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미니차트
2,130 ▲70 (+3.4%) 04/06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 새로운 정보

토론·상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소액주주 따돌린 황당 주총 조회 : 829
스톡king (222.233.***.177)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장군
2016/03/31 20:12
 

지난달 30일 오전 8시 40분께 화학플랜트 제조업체 세원셀론텍 창원공장 2층.

이른 시간부터 회사 주주총회에 참석하려 모인 소액주주들은 황당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급기야 여기저기에서 "원천 무효"라는 고성까지 터져나왔다. 개인 주주 20여 명이 직원들 안내로 2층을 주주총회장으로 알고 들어왔지만 이미 주총은 3층에서 오전 8시 30분에 시작해 끝나버렸다는 소식을 들었기 때문이다.

새벽에 서울에서 창원으로 내려온 한 주주는 "8시쯤 공장에 도착하니 입구부터 직원들이 자연스럽게 2층으로 안내해줬다"며 "주주총회 책자와 음료수도 그곳에서 받아 주총장임을 의심하지 않았고, 회사 관계자가 질의응답을 하는 등 주총장처럼 꾸며 완전히 속았다"고 흥분했다.

주주 약 20명이 이처럼 잘못된 안내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보유한 주식은 1% 이상이다.

지난달 31일 세원셀론텍 소액주주 제보에 따르면 30일 창원에서 치러진 주총에서 회사 측이 감사 선임을 놓고 소액주주와 표대결을 벌일 것 같자 주주들에게 주총장을 고의로 다르게 알려주고 다른 곳에서 10여 분 만에 안건을 처리한 정황이 속속 드러났다. 소액주주들은 이에 대해 소송을 준비하고 있어 주총 정당성을 놓고 법정공방까지 빚어질 가능성이 있다.

이에 대해 이 회사 IR 담당자는 매일경제와 통화하면서 "주총은 문제없이 치러졌고 일부 주주가 간담회 장소(2층)를 주총장(3층)으로 착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소액주주들은 2층으로 안내받을 당시 간담회라는 설명은 일절 듣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액주주 측이 제시한 녹취록에 따르면 회사 관계자가 "직원이 여기가 주총장이 아니란 걸 알려줬어야 하는데 실수한 것 같다"며 "이미 투표한 주주들도 있는데 여기 남은 분들만 재투표를 하자"고 말한 것으로 드러났다.


성난 소액주주들이 회사 측에 거세게 항의하자 회사 측은 마지못해 주총장에 입장하지 못한 주주들을 대상으로 감사 재선임에 대한 안건을 추가적으로 투표에 부치는 사상 초유의 일까지 빚어졌다. 결국 회사 측은 2시간 뒤 "기존 투표 결과와 합산해보니 감사 선임 안건은 통과됐다"고 통보했고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주주들은 "회사 측이 고의로 주총장을 잘못 알려줬고 이후 재투표도 과정이 투명하지 않아 주총 자체가 원천 무효"라며 소송을 준비 중이다.


매일경제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세원셀론텍, 대림산업과 192.9억 규모 계약. 현재 -0.96%
아랫글
세원셀론텍, Tecnimont와 86.4억 규모 계약. 현재 +1.39%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1791.88

▲66.44
3.85%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09,000▲
  2. 셀트리온헬스84,400▲
  3. 삼성전자48,700▲
  4. 씨젠95,300▲
  5. 파미셀18,650▲
  6. 코미팜26,650▲
  7. 신풍제약20,000↑
  8. 현대차88,800▲
  9. 수젠텍29,100▲
  10. 다나와26,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