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15,500 ▲200 (+1.31%) 03/27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 새로운 정보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유틸리티] 아직은 갈 길이 많이 남은 전기요금 개편 조회 : 113
증권가속보3 (1.241.***.228)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대감
2019/07/02 11:43
 

□ 주택용 누진제 개편 이후의 전기요금 체계개편 계획 발표

주택용 누진제 개편안이 한국전력 이사회를 통과했다. 정부의 지원 방안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산업부 보도자료와 한국전력 공시를 통해 대략적으로 가늠할 수 있다.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제도와 주택용 누진제도 개편 등 요금체계 개편방안을 2019년 11월 30일까지 마련하고 2020년 상반기까지 인가를 받는다는 계획이다. 한국전력은 올해 하반기에 전기사용량과 소득간의 관계 등에 관한 정밀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정부는 취약계층 보완조치 등을 함께 고려하여 전기요금 체계개편 방안을 법령 및 절차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다.

□ 누진제 폐지와 선택적 전기요금제는 인프라 확보 이후 가능


주택용 누진제 개편계획으로 누진제 폐지와 선택적 전기요금제 등을 언급했으며 이용자 부담원칙을 바탕으로 원가 이하 요금 체계를 개편할 계획이다. 누진제는 계절별-시간대별 요금제로 대체가 가능하고 선택적 전기요금제는 사용패턴에 대한 데이터 확보된 이후부터가 가능하다. 결국 지능형검침기 등 인프라가 구축된 이후부터 추진이 가능하다. 요금체계 개편으로 산업용 경부하 요금 정상화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보다 근본적인 대안은 연료비 연동제지만 발전원가 중심의 전력시장과 탈원전 이슈의 간극을 극복해야 하는 문제가 있다.

□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제도의 폐지/수정은 긍정적으로 판단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제도는 월 200kWh 이하 전력사용 가구 전기요금을 2,500원(고압)에서 4,000원(저압)까지 할인하는 제도다. 2016년 주택용 누진제 구간 조정 당시 전기요금 상승효과가 있었던 1단계에 해당하는 가구의 부담을 상쇄하기 위해 도입했다. 2018년 국정감사에 따르면 사용량 200kW 이하 943만가구 중에 51만가구는 보장공제에서 제외되며 실제 전력사용 취약계층은 16만가구였다. 공제 혜택을 받는 나머지 대상들은 대부분 1~2인 가구들로 추정되는데 전력사용량은 소득수준보다 가구원수에 영향을 크게 받기 때문이다. 목적에 맞지 않는 제도로 운영되고 있기 때문에 개편 당위성도 충분하다.


하나 유재선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반도체산업] 일본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영향 제한적
아랫글
[투데이리포트]대상, "우려를 불식시킬 호…" BUY-하나금융투자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1717.73

▲31.49
1.8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84,000▲
  2. 셀트리온헬스67,900▲
  3. 씨젠115,900▲
  4. 삼성전자48,300▲
  5. 셀트리온제약62,300▼
  6. 신풍제약13,000▲
  7. 파미셀19,000▲
  8. 미코12,500↑
  9. 에이치엘비85,500▼
  10. 코미팜23,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