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ssi
종목미니차트
61,500 ▲1,100 (+1.82%)
10/23 장마감 관심종목 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올릭스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 새로운 정보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한미약품(128940)] 아쉬운 판권 반환, 국내 신약개발 기술력에 대한 과도한 우려는 조회 : 143
증권가속보3 (1.241.***.228)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대감
2019/07/04 07:35
 
[한미약품(128940)] 아쉬운 판권 반환, 국내 신약개발 기술력에 대한 과도한 우려는 금물


얀센, 1조원에 도입했던 비만치료제의 권리 반환

전일 한미약품은 얀센이 개발 중이던 비만/당뇨치료제 HM12525A의 권리를 반환 받았다고 공시했다. HM12525A는 15년 11월 얀센에게 총 마일스톤 9.15억 달러, 계약금 1.05억 달러에 기술이전된 물질이다. 얀센은 최근 완료된 2건의 임상2상에서 1차 평가 지표인 체중 감소는 목표치에 도달했으나, 당뇨가 동반된 비만 환자에서의 혈당 조절이 내부 기준에 미치지 못해 권리 반환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미약품이 이미 수령한 1.05억 달러는 반환하지 않는다.

HM12525A의 가치 제외하며 목표주가 61.5만원으로 하향 조정

이번 이슈로 HM12525A의 가치를 제외하며 한미약품에 대한 목표주가를 기존 680,000원에서 615,000원으로 하향 조정한다. 기존 HM12525A의 가치를 약 5,858억원으로 추정해왔기 때문이다. 임상2상에서 두 자릿수 kg의 의미 있는 체중 감소가 있다고 알려져 추후 비만/당뇨치료제가 아닌 비만치료제로 개발될 여지가 있지만 보수적인 관점에서 전체의 가치를 제외했다. 애초 바이오의약품의 임상2상에서의 출시 확률 31.6%만 적용했기에 목표주가 하향폭은 약 10%로 크지 않다.

아쉽긴 하지만 국내 신약개발 능력에 대한 과도한 우려는 금물

신약 개발이 매우 어렵다는 점은 익히 알려진 점이지만 빅파마 대상 1조원에 기술이전됐던 물질의 실패라 아쉬움이 크다. 특히 최근 국내 바이오업체들의 임상3상 결과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시기에 발생했다는 점에서 투자자의 부담은 더욱 클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올해 들어 유한양행이 길리어드와 베링거인겔하임을 대상으로 대규모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고, 올릭스와 레고켐바이오도 각각 떼아와 밀레니엄(일본 1위 제약사인 다케다의 항암 전문 자회사)에 기술을 이전했다. 상장을 준비 중인 SK바이오팜도 세노바메이트(뇌전증치료제)에 대해 아벨 테라퓨틱스와 계약을 맺었으며, 솔리암페톨(수면장애치료제)은 다음 주 미국 출시가 예정되어 있다. 이처럼 다양한 신약개발 업체에서 우수한 성과들이 나오고 있기에 국내 업체의 기술력에 대한 과도한 우려는 자제해야 할 것으로 판단한다.

한미약품도 비록 비만/당뇨치료제의 판권은 돌려 받았지만, ① NASH치료제로 임상1상 중인 Triple Agonist와 ② HM12525A보다 체중 감소 효과가 뛰어난 LAPS Glucagon, ③ 기존 FLT3 저해제의 내성을 극복할 것으로 예상되는 HM43239, ④ 연내 미국과 중국에서 임상1상 IND 신청이 기대되는 이중항체 등은 여전히 매력적이다.

미래에셋대우 김태희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바이오/헬스케어] 반등의 조건
아랫글
[제약/바이오] Issue Comment: 비가 온 뒤에 땅이 더 굳는다고 합니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360.81

▲5.76
0.2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38,000▲
  2. 제일바이오7,790▲
  3. 삼성전자60,200▲
  4. 진원생명과학26,700▲
  5. 이글벳8,850▲
  6. 현대차167,000▲
  7. 동국제약25,000▲
  8. 대한뉴팜12,150▼
  9. 큐브앤컴퍼니1,620▲
  10. 셀트리온헬스83,300▼
한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