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7,880 ▲230 (+3.01%) 08/16 장마감

  • 희망나눔 주주연대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김영란법 합헌 증시 영향 '제한적'…일부 내수주 약세 조회 : 544
스톡king (116.37.***.133)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장군
2016/07/28 20:30
 

헌법재판소가 28일 일명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리면서 일부 내수주가 소폭 약세를 보였다. 다만 같은 업종 내에서도 종목별로 주가가 엇갈린 흐름을 보이는 등 헌재의 결정이 주식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인 수준에 그쳤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대백화점은 전 거래일보다 1천원(0.78%) 내린 12만8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현대홈쇼핑(-3.15%), GS리테일(-1.49%), 엔에스쇼핑(-0.28%), 신세계(-0.27%), BGF리테일(-0.24%), 광주신세계(-0.20%), 호텔신라(-0.17%) 등도 소폭 떨어졌다.

명절 선물세트 매출에서 5만원 미만 세트 비중이 5% 미만일 정도로 고가 선물 수요가 많은 백화점 등 유통 업계에서는 '김영란법' 시행에 따른 내수 위축을 우려하고 있다.

다만 유통 등 내수주 가운데서도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0.53%), 이마트(0.61%), 롯데쇼핑(0.26%) 등은 소폭 올랐다.

골프 수요 역시 위축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휠라코리아(-1.47%), 골프존유원홀딩스(-0.24%) 등 일부 골프 관련주가 약세로 장을 마감했다.

반면 에머슨퍼시픽(1.58%), 골프존(0.14%) 등은 소폭 상승했다.

주류 관련주도 종목에 따라 주가 향방이 갈렸다.

국순당(-0.82%), 한국알콜(-0.65%), MH에탄올(-0.62%), 무학(-0.41%) 등은 내린 반면 창해에탄올(2.48%), 롯데칠성(2.03%), 풍국주정(0.49%), 보해양조(0.36%) 등은 올랐다.


진로발효와 하이트진로는 보합세로 마감했다.


수입육 유통업체 케이미트를 100% 자회사로 보유해 '김영란법' 수혜주로 거론됐던 한일사료는 0.17% 오르는 데 그쳤다.


'김영란법' 시행까지 2개월의 시간이 남은 만큼 실제로 기업 실적 등에 미치는 영향이 어느 정도일지를 판단하기는 아직 이르다는 점에서 관망세가 더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시장 일각에서는 이미 국회 통과 등의 과정을 거치며 관련 우려가 주가에 선반영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연합뉴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코스피 2010선 '미끌'…기관 '팔자'에 BOJ 실망 겹쳐
아랫글
한국알콜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1927.17

▼-11.20
-0.58%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54,000▲
  2. 셀트리온헬스41,450▲
  3. 에스모6,770▲
  4. 신라젠13,600-
  5. 삼성전자43,900▲
  6. 에이치엘비32,650▲
  7. 오이솔루션57,500▼
  8. 코미팜11,000▲
  9. 셀트리온제약30,800▼
  10. 후성9,9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