• 커뮤니티 등급제

베스트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처음 인사드립니다 ! 무지 떨리네요 ^^ 조회 : 7486
말하는대로 (211.168.***.126)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평민
2016/03/23 10:59 (수정 : 2016/03/23 13:34)
 

안녕하세요! 저는 경기도에 살고있는 이제 1년 조금 넘은 저야말로 아주 소액인 27 여성주주 입니다

 

이젠 인사드릴때가 된것 같아서 이렇게 용기를내어 (?) 글을 적어봅니다 .

제가 주식에 입문하게 된 계기와 주위 지인들에 대해 이야기를 해드릴까 해요 .

 

저는 주식엔 아예 관심도 없었습니다 . 제가 다니고 있는 회사의 주식이 2년새에 일곱배가 뛸때까지도 전 가만히 있었더랬지요 . 허허허

입사후 5년이 되었을 무렵 타부서 동료로부터 주식을 해보자는 제안을 받았습니다 . 아주 소액으로만요 .

그언니도, 저도 주식은 하나도 모르는 초짜였는데 이미 하고있었던 다른 친구로부터 도움을 받아 계좌만 만들었었습니다 . ㅎㅎ 무슨 종목을 사야할까 고민하던차에 또 다른 동료가 셀트리온 얘기를 하더라구요 ?

알고보니 그분의 친 언니가 아주 오래전부터 셀트리온 주주였더군요. 요즘도 계속 매수하고있는데도 평균단가가 3만원 근처인걸로 알고있습니다 .. (부럽.... )

 

처음엔 뭣도모르고 6만원 근처에서 백만원 정도만 매수했습니다 아마 그때가 호스피라를 화이자에서 인수한다는 설이 나올때였을거에요 . 하루만에 엄청 오르더라구요 ? 와 ... 신기했습니다 . 정말 돈이 너무 쉽게 벌렸더랬지요 . 그다음날도 그 다음날도 계속 오르더군요 . 무서워서 팔까 .... 하다가 또 제가 엄마를 닮아 한 큰손 합니다 . 계속 샀습니다 . 지금은 가지고 있는 돈 전부를 투자 했지만 후회하거나 불안하지 않습니다 . 다른 급등하는 주식 쳐다도 안볼만큼요 왜냐면 운좋게도 일찌감찌 씽크풀이란 게시판을 발견하여 매일매일 챙겨봤거든요 .

 

내츄럴앤도텍, 산성앨엔에스, 최근 코데즈컴바인까지 . 정상까지 참 쉽게 가다가 너무나 허무하게 무너지는 그 모습이 역시 주가는 제자리를 찾아 가는구나 . 거짓말은 안통하는구나 . 셀트리온은 천천히 가더라도 정직하고 우직하게 묵묵히 잘 가는구나 싶었습니다 .

 

중간에 지루한 횡보가 계속 되고 97,000 까지 갔던 주가가 6만원 근처까지 빠져 제 계좌 수익은 .. 수익은 무슨

마이너스 천만원 넘어 지하구덩이를 파고 내려갔을땐 조금 힘들더군요 왜냐하면 .....  제 계좌엔 엄마 재산도 들어있기 때문입니다  (저 엄마까지 셀트 주주 만들어쪄요 잘했죠 ?? ^^ ) 전 불안하지 않았지만 생각했습니다 .. 아 .. 이래서 아무리 좋은 주식도 추천하는게 아니란 거구나 했습니다 . 엄마가 내색은 안하셨지만 불안해하시는게 보였거든요 .

 

엄마에게 이 게시판을 소개 해드렸고 엄마도 매일매일 챙겨 보십니다 ㅋㅋ 이젠 불안은 무슨 집에만 가면 그날 누가 무슨 이야기를 올렸는데 하면서 그렇게 말씀을 하세요 이 글도 보실지 모르겠네요 (보지마..) ㅎㅎ 결국엔 여러분들 덕분에 물량간수 아주 잘 하고 있답니다 ^^

 

같이 주식 시작했던 그 언니는 셀트리온에 발 담궜다가 바로 빠져나갔어요 .. 지금 저 엄청 부러워 한답니다 ㅎ

저에게 주식이란 무엇인가 어떤때 어떤 주식이 오르고 뭐라뭐라 얘기해줬던 친구도 , 같은 바이오 쪽에 근로하고 있는 다른 친구도 ㅋㅋ 셀트리온을 소개시켜줬던 강성주주를 언니로 둔 동료도.

