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희망나눔 주주연대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한전KPS(051600)] 정비도 투자도 안전제일 조회 : 19
증권가속보3 (1.241.***.228)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대감
2019/09/04 08:10
 
배당수익률 5%와 역사적 저점 밸류에이션의 기회

경기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자연스레 방어주에 대해 투자 관심이 늘어나는 국면인데, 이익이 꾸준하면서 배당성향도 높은 한전KPS는 아직 소외되어 있다. 전방산업인 한국전력을 따라 PER 밸류에이션은 역사적 저점으로 하락했다. 하지만 우려와 다르게 국내외 원전 일감이 2022년까지 증가하고 인력 정체에 따라 비용절감도 이어질 전망이다. 작년 배당성향은 50%였고 올해도 유지된다고 보면 배당수익률이 5%에 달하는 투자기회다.

대외변수나 정책 불확실성 적어 이익 변동성 낮음

한전KPS는 우리나라 발전설비 정비시장의 약 80%를 차지하는 정비 전문업체다. 전력산업의 생태계 안에 있지만 한국전력과 가스공사와 다르게 비용구조는 유가와 환율에 영향받지 않고 규제 불확실성도 크지 않다. 수주잔고가 늘지 않아 중장기 성장성은 낮아졌지만 정비단가가 임금상승률을 상회해 오르고 있어 단기적으로 배당여력에 대해 우려할 수준이 아니다.

원전 물량 증가로 2022년까지 1인당 매출액 늘어날 전망

성장에 대한 우려는 이미 주가에 반영됐고, UAE를 비롯해 예측하기 어려운 해외 수주 기대감이 사라져 오히려 주가 판단은 편해졌다. 반면 8월 신고리 4호기 원전이 상업운전을 시작했고 내년이면 4기의 UAE 원전 모두 시운전에 들어가는 덕분에 2022년까지 직원 1인당 매출액은 증가할 전망이다. 시장 불확실성을 피하고 싶은 투자자에게 한전KPS는 매력적인 대안이다.

한투 최고운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LS산전(010120)] 살아나는 융합
아랫글
[디엔에프(092070)] 탐방노트: 오랜만입니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080.35

▲9.62
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