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26,550 ▲1,650 (+6.63%) 04/06 15:25 관심종목 관심종목

  • 새로운 정보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개 구충제 등 항암효과 임상 준비하던 국립암센터 "가치없어 취소" 조회 : 89
gregory16 (49.1.***.26)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나리
2020/01/09 22:32
 

연구진 모여 2주간 자료검토…인기논문도 "허접"한 수준
임상시험센터장 "효과성 입증 안 된 게 아니라 효과 없다"  


  보건복지부 산하 기타공공기관인 국립암센터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개 구충제를 포함해 구충제의 항암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임상시험을 추진했으나 준비단계에서 효과가 없다고 판단해 계획을 취소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김흥태 국립암센터 임상시험센터장은 "사회적 요구도가 높아 국립암센터 연구자들이 모여 임상시험을 진행할 필요가 있는지를 2주간 검토했다"며 "근거나 자료가 너무 없어서 안 하기로 했다. 보도자료까지 준비했었는데 그럴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방송과 인터넷 유튜브 등을 통해 일부 암환자들이 개 구충제를 먹고 효과를 봤다는 후기가 공유되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개 구충제 속 펜벤다졸이라는 성분이 항암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었다. 심지어 인체용 구충제에 포함된 알벤다졸과 메벤다졸 등의 성분도 항암효과가 있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구충제 품귀현상까지 나타났다.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현재까지 사람을 대상으로 한 펜벤다졸 임상시험은 없다. 이에 국립암센터 연구진들은 동물이나 세포 단위로 진행됐던 연구 논문과 유튜브에서 인용된 자료들을 모아 임상시험 타당성 여부를 검토했다. 그 결과 동물 수준에서도 안정성이나 효과가 검증된 자료가 없다고 최종 판단했다.   

김 센터장은 "유튜브에서 제일 괜찮다며 많이 인용된 논문도 검토해 봤는데 이것조차도 허접했다"고 말했다. 

특히 펜벤다졸이 보이는 기전(일어나는 현상)이 의학적으로 큰 가치가 없다는 게 김 센터장의 분석이다.  

그는 "펜벤다졸은 암세포의 골격을 만드는 세포내 기관을 억제해 암세포를 죽이는 걸로 알려져 있는데 이러한 용도의 항암제는 이미 90년대에 1세대 세포 독성 항암제로 만들어졌다. 2020년 현재는 1세대 항암제에 더해 표적항암제, 면역항암제 등 3세대 항암제까지 쓰는 시대"라며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게 아니라 효과가 없다고 봐도 된다"고 강조했다. 

다만 여전히 절박한 상태의 일부 환자들은 효과성이 없는 구충제를 찾고 있는데, 이러한 현상을 해소하고 오남용으로 인한 부작용을 어떻게 방지할 것인지는 숙제로 남아 있다. 

김 센터장은 "의사나 전문가, 정부 관계자, 환자가 같이 참여하는 공론장을 언론사와 보건복지부가 같이 열어서 효과가 있다고 주장하는 환자와 그 환자의 주치의가 진료 기록을 객관적으로 공개하면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호주 빅토리아주 "산불 더 커질 듯"…대규모 대피령
아랫글
오늘의 공매도및 대차현황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1791.88

▲66.44
3.85%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09,000▲
  2. 삼성전자48,600▲
  3. 셀트리온헬스84,300▲
  4. 씨젠95,500▲
  5. 신풍제약20,000↑
  6. 현대차88,700▲
  7. 알서포트6,020▲
  8. 녹십자153,500▲
  9. 애니젠7,670▲
  10. 진원생명과학11,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