 

셀트리온에대해 잘 알고 있었지만 모두 팔거나 사지 않았죠 .

 

아 ! 에피소드 하나 더 말씀드리면 글이 너무 길어질까요 ? (그래도 합니다 ! )

몇개월전 저희회사 담당해주시는 안전관리 쪽 분과 저녁식사자리가 있었습니다 우연히 주식얘기가 나와 셀트리온 신나게 이야기 했습니다 셀트리온이 걸어온 길, 앞으로의 전망, 파이프 라인, 질긴 공매도 세력 등등

 

그분도 공매도 때문에 엄청 고생하셨고 주식은 꾸준히 하고 계셨다고 . 내일 가서 당장 사겠다고 들떠 계셨습니다 근데 결국 주위에 누가 사지 말라고 해서 안사셨대요 ㅋㅋ 그럴줄 알고 제가 그랬거든요 주위에 물어보면 사지 말라고 할거다 . 선택은 본인의 몫이지만 살거면 제발 몇년만 뭍어놔라 . 그분은 결국 안샀죠 몇일전 저희회사 방문하여 엄청 후회하더라구요 그러면서 지금은 비싸서 못산대요 허허 ... 당신도 그릇이 아니구나 싶어 말았습니다 .

 

주식인연은 정말 따로 있나 봅니다 . 주식에 대해 하나도 모르고 관심도 없던 제가 이렇게 굳건하게 남을 줄 누가 알았겠어요 ?

 

주식 반대하던 오빠도 TV에 김태희가 나와 선전하니 말이 쏙 들어갔답니다 ㅎ

 

끝으로 . 제가 요즘 운전을 시작했는데 .. 와........ 정말 어렵더군요 주위 운전하는 사람들이 존경스럽습니다 .

주차잘하는 사람을 보고 박수가 절로 나올정도로요 !

근데 .. 제가 왜 운전 시작했는지 아세요 ? ㅋㅋㅋ 주총가려구요 ! 혼자라서 ,초보라서 많이 무섭고 떨리지만

 

갑니다 . 인천 ! 네네 ! 갑니다 !

 

우리회사 주총은... 알아서 하겠죠 뭐.. (같은날 하거든요 ㅋㅋㅋ )

 

하늘색 코트를 입고 갈 예정입니다 . 혼자가서 뻘쭘하고 쭈구리 처럼 있는 여자 사람을 보시면 아는척 부탁드릴게요 ㅎㅎ 

 

 

여러분들............ 사 ...... 사 .................사 .......................사탕 드실래요 ?

 

 

그럼 두근두근 주주총회때 뵙겠습니다 !   

 




184 5
  • BobYu 홈페이지 이동하기 (1.248.***.208) 03.23 11:02
    00

    ㅊㅋㅊㅋ~ 댓글 신고

    13년을기다림 (211.230.***.215) 03.23 11:05
    00

    잘있지? 신고

    BobYu 홈페이지 이동하기 (1.248.***.208) 03.23 11:24
    00

    방콕하고 뒹굴뒹굴하고있음~ 주총 오나? 나는 내일 과천 둘리형님네 번개 가보려구..
    초석잠 재배하신다해서 몇뿌리 얻어오고.. 과천모임 주주분들께 인사도 드릴겸..
    신고

