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2,190 ▲35 (+1.62%) 12/13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 희망나눔 주주연대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트럼프 리스크'에 롤러코스터 탄 방산주…가성비 높은 KAI·한화테크윈 수혜 기대 조회 : 3295
스톡king (116.37.***.133)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대감
2016/11/25 21:12
 

11.21.17:43


‘트럼프 리스크’에 국내 방위산업 관련주가 요동치고 있다. ‘미국 우선주의’를 전면에 내세운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미국 대통령 당선으로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될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그러나 최근 방산주 주가는 트럼프 리스크가 지나치게 부각되는 과정에서 단기 급등한 측면이 강하다. 실제 트럼프 당선인이 한국에 방위비 분담을 늘릴 것을 요구한다면, 개별 방위산업 기업 몫 정부 예산이 줄어들 것이란 우려도 적지 않다. 때문에 트럼프 행정부 국방정책의 실체가 모습을 드러내는 과정에서 국내 방산주의 옥석 가리기도 함께 진행될 전망이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트럼프 당선 소식이 전해진 뒤 방산주는 일제히 상승세를 탔다. 당선이 확정된 지난 11월 9일 코스피·코스닥지수가 폭락한 가운데에도 중소형 방산주인 빅텍과 스페코, 퍼스텍은 모두 상한가를 기록했고 한화테크윈, LIG넥스원 같은 대형 방산주도 강세를 보였다. 지난 11월 9일부터 16일까지 한화테크윈은 17%가량 뛰었고, 같은 기간 LIG넥스원도 7% 올랐다.



이 같은 상승세는 그동안 트럼프가 한국에 대한 군사적 개입 정도를 낮추겠다고 공언해왔기에 자주국방을 위한 예산이 증가할 것이란 기대감 덕분이다. 전문가들은 트럼프 행정부에서 ‘세계 경찰’로서 미국의 역할이 줄어든다면 결국 미국 우방국들이 국방력 강화에 나서고, 이 과정에서 무기 구입이 증가할 가능성을 높게 본다. 이 경우 방위산업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가성비가 뛰어나다고 평가받는 한국 제품이 부각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이상우 유진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현재 미국이 담당하고 있는 세계 경찰로서의 역할이 축소되면 수출이 가능한 제품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방산업체들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며 “한국 국방비 증가로 국내 수요 증가와 미국 우방국으로의 수출 증가가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트럼프 당선 직후 방산주 급등

 수출 경쟁력 보유한 업체 주목

 분담금 증가가 걸림돌 될 수도



대표적인 수혜 예상 기업으로는 한국항공우주(T-50 훈련기와 F/A-50 경공격기)와 한화테크윈(K-9 자주포) 등이 거론된다.



조철희 한국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한국항공우주에 대해 “T-50 수출 사업은 영업이익률이 높아 한국항공우주의 수익성 개선에 일조하고 있다”며 “록히드마틴의 공군 훈련기 교체 사업 입찰에도 성공할 경우 신규 수주 규모는 9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폴란드에 K-9 자주포를 수출 중인 한화테크윈도 경쟁력을 보유한 방산업체로 꼽힌다. 폴란드에 이어 2017년에는 핀란드와 노르웨이 등 유럽 국가로의 수주 가능성도 기대감을 높인다. 한화테크윈은 국내 최대 방산업체로 항공기 엔진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그러나 마냥 장밋빛 전망만 나오는 것은 아니다. 트럼프가 수차례 공언했듯 대통령 취임 뒤 실제로 한국에 방위비 분담금 증가를 요구한다면, 국내 방산업체에 돌아가는 방위력 개선비(군사력 증강에 직접적으로 소요되는 비용)가 줄어들 것이란 우려 때문이다. 트럼프 당선자는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증액에 대해 틈날 때마다 언급해왔다. 2015년 기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은 약 9300억원, 부담률은 45% 수준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비춰 트럼프가 주장하는 100% 소요 비용 부담 시 현재보다 약 1조원의 국방비 추가 부담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지훈 SK증권 애널리스트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국방비 증가와 주둔 비용 증가, 분담비율 상승을 고려하면 국내 방산업체에 돌아가는 방위력 개선비가 감소할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장기적으로 국내 방산업체의 주가 상승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낙관론을 경계했다.



물론 국내 방산업체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할 것이라는 반론도 거세다. 이미 한국의 국방 예산이 40조원을 돌파한 상황에서 분담금으로 1조원을 더 얹어주더라도 연 4%에 달하는 국방비 증액 추세에 비춰 충분히 감내할 만한 수준이라는 논리다. 결국 트럼프 행정부 국방정책 전개 과정에 따라 당분간 방산주 주가는 요동칠 수밖에 없어 보인다.


매경이코노미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단독] 정부2017년, 국방비 10조원 일찍 푼다 (2보)
아랫글
트럼프 효과…제약·건설株 '방긋' 자동차株 '울상'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170.25

▲32.90
1.5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72,000▲
  2. 삼성전자54,700▲
  3. 한국화장품제31,650▲
  4. 켐트로닉스15,550▼
  5. 젬백스32,550▼
  6. 셀트리온헬스48,700▲
  7. 에스텍파마16,350▲
  8. LG화학303,000▲
  9. 텔콘RF제약8,280▲
  10. SK하이닉스87,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