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11,900 ▼350 (-2.86%) 10/18 장마감

  • 희망나눔 주주연대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청담동 주식부자 사기성 주식거래...벤처캐피털사로 수사 확대 조회 : 2747
karen (122.35.***.73)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미니홈
등급 포졸
2016/11/06 21:43
 

에효...사기 당한 사람들만 걱정이죠..


기술수출 계약파기 내부 정보
李씨에 흘려 이득 취한 혐의
중기청, VC 임직원 수사 의뢰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의 장외주식 사기에 벤처캐피털(VC)들이 연루됐다는 서울경제신문의 의혹 제기와 관련해 중소기업청이 검찰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따라 이씨 관련 수사 범위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6일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중소기업청은 최근 VC 임직원들의 부정행위와 관련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조사 대상인 VC는 우선 두 곳으로 알려졌지만 수사가 진행되면서 확대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들은 직무상 알게 된 A·B사의 내부정보를 장외주식 거래에 활용해 개인적인 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종목은 청담동 주식 부자로 알려진 이희진씨가 부정 거래한 종목이기도 하다. 검찰은 이씨가 VC들과 결탁한 정황을 조사할 예정이다. 피해자 등의 말을 종합해보면 A사 지분을 가진 VC 임직원(심사역)들은 기술수출 계약파기라는 악재성 정보를 이씨에게 부정하게 흘렸다.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가 지난 9월 서울남부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후 법원 건물을 나서는 모습./연합뉴스

이어 미공개 정보를 받은 이씨는 이런 사실을 숨긴 채 “기술수출 계약으로 주가가 오를 것”이라며 A사 주식을 투자자들에게 시세보다 비싼 16만원에 사도록 권유했다. 이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료 증권방송을 통해 A사 주식이 급등할 것이라고 집중 소개했다. 결국 계약 파기 소식이 뒤늦게 전해지면서 A사 주식은 4만원대로 급락했다. 이에 따라 이씨의 말을 믿고 비싼 주식을 사들인 회원제 투자자들은 큰 손실을 입었다. 반면 VC 심사역들은 주가가 최고치에 달한 시점에서 보유 지분을 매각해 이득을 취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VC 심사역들은 벤처기업들을 대상으로 초기 투자를 진행하면서 이들 기업의 경영 정보를 가장 빨리 확보할 수 있는 위치다. 하지만 이를 감시할 만한 시스템은 사실상 없다. 120여개 VC를 관리하는 중소기업청의 담당 인력이 2, 3명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지금과 같은 허술한 관리 체계와 불투명한 사설 장외주식 시장을 바로잡지 않는 한 유사 사례가 끊임없이 나타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하이텍팜(106190), 임원 및 주요주주 소유주식변동(김영훈 주식 11949주 증가, 장내매수(+))
아랫글
[경보제약] 매출 성장이 예상되는 원료의약품(API) 전문기업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060.69

▼-17.25
-0.83%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81,500▼
  2. 필룩스6,590▲
  3. 에이치엘비129,100▲
  4. 삼성전자49,900▼
  5. 국일제지5,810▼
  6. 에스모2,260▲
  7. 셀트리온헬스53,400▼
  8. 에이치엘비생22,200▲
  9. 신라젠12,750▼
  10. SK하이닉스77,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