    CellTrain (119.194.***.77) 03.23 12:19
    00

    내일 과천모임있나요? ㅎ 신고

    BobYu 홈페이지 이동하기 (1.248.***.208) 03.23 15:08
    00

    넵.. 아래 둘리님 게시글 찾아보시길~ 신고

  • 셀은희망이다 홈페이지 이동하기 (223.62.***.69) 03.23 11:03
    00

    ㅋㅋㅋ 젊은 분이셔서 그런지 글도 재밌게 쓰시네요. 댓글 신고

  • 투리V 홈페이지 이동하기 (121.129.***.187) 03.23 11:04
    00

    사... 사... 사.......연이 좋으네요.. ㅋ 댓글 신고

  • platoon (211.215.***.220) 03.23 11:05
    00

    재밌네 댓글 신고

  • 13년을기다림 (211.230.***.215) 03.23 11:05
    00

    함께해요~^^ 댓글 신고

  • 단기필마7 (223.62.***.177) 03.23 11:05
    00

    ㅋㅋㅋㅋ 댓글 신고

  • bwlee21 (118.32.***.236) 03.23 11:06
    00

    훌륭해요 쪽~~~~ 댓글 신고

  • 셀트리온김천 (14.46.***.163) 03.23 11:07
    00

    반가워요^^ 댓글 신고

  • 송골매날자 (117.111.***.116) 03.23 11:09
    00

    신통방통 아기씨 화이팅~^^ 댓글 신고

  • 아이스라때 (112.171.***.72) 03.23 11:10
    00

    멀리서 하늘색 보면 알고있겠습니다. 댓글 신고

  • dms78945 (223.62.***.30) 03.23 11:11
    00

    여성주주님들이 계속 늘어나네요^^

    댓글 신고

  • 윤이할배 (152.99.***.6) 03.23 11:14
    00

    글이 맛깔스럽네요.
    오래 함께하시길......
    댓글 신고

  • 신의증권 (223.33.***.218) 03.23 11:14
    00

    하늘색 코트 기억할께요 댓글 신고

  • 환자에게희망 (119.200.***.23) 03.23 11:14
    00

    혹시나 해서 걱정되는 마음에 한 말씀 드리겠습다.어디든 글쓰실땐 여성,나이 이건 안밝히시는게 좋을거ㅇ같아요.요증세상이 워낙 험악하다보니 괜히 불순한 인간의 타겟이 될 수도 있습니다~아! 여기 씽크풀이 그렇다는건 아닙니다~^^ 댓글 신고

    말하는대로 (211.168.***.126) 03.23 11:47
    00

    아 !! 염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저도 항상 조심하고 있지요~
    결혼도 안한 제가 씽크풀은 왠지 친정같이 느껴져서 ^^
    신고

  • 레첼이 (211.177.***.239) 03.23 11:15
    00

    저두 혼자가는데 함께했음 좋겠어요★★전 송도 살아서. . 제가 안내할 수 있는데. . . ㅎㅎ하늘색 코트 기억할께요 댓글 신고

  • 셀트장투 (211.36.***.184) 03.23 11:16
    00

    재밌네요^^
    셀트는 한번 빠지면 못나가는 홀릭주식 입니다.
    댓글 신고

  • 셀과함께 (117.111.***.11) 03.23 11:16
    00

    왜 혼자시냐능...어머님 보시고 같이 가시라능... 댓글 신고

    말하는대로 (211.168.***.126) 03.23 11:36
    00

    저도 그러고 싶은데 ! 제 계좌 안에 같이 있어서 주주명부엔 엄마이름이 없습니다 ㅜㅜ
    슬퍼요 ....
    신고

  • 좋은꿈꾸자 (113.61.***.51) 03.23 11:17
    00

    님! 멋지십니다. 댓글 신고

  • 언덕과들 (223.62.***.94) 03.23 11:17
    00

    글쓰는 능력도 대단하십니다
    반전도 있구요, 재미있게 읽었읍니다
    댓글 신고

  • 블루스카이Z (118.218.***.57) 03.23 11:18
    00

    재미있습니다.
    쭉~~~ 행복하세요.
    댓글 신고

  • 풀내음프로 홈페이지 이동하기 (175.124.***.16) 03.23 11:27
    00

    저랑 비슷한 스토리시군요.. 게시판이 가끔 드라이한데..재밌네요..뽀하하..^__^ 1년여전..제가 하루나 이틀전쯤 먼저 산거같고..ㅎㅎ 그리고 쭉쭉..다시 밑으로 쭉쭉..6만초까지..결행을하고..지난기억이 주마등같이 지나가네요....그나저나..이번 주총때는..중요한 일(돈버는 일)이 생겨서..아휴..못가게 생겼네요.. 댓글 신고

