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19,150 ▼250 (-1.29%) 06/03 12:44 관심종목 관심종목

  • 새로운 정보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신용등급이 뭐길래...제약사별 이자율 '천차만별’ 조회 : 79
kkk18 (59.150.***.43)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중인
2019/08/14 13:59
 

http://www.pharm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8731  


 이자율 낮은 KDB산업은행 선호도↑, 신용등급따른 격차 불가피
高금리 부담, JW신약·신풍·삼일...低금리 수혜, 한미·녹십자·광동


국내 상장 제약·바이오기업 5곳 중 1곳이 시중은행에서 빌려 쓴 돈(차입금)으로 인한 높은 부담을 떠안고 있다. 저금리 시대에도 불구하고 영업실적 부진으로 차입금 이자마저 감당하기 어려운 곳이 속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제약업계의 차입금 이자율은 평균 3.49%로, 이중에는 신용등급 때문에 같은 돈을 빌려도 최대 5.5%의 고금리 부담까지 떠안는 등 제약사별 금리 격차도 적잖은 것으로 드러났다.


(중략)


실제로 신용평가사로부터 ‘A+’ 등급을 받은 한미약품을 비롯해 녹십자홀딩스(A2-), 동아쏘시오홀딩스(A), GC녹십자(AA-), 광동제약(A), 종근당(A) 등이 제약사 평균 금리보다 약 1% 낮은 금리로 혜택을 봤다.

반면, 신용등급이 상대적으로 저조한 신풍제약(BBB), JW신약(BBB), JW중외제약(BBB) 등은 평균보다 높은 금리를 적용 받고 있다.

제약사들이 산업은행을 가장 많이 선호한 이유는 역시 금리때문으로, 평균 3.21%로 타 은행에 비해 비교적 적은 금리를 적용해주고 있었다.

그중에서도 휴온스는 가장 낮은 2.5%의 금리가 반영됐으며, 이어 한미약품(2.7%), 광동제약(2.73%), 유한양행(2.84%), 종근당(2.93%), 녹십자홀딩스(2.93%) 순으로 2%의 이자를 부담하고 있다.

반면, 같은 은행이라고 하더라도 JW신약(4.45%), JW생명과학(3.89%), 삼일제약(3.64%), 신풍제약(3.54%) 등은 높은 이자율로 자금조달을 하고 있었다.

(이하 생략)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삼일제약(000520), 최대주주등의 소유주식변동(보통주(1031주))
아랫글
삼일제약(000520), 자기주식처분 결정(보통주 20만924주/50억원)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140.88

▲53.69
2.5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29,000▲
  2. 삼성전자54,300▲
  3. 셀트리온제약132,100▲
  4. 삼성중공업6,580▲
  5. NAVER227,500▼
  6. 셀트리온헬스93,900▲
  7. 카카오251,000▼
  8. SK하이닉스87,600▲
  9. 에이프로젠제1,945▼
  10. 삼성전기129,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