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1,400 ▲30 (+2.19%) 04/07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 새로운 정보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현금배당 공시기업 총액 78% ‘껑충’ 조회 : 1394
스톡king (119.207.***.57)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14/12/23 20:29
 

지난 22일까지 현금배당 결정을 공시한 상장사 48곳의 배당 현황을 집계한 결과 올해 상장사 배당총액이 작년보다 78%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금융정보업체인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배당 공시를 발표한 상장사들의 배당총액은 작년 990억126만원에서 올해 1764억6763만원으로 늘어났다.

개별 기업의 주당 현금배당액을 단순 평균해보면 지난해 159원이었으나 올해 210원으로 37.5% 확대됐다. 시가배당률은 작년 1.66%에서 올해 1.85%로 늘어났다.

엔씨소프트가 주당 배당금을 작년 600원에서 올해 3430원으로 5배 넘게 늘리는 ‘통 큰 결정’을 내린 데 이어 인터지스(2.5배) 아비코전자·우림기계(2.1배) 테스·휴온스(2배) 등이 주당 배당금을 2배 이상 확대했다. 와이솔·우진비앤지 등 6개 기업은 작년에 배당을 지급하지 않았지만 올해는 배당 확대 움직임에 동참하기로 했다.

현금배당 발표는 반드시 공시해야 하는 사항은 아니여서 배당을 확대하겠다고 밝히는 기업들은 그만큼 배당 확대 의지가 강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배당 관련 움직임은 반드시 실적 개선과 관련 있는 것은 아니다.

코스닥협회에 따르면 올해 코스닥 상장법인 21개사가 주식배당을 예고했는데 이 중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좋은 기업은 5개사에 불과했다. 16개사가 실적이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주식배당을 결정했다는 얘기다.

전문가들은 “경제성장률이 둔화되면서 기업의 신규투자가 감소하고 있는 데다 정부가 강력한 배당 확대 장려 정책을 실시하고 있어 실적과 무관하게 기업들의 배당성향이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종목현미경]인터지스_외국인과 기관은 순매도, 개인은 순매수(한달누적)
아랫글
재무안전성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1823.60

▲31.72
1.7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10,000▲
  2. 셀트리온헬스82,400▼
  3. 삼성전자49,600▲
  4. 씨젠88,700▼
  5. 파미셀17,150▼
  6. 레몬18,100↑
  7. 녹십자166,000▲
  8. 에스맥1,595↑
  9. 진원생명과학15,100↑
  10. 시노펙스3,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