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102,500 ▲4,400 (+4.49%) 06/03 11:05 관심종목 관심종목

  • 새로운 정보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한국조선해양(009540)] GBS 규제로 신음하는 중국 조선업, 벌크선 수요 한국으로 조회 : 80
증권가속보3 (211.211.***.146)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대감
2020/02/22 15:58
 

[한국조선해양(009540)] GBS 규제로 신음하는 중국 조선업, 벌크선 수요 한국으로 방향 돌릴것



□ 국제선급협회의 선박 안전규제 ‘GBS’와 중국의 선박건조지연

코로나 바이러스를 이유로 중국의 선박 건조 지연 소식에 대한 여러 언론보도들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사실은 그동안 감추어온 중국 조선업 실력의 부족이 점점 드러나고 있고 이를 바이러스 영향 탓이라고 책임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조선산업에 정통한 전세계 전문가들은 2016년 7월에 시작된 IACS(국제선급협회)의 GBS(Goal Based Standard)로 기본설계능력이 없는 중국과 일본 조선업의 경쟁이탈을 예상했었다. 해운 전문지에서는 GBS규제를 만족시키지 못하고 있는 중국 조선소들의 선박 건조지연이 심해지고 있으며 건조계약의 취소 가능성까지 언급하고 있다. GBS는 계약 기준 2016년 7월, 인도기준 2020년 7월부터 적용된다. 


https://www.tradewindsnews.com/shipyards/imo-s-newbuilding-rules-will-lengthen-yard-delays-in-china/2-1-758457

□ GBS 규제 대상은 선체 150미터 이상 벌크선과 탱커선


UN(국제연합) 산하 IMO(국제해사기구)는 선박 안전과 환경 오염 두 가지 주제를 관장하게 된다. 환경규제는 IMO가 직접 담당하지만, 안전분야는 각국 선급에 위임을 주는 형태를 갖고 있다. 전세계 조선소들이 선박을 수주해 건조를 하는 모든 과정에는 선급 검사관의 도면 승인 및 건조과정의 안전검사를 필요로 하게 된다. 따라서 GBS 규제가 시작되면 선급의 승인 및 검사과정이 더욱 까다롭고 복잡해져 설계능력이 부족한 조선소들은 선박 건조에 심각한 어려움을 겪게 된다. 


GBS 대상 선박은 길이 150미터 이상의 벌크선과 탱커선이며, GBS 시작으로 벌크선을 주력으로 삼고 있는 일본과 중국 조선업은 인도지연 및 계약 취소에 대한 많은 부담을 느끼고 있다.

□ 대형 벌크 선사들은 현대중공업에게 주문을 몰아주게 될 것

전세계 해운산업 경쟁환경은 IMO 환경규제 뿐 아니라 선박 안전 관련한 선급의 규제도 강화되고 있다. 벌크선사들은 그동안 낮은 선가에 취해 중국 조선소를 택해왔지만 이제는 한국 조선소로 발길을 돌리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 Scrubber 설치선의 입항 금지, 용선료의 차별화 등이 한국이 인도한 선박의 프리미엄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벌크선사들은 벌크선 대량 건조가 가능한 현대중공업으로 점차 몰려오게 될 것이다.

하나 박무현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투데이리포트]한국조선해양, "GBS 규제로 신음…" BUY-하나금융투자
아랫글
[투데이리포트]한국조선해양, "일본 조선업 공백에…" BUY-하나금융투자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140.77

▲53.58
2.5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29,000▲
  2. 삼성전자54,000▲
  3. 셀트리온제약130,400▲
  4. 삼성중공업6,610▲
  5. 셀트리온헬스93,500▲
  6. SK하이닉스87,200▲
  7. NAVER228,000▼
  8. 카카오252,000▼
  9. 에이프로젠제1,945▼
  10. 삼성전기1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