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22,900 ▲650 (+2.92%)
09/28 장마감 관심종목 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녹십자홀딩스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 새로운 정보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日 경제보복, ‘금융왜란’ 번지면 제약업계 영향은? 조회 : 171
kkk18 (59.150.***.43)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중인
2019/07/26 13:19
 

http://www.pharm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8632  


 [긴급점검] ‘저금리 일본 돈’ 끌어다 쓴 국내 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 형제, 녹십자홀딩스 등 500억 이상 조달


일본의 노골적인 경제도발이 단순한 수출규제에서 이제는 돈줄을 쥔 금융권에까지 압박 수위를 높일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를 감지한 일부 기업들은 일본자금 흐름에 대한 비상점검에 들어갔다. 우리 기업들이 ‘IMF 트라우마’를 안고 살아온 만큼 혹시 모를 일본의 빚 독촉에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일본에서 돈을 끌어다 쓴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 역시 이제는 은행권을 예의 주시할 시점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생략)


이는 일본 현지에서 돈을 빌릴 경우 국내 은행 보다 더 저리로 자금을 융통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현지에서 조달된 현금은 결제 대금과 시설투자 등에 사용하기도 하지만 일단 싼 이자로 돈을 빌릴 수 있다는 게 한국 기업들이 일본계 금융권으로 눈을 돌리는 이유다.

실제로 일본의 현재 기준금리는 ‘마이너스(?0.1%)’ 금리다. 반면 우리나라의 기준금리는 1.5%로 일본과 그 격차가 크다. 일본계 금융권을 잘만 활용하면 수익성에 어느정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의미다. 다만 일본 측에서 갑작스런 빚 상환 요구가 없다고 가정했을 때만 가능한 얘기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제약사 5곳중 1곳, 차입금 이자 부담에 허리 '휘청'
아랫글
日 경제보복, ‘금융왜란’ 번지면 제약업계 영향은?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308.08

▲29.29
1.29%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55,000▼
  2. 셀트리온헬스87,700-
  3. 삼성전자58,200▲
  4. 신풍제약133,500▼
  5. 카카오369,000▲
  6. 두산인프라코9,130▼
  7. LG화학626,000▼
  8. 엑세스바이오23,200▲
  9. 진원생명과학31,900▼
  10. 한화솔루션38,250▲
한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