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7,110 ▼90 (-1.25%) 08/23 장마감

  • 희망나눔 주주연대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조선/기계] 산업재 이야기 - (6) 환경규제와 수급변화 조회 : 474
증권가속보3 (116.37.***.133)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대감
2017/03/30 09:43
 

조선/해운 환경 관련 규제


조선/해운의 환경규제가 본격화 되고 있다. 크게 두 가지의 환경 규제가 시작 되는데, 올해 9 월부터는 선박평형수처리장치 의무 설치가 시행되며, 2020년까지는 배기가스(이산화탄소, NOx, Sox) 관련 규제가 단계적으로 강화된다.


2004년 IMO(국제해사기구)는 해양 생태계 교란을 막기 위해 ‘국제 선박 평형수 관리협약’을 채택했다. 발효 조건은 30개국 이상의 비준과 전 세계 선복량 35% 이상이 충족되어야 한다. 작년 9월 핀란드가 세계 52번째로 선박평형수관리협약을 비준하면서 본 협약은 올해 9월부터 발효되게 되었다.

선박 배기가스 관련 규제는 IMO(국제해사기구)에서 1998년 처음 다루기 시작하였으며 2013 년 국제항해에 종사하는 400톤 이상의 선박에 대해 온실가스 배출 규제를 다룬 ‘해양환경관리 법’ 개정안이 시행되었다. 이에 따라 해당 선박들은 이산화탄소, SOx(황산화물), NOx(질소산 화물)를 순차적으로 감축해야 한다.


환경규제에 대한 대처방법


선주들은 환경 규제 별로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 그런데, 문제는 대부분의 환경규제에 대응하 기 위해서는 신규 비용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중요한 규제들이 올해부터 시행되기 때문에 선주 들의 입장에서는 규제를 만족하기 위한 개조 비용과 잔존기간 동안의 수익성에 대한 검토가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이다.


선박평형수처리장치는 올해 9월부터 시행되며 외항 선박들은 발효 후 5년 내 정기검사를 마칠 때까지 의무적으로 장착하여야 한다. 추가적인 기계설치를 요구하며, 관련 비용이 발생한다.


NOx(질소산화물) 규제는 2014년 MEPC 회의 결과에 따라 NECA를 기준으로 Tier-Ⅲ가 발효되었다. 기존 질소산화물을 kWh당 14.4g에서 3.4g으로 줄여야 하는데, 엔진의 성능을 저 하 시키지 않으면서 이를 만족 시키기 위해서는 기존 선박에 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또는 EGR(Exhaust Gas Recirculation) 설치가 필수적이다.

 
SOx(황산화물) 환경규제는 2020년 전 세계 운항 선박들에 대해 연료유의 황 함량을 0.5%로 제한하는 규정이다. 직접적으로 조선소와 관련 있는 문제는 아니지만, 선주 입장에서는 사용하 는 연료를 기존 벙커C유에서 SOx함량이 줄어든 HFO(중유), MGO(경유), LNG 등 규제를 만 족할 수 있는 연료로 전환해야 한다. 이 중 HFO, MGO를 사용하게 되면 벙커C유보다 높은 연 료비를 지불해야 하기 때문에 선주들의 운영비용이 증가하게 된다. 반면, LNG 추진선박을 발 주하게 되면 신조 건조비용이 발생하기는 하지만 운영비 감소 효과를 볼 수 있다.


선박 교체 시기가 앞당겨질 가능성 매우 높아


선박관련 다양한 규제가 시행될 예정이어서 신조 발주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질 전망이다. 선박 평형수처리장치는 올해 9월부터 시작되며, 2020년부터는 SOx 규제가 시작되기 때문에 선주 들은 여러 조건을 동시에 충족 시키기 위해서 경제성 없는 선박들의 시장 퇴출과 신조 발주를 결정할 가능성이 높다. 일반적으로 선박은 25년을 기준으로 설계된다. 즉, 선령이 20년 이상 된 노후 선박들은 다양한 규제로 인해 교체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선종별로 20년 이상 된 선 박들은 벌크선 9%, 탱커선 8%, 컨테이너선 12% 수준이며, 교체대상 선령을 15년 이상으로 잡게 되면 비중은 급격히 늘어난다.


국내 대형조선소들의 수혜와 관련 기자재 업체


환경규제에 대한 직접적인 수혜는 국내 대형 조선소들이 될 것이다. 국내 조선업체들은 이미 LNG추진 선박에 대해 시장 선도적인 지위를 가지고 있으며 친환경 고효율 선박 기술도 세계 최고 수준이다. 신조 교체 사이클 시작 시 국내 조선소들의 Dock부터 채워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 NOx 규제로 인해 엔진업체(현대중공업 엔진사업부와 두산엔진)들의 수혜도 예상된다. 이미 국내 업체들은 규제를 만족할 수 있는 질소산화물 저감장치를 개발/생산하고 있기 때문 이다. 선박평형수처리장치 의무화에 따른 관련 수혜 기업은 엔케이, 이엠코리아, 한라IMS 등 이 있다. 한편, 장기적인 모습이긴 하지만 LNG추진 선박이 증가하게 되면 보냉재 제작 업체인 한국카본, 동성화인텍도 수혜를 볼 것이다.


교보 이강록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종목현미경]한라IMS_주가등락폭이 너무 커
아랫글
[투데이리포트]한라IMS, "향후 5 년이 기대…" -SK증권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1948.30

▼-2.71
-0.1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51,500▼
  2. 셀트리온헬스41,000▼
  3. 일지테크6,560▲
  4. 아진산업3,280▲
  5. 에이치엘비40,000▼
  6. 코오롱생명과20,900▲
  7. 한국바이오젠7,500▲
  8. 삼성전자43,950▼
  9. 모나리자3,750▲
  10. 신라젠15,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