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4,980 ▲465 (+10.3%) 04/01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 새로운 정보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조선] 현대중공업그룹,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계약 체결 조회 : 117
증권가속보3 (1.241.***.70)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대감
2019/03/11 07:33
 
현대중공업그룹,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계약 체결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주 금요일 (3월 8일) 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 (042660) 인수를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현대중공업 (009540)을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으로 물적분할한 후 산업은행이 보유한 대우조선해양 지분 56%를 현물출자 받게 된다. 이렇게 되면 분할 후 존속법인인 중간지주회사 (가칭 한국조선해양)는 현대중공업 사업회사, 대우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 (010620), 현대삼호중공업 등 4개의 조선사를 거느리게 되고, 산업은행은 중간지주회사의 2대 주주가 된다.

산업은행은 현물출자 대가로 중간지주사 보통주 610만주와 RCPS 912만주 (1.25조원) 수취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 지분 56%를 현물출자 (출자가액: 주당 34,922원)하는 대가로 중간지주회사의 보통주 610만주와 RCPS (전환상환우선주)1.25조원을 받게 된다. RCPS는 5년짜리로 매년 1%의 우선주배당을 실시하며,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 모두 조건에 따른 전환청구권을 갖는다. 또한 중간지주회사는 주주배정 유상증자 (1.25조원)로 조달한 자금 등을 활용해 총 1.5조원을 대우조선해양에 지원할 계획이다.

상생발전방안을 담은 공동발표문도 발표 

이번 계약에는 현대중공업 및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실사 실시, 중대한 부정적인 영향이 발생되지 않는 한 거래 완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 경주, 기업결합 승인 이전까지는 현대 및 대우 양사의 독자 영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위법한 행위 금지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한 이와 별도로 대우조선해양 임직원의 고용안정 (현대중공업과 동일한 조건의 고용보장)과 협력업체 기존 거래선 유지 등 상생발전방안을 담은 공동발표문도 발표했다.

구매, R&D, 중복투자 제거 등의 관점에서 시너지 기대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최종적으로 성사될 경우 한국 조선산업은 Big2 체제로 재편되게 된다. 클락슨 기준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의 수주잔고는 261척 3,279만 DWT, 대우조선해양은 68척 1,423만 DWT로 이를 합칠 경우 삼성중공업 (010140) 대비 4.8배 규모에 이른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 측은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성사될 경우 규모의 경제와 중복투자 제거, 구매 및 R&D부문 등에서 시너지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조반발 강도 및 기업결합심사 등이 관건 

본계약이 체결되던 지난 3월 8일 여의도 산업은행은 양사 노조 조합원들의 상경집회로 소란스러웠고, 부분파업도 이어지고 있다. 향후 전면파업 등으로 확대될 경우 생산차질 및 이에 따른 지체배상금 등이 문제가 될 수 있다. 이해관계국들의 기업결합심사도 넘어야 할 산이다. 이번 계약은 “국내외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승인 등 거래 종결을 위해 필요한 정부인허가를 모두 취득하는 것을 주요 선행조건”으로 한다. EU는 2000년대 초 우리나라 정부가 조선사들에게 불법 지원을 했다며 세계무역기구 (WTO)에 제소한 바 있고, 독일과 프랑스는 이탈리아 핀칸티에리 조선소와 STX프랑스 간 합병과 관련해 독과점 조사 탄원서를 넣은 사례도 있다.

KB 정동익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조선] Win-Win 접근법!
아랫글
[신한지주(055550)] 쉽지 않지만, 순익기준 리딩뱅크 수성을 위한 끝없는 노력 지속될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1685.46

▼-69.18
-3.9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98,000▼
  2. 셀트리온헬스79,000▼
  3. 삼성전자45,800▼
  4. 씨젠94,700▼
  5. 진원생명과학13,200▲
  6. EDGC17,000▼
  7. 빙그레62,600↑
  8. 셀트리온제약65,500▼
  9. 파미셀17,700▼
  10. SK하이닉스78,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