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18,850 ▲200 (+1.07%) 06/05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 새로운 정보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Bio톡스] 코로나 백신·치료제, 빅파마 개발 '러시'…국내 바이오사 향방은 조회 : 55
gregory16 (49.1.***.148)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장군
2020/05/23 23:15 (수정 : 2020/05/23 23:44)
 

 


 

모건스탠리 "모더나, 코로나 백신 성공가능성 65%" 전망
증권가 "시장 선점 중요, 백신 나오면 대부분 개발 중단" 


 코로나19 팬데믹이 전 세계적으로 아직 '현재진행형'인 가운데 글로벌 빅파마의 백신과 치료제 개발 소식이 속속 들려오고 있다. 증권가 안팎에선 연내 백신이 출시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치료제와 백신은 누가 먼저 선점하느냐에 따라 시장 판도가 완전히 달라질 수 있어 국내 제약·바이오업체들과 투자자들 역시 글로벌 선두주자의 개발현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1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바이오사 모더나의 임상 실험 결과와 관련 여러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지만, 모건스탠리는 목표주가를 37달러에서 90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모건스탠리의 매튜 해리슨 분석가는 "모더나의 초기 유망한 결과와 함께 확장 능력,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좋은 위치를 확보했다"며 "주가가 현재보다 더 오를 만한 가치가 있고 코로나 백신의 성공가능성은 65%로 평가한다. 팬데믹 기간 15억 투약분의 코로나 백신을 판매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코로나 치료제도 임상을 마치고 전 세계에 출시되고 있다. 글로벌 의료계의 표준이라 할 수 있는 미국식품의약국(FDA)은 지난 1일 코로나 치료제로 길리어드의 렘데시비르에 대한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길리어드는 5개 제약회사에 렘데시비르 복제약의 해외 생산을 허용하는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마일란과 시플라, 페로즈슨스 연구소, 헤테로 연구소, 주빌런트 라이프사이언스 등 5개 업체가 미국을 제외한 127개국에서 해당 치료제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127개국에는 북한도 포함됐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처럼 글로벌 빅파마의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 성과가 빠른 속도로 나올 수 있는 이유는 시장성이다.


메르스, 사스 사태와 다르게 전 세계 의약품 시장 1위 미국에서 팬데믹이 멈추지 않는 이유에서다.


코로나19 미국 확진자는 154만8646명으로 글로벌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감염인구의 30%를 차지한다. 영국 24만8293명, 스페인 23만2555명, 이탈리아 22만7364명, 독일 17만8473명, 프랑스 14만3845명 등 의약품 시장 2위 유럽 국가 대부분도 10만명을 넘어섰다.


이에 큐리언트, 크리스탈지노믹스, 엔케이맥스, 셀리버리, 에스티큐브, 올리패스, 바이오리더스, 테라젠이텍스, 서린바이오, 시노펙스, 앱클론, 에스맥 셀트리온, 노바셀테크놀로지, 엔지켐생명과학, 이뮨메드, 카이노스메드, 코미팜, 젬백스, 올릭스 등 국내 바이오기업들 역시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착수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일양약품, 유나이티드제약, 대웅제약, 동화약품, 부광약품, 신풍제약, 녹십자랩셀 등 전통제약사까지 코로나 관련 파이프라인 확보에 나설 정도로 수많은 곳에서 개발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글로벌 빅파마에서 백신과 치료제가 나올 경우 기존 개발에 착수한 곳 대부분 중단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증권사 바이오 연구원은 "일단 모더나의 백신 임상 시험에서 항체가 생긴 것은 사실이며 고무적인 결과다"며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선진국에서 코로나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모더나 이외에도 글로벌 빅파마의 백신 개발은 가속도를 내고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빠르면 연말 백신이 나올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미 길리어드 치료제가 사용되고 있고, 특히 백신이 나오면 예방이 되니까 코로나가 잠잠해질 것이라서 치료제 개발을 계속할 필요가 없다"며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은 누가 먼저 선점하느냐에 따라 시장 판도가 완전히 달라진다. 그래서 모더나가 의미가 있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미 출시한 백신과 치료제보다 성능이 더 좋다면 개발을 계속해 나갈 가치가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바이오 투자 벤처캐피탈 임원은 "예를 들면 가다실과 서바릭스 등 자궁경부암 백신을 다국적 제약사가 만들었다고 해서 다른 곳에서 안 만드는 게 아니다.


 부작용을 줄이고 조금이라도 더 성능이 좋은 것이라면 충분히 시장성이 있다"며 "코로나 치료제 역시 중증 환자는 혈장치료제를 사용할 수 있는 거고, 케이스바이케이스라서 일반화하기가 어렵다.


 그러나 개발하는 모든 회사가 끝까지 가면 성공하는 건 아니라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해외 의약계 소식
아랫글
중국서 가짜 아프리카돼지열병 백신 유통업자 검거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181.87

▲30.69
1.43%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56,500▲
  2. 삼성전자55,500▲
  3. 카카오251,000▼
  4. NAVER231,000▼
  5. 삼성중공업6,730▼
  6. 셀트리온헬스95,200▲
  7. 조아제약6,020▲
  8. 일양약품61,000▲
  9. 삼성전자우47,750▲
  10. SK하이닉스90,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