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13,250 ▲200 (+1.53%) 09/20 장마감

  • 희망나눔 주주연대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신약 307개 쏟아졌는데 美 270개 vs 韓 109개 출시 조회 : 157
gregory16 (49.1.***.26)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중인
2019/09/08 23:15
 
신약 307개 쏟아졌는데 美 270개 vs 韓 109개 출시
국회토론회 참석한 미 제약협회 부사장 "한국, 약 접근성 떨어진다"

최근 8년간 전 세계에서 출시된 신약의 수는 307개. 이 가운데 한국에서 출시된 약은 109개에 그친다는 통계가 발표됐다.

미국제약협회 부사장인 케빈 헤닌저(Kevin haninger) 박사는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산업의 미래, 신약 개발이 답이다' 토론회에 주제발표자로 나서 이같은 통계를 공개하고 한국의 신약 접근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그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8년까지 8년간 전 세계에서 개발된 신약은 307개에 달한다. 그러나 국가별로 의약품 접근성엔 차이가 있다.

주요국을 살피면, 미국의 경우 307개 중 270개(87.9%)가 출시돼 접근성이 가장 높다. 이어 독일 198개(64.5%), 영국 182개(59.3%), 이탈리아 166개(54.1%), 일본 156개(50.8%), 프랑스 152개(49.5%), 캐나다 140개(45.6%) 등의 순이다.

한국은 이보다 낮은 109개(35.5%)가 출시됐다. 신약 10개 중 3~4개 정도만 출시된 셈이다. 한국과 비슷한 국가로는 호주(109개, 35.5%) 정도다. 뉴질랜드와 중국은 각각 63개(20.5%), 41개(13.4%)가 출시됐다.


케빈 헤닌저 부사장은 "신약의 환자 접근성은 국가별로 차등이 있다"며 "신약이 출시되더라도 환자가 실제 사용하는 데는 수년이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에 비해 한국은 접근성이 떨어지는 편"이라며 "미국 환자는 수개월을 기다려서 약을 받는다면, 한국 환자는 2~3년을 기다리는 경우도 있다. 원하는 만큼 빨리 받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정책적인 차이에서 비롯된다"며 "투명하고 공정하며 합리적이고 비차별적인 급여제도가 갖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새로가입인사드립니다
아랫글
'오피오이드' 남용 존슨앤존슨, 배상 판결로 위기 봉착...자성 시급" - FT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091.52

▲11.17
0.5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75,500▲
  2. 삼성전자49,200▲
  3. 셀트리온헬스52,800▲
  4. 아난티14,900▲
  5. 신라젠10,300▼
  6. 헬릭스미스176,000▼
  7. 와이지엔터테24,200▲
  8. 삼성바이오로338,500▲
  9. 오성첨단소재2,205▲
  10. 체시스4,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