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희망나눔 주주연대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ㅡ 제약바이오 이슈 ㅡ [첨단재생법의료법 통과예정] 조회 : 53
pp99pp (175.121.***.125)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상인
2019/04/09 17:26
 
ㅡ 제약바이오 이슈 ㅡ [첨단재생법의료법 통과예정]

엠젠플러스 상한가확정뉴스


비난 폭주' 오신환 의원 "4월에 조속히 처리할 것"

김진구 기자 |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개인 블로그 통해 입장문 발표 "처리 막는다고 잘못 알려져"

해명 불구 비난 목소리 여전 "환자·가족 마음에 대못 박았다"

"4월 국회가 열리면 조속한 시일 내에 처리되도록 하겠습니다."

화들짝 놀란 모습이었다.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의 안전·지원에 관한 법률안'이 국회 법사위에서 브레이크가 걸린 가운데, 제동을 건 당사자인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이 입장을 밝혔다.

오신환 의원은 5일 오후 6시쯤 개인 블로그에 '첨단재생의료법(이하 첨단바이오법) 처리와 관련하여 말씀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 4일 국회의 첨단바이오법 처리와 관련해 많은 분들의 관심이 있다"고 운을 뗀 뒤, "당초 저의 취지와는 달리 마치 제가 첨단바이오법의 처리를 막고 있다는 식으로 잘못 알려진 부분이 있다"고 항변했다.

그는 "법의 제정 필요성·당위성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환자·가족의 절실한 마음도 잘 안다"고 설명했다. "휘귀난치질환자의 범위를 보다 객관적으로 규정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었다"는 것이다.

그는 이어 "입법 미비로 인한 오남용은 생명과 직결돼 있기 때문에 그 피해는 돌이킬 수 없다"며 "첨단바이오법이 안전하게 시행되길 바라는 차원이었다"고 거듭 해명했다.

특히 그는 다음 회기에 이 법안을 조속히 처리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4월 국회가 열리면 조속한 시일 내에 다시 심의가 이뤄져 처리되도록 하겠다"고 힘을 줬다.

오히려 그는 법안이 통과되면 시행시기를 앞당길 것이라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법안은 통과됐을 때 시행일이 법 공포 후 1년 뒤이기 때문에 당장 혜택을 받을 수 없는데, 법안이 통과되면 시행 시기를 조금이라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마지막으로 "저 또한 첨단바이오법을 통해 관련 연구가 활성화됨으로써 국가적으로도 긍정적인 결실이 맺어지길 바라는 국민의 한 사람"이라며 "관련 분야에 지속적인 관심을 이어가도록 노력하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그의 이러한 해명에도 환자·가족·업계 관계자로 추정되는 사람들의 비난은 잦아들지 않는 모습이다.

그의 게시글에는 2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환자와 가족의 마음에 대못을 박았다' '1만명의 환자가 고통 속에서 일본에서 치료를 받는다' '몇 년간 법 통과를 기다려온 환자와 가족을 이런 식으로 참담하게 만드느냐' 등의 의견이었다.

이뿐 아니라 바른미래당의 홈페이지에도 '첨단바이오법 보류 철회 요청' 글이 게시됐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미래SCI(028040), 전환사채권(CB)발행결정(무기명식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 4억원)
아랫글
[감사보고서_part2] 미래SCI(028040), 20년18도 감사보고서제출 공시내용 집중분석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094.94

▲28.39
1.3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83,000▲
  2. 후성10,650▼
  3. 인지디스플레2,555▼
  4. 이아이디558▼
  5. 크리스탈신소2,445▼
  6. SK하이닉스76,800▲
  7. 풍국주정21,450▼
  8. 셀트리온헬스50,600▲
  9. 아진산업3,285▼
  10. 선익시스템9,9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