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희망나눔 주주연대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사드 우려 해소?…화장품주, 일제히 상승 조회 : 496
스톡king (116.37.***.133)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장군
2016/09/02 19:54
 

여행.면세점주도 오름세…엔터株는 등락 엇갈리며 온도차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이슈의 직격탄을 맞은 화장품주가 양호한 8월 수출 실적과 한·중 정상회담 개최 소식에 2일 일제히 강세를 나타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한국콜마홀딩스는 전 거래일보다 8.78% 오른 4만3천3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에이블씨앤씨(6.78%), 한국화장품제조(4.86%), 코스맥스비티아이(4.75%), 코리아나(3.18%), 연우(3.47%) 등 다른 화장품주도 강세를 보였다.

업종 대표주인 아모레퍼시픽(2.65%), 아모레G(2.37%), LG생활건강(1.63%), 토니모리(1.52%), 한국콜마(0.64%)까지 모든 화장품주가 일제히 상승했다.

중국 고객 의존도가 높은 대표적 소비업종으로 분류되는 화장품주는 지난 7월8일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중국의 보복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16%가량 조정받았다.

그러나 전날 발표된 8월 한 달간의 화장품 수출액이 작년 동기보다 79.9% 늘어난 3억6천만 달러에 달하자 투자심리가 꿈틀거렸다.

이는 애초 우려와 달리 화장품 수출이 사드 여파에서 비켜나 있음을 보여준 것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오는 4∼5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기로 하면서 투자심리가 한층 더 호전됐다.

박신애 KB투자증권 연구원은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수출에 차질이 생기지 않았다는 것이 증명됐다"며 국내 화장품 산업의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이 사드 배치 발표 이전 수준으로 회복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또 "한중 정상이 만나는 것은 사드 관련 불확실성을 완화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여행사, 면세점 등 일부 다른 중국 소비 관련주도 오름세를 보였다.


그러나 중국의 보복설이 구체적으로 부각된 엔터테인먼트 분야는 일부 종목의 상승에도 불구하고 업종 대표주가 하락하며 온도차를 보였다.


팬엔터테인먼트(7.81%), 키이스트(3.56%), 판타지오(5.33%), CJ E&M(1.01%) 등은 올랐지만 와이지엔터테인먼트(-0.15%)와 에스엠(-0.70%)은 내렸다.

연합뉴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반등하던 화장품·엔터株, 시진핑 "사드 반대"에 '뒷걸음'
아랫글
코스닥지수 끌어내린 사드 '불똥'…엔터株 신저가 속출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1916.31

▼-31.99
-1.6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41,500▼
  2. 셀트리온헬스37,700▼
  3. 삼성전자43,600▼
  4. 천보69,800▼
  5. 후성9,660▲
  6. 코미팜11,000▼
  7. 코오롱생명과22,000▲
  8. 에스엔텍11,600▼
  9. 국일제지5,130▲
  10. 에이디칩스1,8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