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23,950 ▼1,050 (-4.2%) 04/08 11:42 관심종목 관심종목

  • 새로운 정보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WHO "저소득 국가 암 진료서비스 강화 시 10년간 700만명 구해" 조회 : 70
gregory16 (49.1.***.26)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나리
2020/02/05 19:18
 
WHO "저소득 국가 암 진료서비스 강화 시 10년간 700만명 구해"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소득이 낮은 국가에서 암을 진단하고 치료 서비스를 강화하면 향후 10년간 전 세계적으로 700만 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5일(현지시간) WHO에 따르면 지난해 부유한 국가의 90% 이상이 공중보건 시스템 내에서 종합적인 암 치료 서비스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난한 나라는 15%에도 채 미치지 못했다.
이는 저소득 국가의 경우 보건 관련 재원을 전염병 퇴치와 산모·아동 건강에 집중해야 해서 암 관련 장비를 갖추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WHO는 설명했다.
또 고소득 국가의 경우 조기 진단과 더 나은 치료법 등을 통해 2000년과 2015년 사이 암에 따른 조기 사망률을 20% 감소할 수 있었지만, 저소득 국가에서는 5% 정도만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WHO는 이 같은 추세가 지속하면 향후 20년간 전 세계적으로 암 사망자가 60%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런 밍후이 WHO 보편적 보건 보장 및 전염·비전염병 담당 사무차장은 "이것은 부유한 국가와 가난한 나라의 불평등을 다뤄야 한다는 경보음"이라면서 저소득 국가의 암 서비스 지원 강화를 강조했다.
그는 "만일 사람들이 1차 진료와 환자를 상급 진료 기관에 의뢰하는 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다면, 암은 조기에 발견될 수 있고 효과적으로 치료될 수 있다"면서 "암은 누구에게도, 어디에서도 사형 선고가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각국 상황에 가장 적합한 치료법을 파악하고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을 동원해 협업하게 한다면 향후 10년 동안 최소 700만 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현재 WHO는 암 사망률 감소를 위해 흡연 제한, B형 간염 백신 투여, 인유두종(HPV) 백신 접종 등을 권고하고 있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오늘의 공매도및 대차현황
아랫글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응하기 위해 치료제와 백신개발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1813.54

▼-10.06
-0.55%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08,000▼
  2. 삼성전자49,200▼
  3. 씨젠83,700▼
  4. 셀트리온헬스80,800▼
  5. 레몬19,650▲
  6. 진원생명과학15,000▼
  7. 일신바이오2,740↑
  8. 신풍제약21,550▲
  9. 에스맥1,860▲
  10. LG화학316,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