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1,560 ▲50 (+3.31%)
08/07 장마감 관심종목 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젬백스링크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 새로운 정보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필링크(064800)] 골프웨어 등 스타일 난다 실적도 날다 조회 : 396
증권가속보3 (1.241.***.70)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대감
2018/05/14 12:08
 
골프웨어에 밀레니얼세대 스타일을 입히다 ⇒ 실적 성장세 가속화               

동사가 57.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크리스에프앤씨는 1998년에 설립되었으며, 골프웨 어 핑(PING)을 시작으로 골프웨어 팬텀(FANTOM) 등을 인수하여 빠른 속도로 브랜드의 안정화를 꾀했다. 이를 바탕으로 일본 영 골프웨어 파리게이츠(PEARLY GATES)를 라이센 스 전개해 국내 골프웨어 시장의 리딩 주자로 올라섰으며 이와 더불어 파리게이츠 (PEARLY GATES)의 기능성 라인인 마스터바니(Master Bunny)를 독자 브랜드로 지난해 4월 출시하였다.


경기불황과 김영란법 등으로 인해 중장년층의 필드 골프가 줄어든 반면, 스크린 골프 등 을 중심으로 한 젊은 골퍼들이 대폭 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여성 골퍼들 역시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점점 더 골프웨어 시장이 세분화 되고 있다.

무엇보다 밀레니얼 세대가 주요 소비층으로 부상함에 따라 골프웨어 시장에서도 세대 교 체가 이루어 지고 있으며, 특히 여성소비자들의 경우 패션 감각이 뛰어나기 때문에 독자 적이고 감각적인 디자인 등을 선호할 뿐만 아니라 기능성 등을 중시하면서 시장 성장을 이끌고 있다. 이에 따라 고가 브랜드인 영 골프웨어 파리게이츠(PEARLY GATES)의 성장이 가속화 되고 있다. 즉, 매출이 2014년 511억원, 2015년 712억원, 2016년 878억원, 2017년 957억원으로 증가하였으며, 올해에는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이 예상된다.

이와같은 파리게이츠 브랜드 성장하에서 올해 프레스티지 브랜드 마스터바니의 매장수 확대 및 초고가 명품 브랜드 세인트앤드류의 런칭 등으로 크리스에프앤씨의 매출 성장을 이끌면서 실적 턴어라운드가 가속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병행수입에 명품 스타일을 입히다

우리나라 패션 명품 시장 규모는 2016년 기준 약 14조원 수준이다. 일본의 성장 사례 등 을 고려할 때 국내 패션명품 병행수입 시장은 전체 패션명품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0% 이상으로 커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성장이 가속화 될 것이다.

이러한 환경하에서 동사는 국내 1위 명품병행수입 업체 라프리마 인수를 통한 합병을 지 난 4월에 완료하였다. 라프리마는 2012년 설립 첫 해 116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이후 빠 르게 성장하면서 지난해 매출은 413억원을 기록하였다. 올해의 경우 라프리마가 TV홈쇼 핑 및 브랜드 쇼핑몰 등을 통해 B2B 매출 비중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동사 개별기준 실적 턴어라운드에 일조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이투자 이상헌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필링크 지분 변동] (주)에너전트-4.15%p 감소, 21.62% 보유
아랫글
[필링크 지분 변동] (주)젬백스테크놀러지0.24%p 증가, 23.12% 보유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351.67

▲9.06
0.39%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14,500▲
  2. 셀트리온헬스106,700▲
  3. 삼성전자57,500▼
  4. 카카오353,000▼
  5. 현대차147,000▲
  6. 씨젠312,200▲
  7. LG화학746,000▲
  8. SK하이닉스80,600▼
  9. 대한항공19,100▲
  10. 쏠리드9,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