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25,400 ▲1,750 (+7.4%) 03/30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 새로운 정보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미국 코로나 조회 : 144
gregory16 (49.1.***.148)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장군
2020/03/26 23:35
 
코로나19 확진 7만명 육박
콜로라도·미네소타주 등
'필수용무 외 집 머물라' 명령

美 인구 절반 '자택대피령' 영향권

미국에서 뉴욕주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는 가운데 누적 사망자가 1,000명을 넘어섰다.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및 사망자 수가 연일 경신되면서 “미국이 코로나19의 새로운 진원지가 될 것”이라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경고가 현실화하는 모습이다.

미 존스홉킨스대는 25일(현지시간)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를 6만9,171명으로 집계했다. 미국의 코로나19 환자는 지난 19일 1만명을 넘긴 뒤 21일 2만명을 돌파했고 이후 연일 1만명씩 늘어나고 있다. 신규 사망자도 22일 100명을 넘긴 뒤 꾸준히 증가하다 이날에는 200명을 넘으며 총 1,042명으로 집계됐다. CNN에 따르면 이날 최소 11개 주에서 하루 만에 코로나19 환자가 100명 이상 늘었다. 특히 미국 내 코로나19의 진원지로 불리는 뉴욕주에서는 5,00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며 누적 환자가 3만명을 넘었다.

코로나19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면서 미국 인구의 절반이 ‘자택대피령’으로 발이 묶이게 됐다. 아이다호주와 콜로라도주가 이날 자택대피명령을 발령했고 미네소타주도 주민에게 2주간 식료품이나 의약품 구매 등과 같은 필수 용무를 제외하고는 집에 머물라고 명령했다. CNN은 이번주 중 미국 인구의 55%인 1억8,000만명이 자택대피 명령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시카고는 자택대피 명령 집행을 강화하기 위해 경찰이 이를 어긴 시민들에게 소환장을 발부하기로 했다.

미 국방부는 25일 군내의 지속적인 코로나19 감염 확산세에 따라 전 세계 미군 보건 방호태세를 ‘찰리’로 높였다. 찰리는 전체 5단계 중 두번째로 높은 등급으로 ‘지속적인 지역사회 내 감염’을 시사한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미 합참의장 수석의료고문인 폴 프레드릭 공군 준장은 이번 조치와 관련해 “우리의 (발병) 곡선이 둔화하지 않고 있다”며 “우리가 오늘 보건 방호태세를 ‘찰리’로 상향 조정한 이유”라고 밝혔다. 미 국방부는 또 본국으로 귀환하거나 해외에 파견된 병력이 60일간 이동하지 못하도록 명령했다.

한편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26일 2만명을 넘어섰다. 확진자 수도 연일 증가하며 48만명을 돌파했다. 이탈리아의 사망자가 7,503명으로 가장 많고 스페인은 4,089명을 기록해 사망자 규모가 중국을 앞질렀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숏커버 러쉬와 공매도 파산(3) - 드디어 Hell Gate가 열리다
아랫글
미국에서도 길리어드에 대한 평가 보고서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1717.12

▼-0.61
-0.0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85,000▲
  2. 삼성전자47,850▼
  3. 씨젠121,000▲
  4. 셀트리온헬스69,000▲
  5. EDGC18,900↑
  6. 파미셀21,350▲
  7. 셀트리온제약66,500▲
  8. 진원생명과학9,930↑
  9. 현대차85,400▼
  10. SK하이닉스83,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