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23,100 ▼1,900 (-7.6%) 04/08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 새로운 정보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해외 의약계 소식 조회 : 114
gregory16 (49.1.***.26)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나리
2020/02/01 19:10
 

인공지능이 개발한 신약, 사상 첫 임상시험

영국 신생기업, 일본서 임상 1단계 실시
능동학습 통해 강박장애 치료물질 개발
4.5년 걸리던 작업, 12개월도 안돼 마쳐


영국 신생기업, 일본서 임상 1단계 실시
능동학습 통해 강박장애 치료물질 개발
4.5년 걸리던 작업, 12개월도 안돼 마쳐
인공지능이 개발한 신약물질이 사상 처음으로 임상시험에 들어간다. 엑사이언티아 웹사이트 인공지능이 개발한 신약 후보 물질이 인간을 대상으로 한 임상 1단계 시험에 들어간다. 사상 처음 있는 일로, 인공지능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한 것으로 평가된다.

영국의 스타트업인 엑사이언티아(Exscientia)와 일본 제약업체 다이닛폰스미토모제약의 합작품인 이 약물은 강박장애(OCD) 치료제다.

엑사이언티아는 보통 신약물질 개발에서 임상시험까지는 4.5년이 걸리지만, 이번에 인공지능이 개발한 약물은 12개월이 채 걸리지 않았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수십억달러에 이르는 개발비용도 크게 줄여주는 효과도 있다.

엑스사이언티아 대표인 앤드루 홉킨스는 <비비시> 인터뷰에서 "우리는 그동안 환자를 진단하고 데이터를 분석하는 인공지능을 보아왔지만 이번엔 인공지능이 직접 신약을 만들어냈다"며 약물 발견에서 새로운 초석을 쌓았다고 평가했다.  


 엑사이언티아는 기본 데이터가 적은 신약 분야의 특성을 고려해, 적은 데이터량으로 효율적인 학습을 할 수 있는 능동학습(Active Learning)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능동학습 알고리즘이 만들어낸 신약 물질 최종 후보는 ‘DSP-1181’이다. 인공지능이 수천만개의 가상 분자를 생성한 뒤 다양한 변수가 들어 있는 데이터베이스에 넣어 약효를 점검하고 걸러내는 과정을 거쳐 선택된 물질이다. 홉킨스는 "올바른 분자를 찾아내려면 수십억번의 판단 작업이 이뤄져야 한다"며 "인공지능 덕분에 일반적인 신약 화합물 후보군의 5분의 1인 350개 화합물만 직접 제조해서 테스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는 기록적인 생산성"이라고 강조했다.

첫번째 임상시험은 일본에서 진행된다. 이것이 성공하면 다른 나라에서도 임상시험을 할 예정이라고 한다.

홉킨스 대표는 "인공지능이 설계한 신약이 탄생하는 건 올해가 처음이지만 10년 후에는 인공지능이 모든 신약을 만들어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中, 신종 코로나 확산 장시성 병원 폐쇄
아랫글
호주 정부는 1일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1807.14

▼-16.46
-0.90%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07,000▼
  2. 셀트리온헬스80,100▼
  3. 삼성전자48,600▼
  4. 씨젠95,700▲
  5. 파미셀17,550▲
  6. 미코10,700▲
  7. 에스맥1,945▲
  8. 톱텍18,300▼
  9. 현대차90,000▼
  10. 삼성SDI25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