  • 셀향기 (1.241.***.148) 03.23 11:41
    00

    ㅎㅎㅎ
    저두혼자가는데 홧팅요~~^^
    댓글 신고

  • 셀트올인 (211.36.***.173) 03.23 11:41
    00

    일단 젊으셔서 100점 먹고 들어갑니다 ㅋ 댓글 신고

  • 셀트더멀리 (61.80.***.72) 03.23 11:41
    00

    선택된 사람들 공감 합니다 아무나 못 사지요
    나도 많은 사람들에게 전파했지만 설령 삿더라도 길게 못 가져 가는것을 보면
    우리는 특별한 인연 인것 같아요
    마치 종교 같다는 느낌
    댓글 신고

    말하는대로 (211.168.***.126) 03.23 11:50
    00

    진짜 . 종교같다는 느낌 저도 예전부터 느꼈어요 . 근데 누구 하나 강요하거나 엄마가 가야된다고 등떠미는게 아닌 정말 사랑에서 우러나와 자발적으로 하는 . 마음이 통하는 느낌이랄까요 . 정말 감사하고 소중한 인연이지요 . 신고

  • marine2s (125.182.***.166) 03.23 11:44
    00

    사탕 하나 예약요.. 댓글 신고

  • 소시민개미 (39.7.***.63) 03.23 11:51
    00

    저도 연차쓰고 혼자갑니다. ㅋㅋ 댓글 신고

  • 칸첸중가 홈페이지 이동하기 (116.123.***.64) 03.23 11:52
    00

    굿 댓글 신고

  • willhong 홈페이지 이동하기 (1.227.***.40) 03.23 11:54
    00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댓글 신고

  • 장고66 (59.5.***.38) 03.23 11:55
    00

    글이 이쁘네요~ㅎ 댓글 신고

  • 설중송 (223.62.***.81) 03.23 11:56
    00

    사탕에 넘어갑니다😆😆😆 댓글 신고

  • 셀트리 (117.111.***.89) 03.23 11:57
    00

    제가 셀트입문할때 나이랑 같네요 ㅋㅋㅋ벌써4년이 지났네요 ㅋㅋ 댓글 신고

  • plupping (223.62.***.63) 03.23 12:02
    00

    사. . 사. . . 사. . 진 없어도 내일모레 인사 많이 나누실 것 같습니다. 댓글 신고

  • 234234s (183.108.***.182) 03.23 12:05
    00

    기여워요^^ 댓글 신고

  • 뎀뿌라 (118.32.***.110) 03.23 12:06
    00

    아침시간이라...차들이 많을텐댕.....안전운전 조심히 오세요...너도 나도 아는척 하면...사탕이 동날지 모르겠내용...많이 들고 오셔야 할듯..^^.. 댓글 신고

  • 조기명퇴 (39.7.***.200) 03.23 12:10
    00

    혼수비 준비된 신부감이네요
    총각들 덤비겠네
    댓글 신고

  • q05151 (49.1.***.60) 03.23 12:18
    00

    주식 제대로 배우실듯ㆍㆍ
    안목이 있네요!
    댓글 신고

  • CellTrain (119.194.***.77) 03.23 12:22
    00

    저는 남잔주 알았네요 ㅎㅎ
    처음에 웃는소리가 '허허허' 하셔서....ㅋㅋ
    미인을 얻을려면 용기를 내야....아니 미남을 얻을려면 용기를내야 꽉붙잡습니다....^_^
    댓글 신고

