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23,650 ▼1,750 (-6.89%) 03/27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 새로운 정보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호주 빅토리아주 "산불 더 커질 듯"…대규모 대피령 조회 : 117
gregory16 (49.1.***.26)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나리
2020/01/09 22:36 (수정 : 2020/01/09 22:37)
 
빅토리아주, 5일에 이어 비상사태 선포
associate_pic
[토메롱=AP/뉴시스]8일(현지시간) 호주 동남부 뉴사우스웨일스(NSW)주 남부 해안 마을 토메롱 인근에서 NSW주 소방관들이 대형 산불을 진압하기 위해 놓은 맞불이 활활 타고 있다. 2020.01.08.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호주 남동부에 다시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재앙급 산불이 더욱 확산될 위기에 처하자 주 당국이 다시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대규모 대피령을 내렸다. 

9일(현지시간) 가디언, BBC 등에 따르면 호주 빅토리아주는 폭염으로 산불이 더욱 확산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지난 5일에 이어 이날 또 다시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대니얼 앤드루스 빅토리아주 주지사는 TV 브리핑을 통해 "만약 떠나라는 지시를 받는다면, 떠나라"며 "그것만이 안전을 보장받는 길"이라며 밝혔다. 그는 "이렇게 큰 산불을 본 적이 없다"며 "이 지역 일부는 위험해졌다. 우리는 당신의 안전을 보장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빅토리아주 산불은 120만 헥타르(1만2000㎢)를 태우고 3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특히 오는 10일 덥고 변덕스러운 날씨로 위험이 가장 클 것으로 관측됐다. 기온이 41도까지 올라가고 비가 없는 건조한 번개와 바람이 동반할 것으로 예보됐다.

당국은 대형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이웃 지역 뉴사우스웨스트(NSW) 산불과 합해져 '메가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에도 대비하고 있다. 

연방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시작된 호주 산불은 남한 면적보다 넓은 1000만 헥타르(10만㎢) 이상을 태워 이제까지 총 26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민은 2000여 명 규모로 파악되고 있다.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 캥거루섬 화재로 2명과 코알라 2만5000마리가 목숨을 잃기도 했다.  

빅토리아주 해안 도시 말라쿠타 지역은 지난 주말 산불로 도로가 차단되면서 주민과 관광객 등 4000여 명이 고립돼 당국이 군함을 동원해 구출한 바 있다. 이 지역은 8일에야 구조 작업이 끝났는데 또 다시 피신하라는 권고를 받았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인지기능 저하 막는 운동은? 뇌 용적 봤더니
아랫글
개 구충제 등 항암효과 임상 준비하던 국립암센터 "가치없어 취소"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1717.73

▲31.49
1.8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84,000▲
  2. 씨젠115,900▲
  3. 삼성전자48,300▲
  4. 파미셀19,000▲
  5. 셀트리온헬스67,900▲
  6. 바이오니아12,000▼
  7. 현대차86,400▲
  8. EDGC14,550↑
  9. 셀트리온제약62,300▼
  10. 대한항공18,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