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희망나눔 주주연대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미국에 중국까지…반덤핑관세 부과에 철강주 '출렁' 조회 : 978
스톡king (116.37.***.133)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장군
2016/07/25 19:49
 

국내 철강업체들의 주가가 미국과 중국의 잇따른 반덤핑 관세 부과 소식에 25일 출렁였다.

장 초반 한국 업체들에 대한 글로벌 철강 무역 규제가 심화할 것이라는 전망으로 투자심리가 위축돼 줄줄이 하락했지만 이후 큰 피해는 없으리라는 분석이 나오자 분위기가 반전됐다.

이날 유가증권시장 철강·금속업종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30% 상승한 4,341.77을 나타냈다.

지수는 장 초반 1%대 하락했지만 장 막판 상승세로 돌아섰다.

업종 대표주인 포스코는 1.82%까지 내렸다가 1.37% 상승 마감했다. 계열사인 포스코강판은 2.21% 올랐다.

이밖에 대창(2.47%), 동양철관(0.36%), 서원(4.63%), 세아특수강(0.51%), 알루코(0.90%), 영흥철강(1.50%), 이구산업(27.75%) 등이 상승했다.

현대제철(-1.00%), 고려제강(-1.46%), 세아제강(-0.85%), 한국철강(-2.16%), 영풍(-2.13%) 등은 장중 한때 2~3%대까지 내려갔으나 하락 폭을 줄이며 마감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한국산 냉연강판에 반덤핑 관세와 상계(相計) 관세를 매기기로 했다.

두 가지 관세를 합하면 포스코에는 64.7%, 현대제철에는 38.2%의 관세가 부과된다.

미국에 이어 중국 또한 지난 23일을 기해 우리나라와 일본, 유럽연합(EU) 등 3개 지역에서 중국에 수출되는 '방향성 전기강판'(Grain Oriented Flat-rolled Electrical Steel·GOES)에 37.3%에서 46.3%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포스코 등 우리나라 업체의 경우 GOES 제품에 37.3%의 관세가 부과된다.


그러나 증권가에서는 이번 반덤핑 규제가 국내 업체들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으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포스코의 미국 냉연강판 수출량(11만t)은 전체 수출의 2.5%로 미미한 수준"이라며 "다른 국가로 전환 판매하는 등의 대응 방식으로 이번 결정의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한국의 방향성 전기강판 수출은 전체 철강 수출의 1.6%에 불과하고 관세율도 14.5%로 가장 낮아서 피해가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지진 테마주 연거푸 급등…삼영엠텍·대창스틸 상한가
아랫글
[한익스프레스(014130)] 신규 계열사 편입 효과 반영, 성장에 박차를 가하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070.71

▲26.10
1.28%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82,500▲
  2. 삼성전자50,200▲
  3. 에이치엘비122,900▲
  4. 에스모2,360▲
  5. 크루셜텍967▲
  6. 셀트리온헬스54,500▲
  7. 시노펙스2,955▼
  8. 신라젠14,000▲
  9. 삼성엔지니어17,100▲
  10. 골든센츄리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