  • j상훈 (112.152.***.135) 03.23 12:25
    00

    주총때 총각들 줄서서 인사 하겠네요 ㅋㅋㅋ 댓글 신고

  • mamistar1 (223.62.***.68) 03.23 12:38
    00

    글도 생각도 이쁘네요~~~♡^^ 댓글 신고

  • 가족모두주주 (14.52.***.195) 03.23 12:52
    00

    ㅎㅎㅎ 귀엽게 쓰신글 잘보고갑니다~ 댓글 신고

  • persona010 (39.7.***.184) 03.23 12:52
    00

    올해 셀트주총은 모두모두 행복하게 웃으며 승자의 기분을 한껏 즐기다 오세요.
    아.. 나도 정말 가고 싶으다..
    댓글 신고

  • KeanuReeves (223.62.***.55) 03.23 12:53
    00

    반갑습니다. 하늘색 코트 보면 인사드릴께요^^ 댓글 신고

  • 셀트전도사 (223.62.***.83) 03.23 12:53
    00

    하하 연차내고서라도 꼭 가서 뵙고 싶지만... 못갈것 같으네요ㅜㅜ 안전운전 하시구 좋은분들 많이 뵙고 오셔요~ ^^ 댓글 신고

  • 씨티피이십칠 (223.62.***.212) 03.23 12:57
    00

    이른 나이에 셀을 만나신 님이 부럽네요^^

    나중에~

    셀이 불합리한 이세상을 쥐고 흔들 때까지 함께 합시다~
    댓글 신고

  • 사리곰탕 홈페이지 이동하기 (175.223.***.5) 03.23 13:01
    00

    부럽습니다. 나이가~ 그리고 축하드립니다. 운전은 조심조심 ^^ 댓글 신고

  • 장투회장님 (211.59.***.150) 03.23 13:09
    00

    ㅋㅋ 주총날 인기예약 저도 하늘색코트 찾아보고싶은 맘이 굴뚝같은데 아쉽게도 못가네요. 일찍 셀에 눈뜨셨네요. 부럽네요. 댓글 신고

  • seltbara9 (211.36.***.120) 03.23 13:21
    00

    아이고 나는27에뭘햇을꼬? 부럽습니다 댓글 신고

  • 셀비상원츄 (1.238.***.163) 03.23 13:27
    00

    말하는대로 님은 왠지 이번 주총 주요 관전포인트 중 하나가 되실지도 모르겠는데요 ^^ 덩달아 우연히 하늘색 코드 입고오시는 다른 여성 주주분들도 함께 주목받게 생겼다는.. ㅎㅎ 댓글 신고

    말하는대로 (211.168.***.126) 03.23 13:32
    00

    사실 지금 엄청난 고민을 하고있어요 .. 일이 너무 커져버렸거든요 .. 허허 ..
    이럴려고 그런건 아닌데 .... 근데 왠지 제 주변으로 씽크풀 가족들이 오셔서 서로 알아보고 반가울것 같기도 한데 .... 아 .. 부담도 되고 ... 다른옷을.... 입어야 하나 ... 진짜 고민됩니다 ..
    신고

  • yuehao (211.211.***.40) 03.23 13:36
    00

    엄청 사랑스럽네요. 허허..웃음까지도 ㅎㅎ 댓글 신고

  • coupe5 (59.27.***.130) 03.23 13:41
    00

    멋진 분 같군요.. 뒷내용은 과거 푸념 같아서 자삭 했습니다. 댓글 신고

  • 푸이그 (39.123.***.194) 03.23 13:49
    00

    멋진 아가씨군요! ~~~~~ 성투하셔요~~~~ 댓글 신고

  • 셀사랑 홈페이지 이동하기 (49.175.***.148) 03.23 13:52
    00

    아고~~사랑스럽고 센스있는 귀요미이십니다..ㅎㅎ
    며느리감 찾는중이라능~ㅋ
    우리아들도 한살 위인데 셀주주입니다.
    댓글 신고

  • 아산ASAN (203.226.***.184) 03.23 13:59
    00

    말씀대로 한 큰손 이네요 ㅎㅎ 파란코트 기억할께요 댓글 신고

  • 청라셀트 홈페이지 이동하기 (58.236.***.44) 03.23 14:25
    00

    울 아들이랑 동갑이네요 ㅎ
    울아들도 셀 주주인데 하늘색 코트 기억할깨요 참 귀엽네요 ~^^
    댓글 신고

  • 셀룡이나르샤 (182.172.***.152) 03.23 15:18
    00

    말하는대로 말하는대로
    될수 있다고 될수 있다고
    그대 믿는다면..

    환영합니다^^
    댓글 신고

  • juya165 (175.116.***.226) 03.23 15:41
    00

    젊은 분이 참 멋지네요^^ 댓글 신고

  • 하이스코어 (113.216.***.14) 03.23 16:01
    00

    셀트리온 주주가 되려면 공부도 많이 해야하고
    주가에 흔들리지 않는 강인한 마인드도 필요하더군요
    잘 버티셔서 정상에서 뵙기를^^
    댓글 신고

  • 송도셀트리온 (106.240.***.147) 03.23 16:06
    00

    말하는대로 이루어집니다.
    이런 의미로 생각되는데요~~
    필명도 멋지네요~~팟팅~~^^
    주총일에 하늘색 옷 보면 기분 좋아질 듯 합니다.
    댓글 신고

  • myborakay7 (223.33.***.114) 03.23 16:18
    00

    주총후기 부탁합니다 댓글 신고

  • 셀마니아 (175.112.***.244) 03.23 17:37
    00

    저도 주총가는데... 이러다 많은 여성분들이 하늘색코트로 입고 오면 어떡하죠? ㅎㅎ
    재밌는 상상해봅니다. 저도 뻘쭘해서 하늘색코트 찾아볼라 합니다. 함께해요.
    댓글 신고

  • 씨티피이십칠 (223.62.***.212) 03.23 18:36
    00

    그냥 하늘색 입으셔요~

    님때문에 여성분들은 그날 하늘색 못입게 됬잔아요^^
    댓글 신고

  • 셀맘마 (123.228.***.227) 03.23 18:56
    00

    하늘색코트 입고가는거 부담스러워 하지마세요.
    시선 분산을 위해 저도 하늘색코트 입고 갈게요.
    앗 근데 제가 남자라는게 함정^^
    댓글 신고

  • 금원산종달새 (58.235.***.126) 03.23 20:09
    00

    여성분들이 눈덩이 처럼 뭉쳐지고 있는듯...
    그힘은 길고 질기다는 거...이해가 안될정도로^^
    공매 아자씨들 힘좀 들것네..
    댓글 신고

  • 셀과의동행 (122.252.***.103) 03.23 20:28
    00

    글도 재미있고 멋집니다.
    역시 미혼의 아가씨글이라서 주주분들의 댓글이 많군요
    재미난글 자주 올려주시면 셀소주님 인기를 능가하겠습니다.ㅎㅎㅎ
    댓글 신고

  • 셀트리온6323 홈페이지 이동하기 (110.70.***.247) 03.24 06:18
    00

    아침부터 웃게 해주셨네요.
    감사해요
    그대는 사...사...사...
    사람들에게 행복을 주시는 분이시네요
    댓글 신고

  • 셀트에빠져 (223.33.***.118) 03.24 09:17
    00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귀여우셔서 추천한방!
    또래라서 더 정감가요! ㅋㅋ
    하늘색코트입고 시선분산 시키고싶은데 못가는게 아쉽ㅠ
    주총 잘 다녀오세욤 ^.^
    댓글 신고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3월 24일 이슈&섹터 스케줄
아랫글
3/23 모닝 브리프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037.50

▼-5.42
-0.27%

실시간검색

  1. 홈캐스트19,750▼
  2. SK하이닉스36,250▲
  3. 우리은행10,400▼
  4. 기아차42,350▼
  5. 웨이포트1,445▼
  6. JW신약11,000▼
  7. 다날6,720▼
  8. 슈넬생명과학4,985▲
  9. 중국원양자원1,865▼
  10. 대한뉴팜15,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