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모멘텀

[뉴욕마감] '매파로 변한 Fed'에도 3대 지수 상승 마감
2017/01/05 06:33
 
[아시아경제 뉴욕=황준호 특파원] 4일(현지시간) 뉴욕 주요 증시는 미국 통화정책 결정기구인 연방준비제도(Fed)가 지난해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을 통해 올해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높이는 방안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상승 마감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는 60.40포인트(0.30%) 상승한 1만9942.16으로 마감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 500 지수는 12.92포인트(0.57%) 올라선 2270.75에 장을 마쳤다. 나스닥 종합지수는 47.92포인트(0.88%) 뛴 5477.00에 장을 종료했다. 이날 Fed가 공개한 지난달 FOMC 의사록에 따르면 Fed 위원들은 올해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높이는 것에 대해 논의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재정진작책에 대해 경제적인 불확실성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향후 Fed 위원들이 금리정책을 운용하는데 있어 "상당한 불확실성"으로 작용할 것으로 관측했다. Fed는 지난달 기준금리를 1년만에 0.25% 올린 0.50~0.75%로 인상하면서 올해 기준금리 인상이 3번 정도 진행될 것으로 내다봤다. FOMC 의사록 공개 이후에도 증시는 점진적인 상승세를 기록했다. 특히 소비자 자율재량 업종은 1.3% 상승했다. 제너럴 모터스는 지난해 12월 실적이 기대 이상으로 나타남에 따라 5.5% 올랐으며 포드도 4.6% 상승했다. 제너럴모터스(GM)는 지난해 12월 미국 자동차 판매가 10% 증가한 31만9108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유통업체 코올스는 4.2%, 갭은 3.1% 각각 상승했다. 나이키도 2.1% 올랐다. 미국 국채수익률은 FOMC 의사록 발표에도 큰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미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전날 2.450%에서 2.452%로 올랐다. 수익률의 상승은 국채값의 하락을 뜻한다. 전날 최고점에 다다른 미 달러화는 이날 하락세를 나타냈다. 1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달러 지수는 0.6% 내렸다. WSJ는 미국의 인플레이션 및 경제성장 전망, Fed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 가속화 등이 달러화 가치를 끌어올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국 수출 기업의 수익 저하, 개도국 정부의 달러 매도 압박 등에 따라 달러화 가치가 내려갔다고 분석했다. 국제유가는 달러화 약세와 주요 산유국의 감산 약속 발언 등으로 올랐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2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93센트(1.8%) 오른 배럴당 53.2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2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93센트(1.7%) 높은 배럴당 56.40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의 공식 발표를 하루 앞두고 한 매체는 미국의 원유재고량이 전주보다 170만 배럴 줄었을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및 비회원 산유국들이 합의한 감산도 이행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3.30달러(0.3%) 오른 온스당 1165.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달러 약세의 영향으로 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뉴욕 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국시원, 불합격자 많아 추가 시험 실시…형평성 논란광주대 문예창작과 신춘문예서 잇따라 당선자 배출포근한 겨울날씨…여전히 많이 찾는 손난로 작동 원리는?[여행만리]겨울 白美의 白眉…숲에 들면 '자작자작' 속사임이 들려요'승부조작·불법 도박' 유창식, 집행유예 2년[포토]미인도 위작 사유 공개하는 프랑스 감정팀[포토]위작 사유 공개하는 프랑스 감정팀[포토]미인도 위작 사유 공개하는 프랑스 감정팀[포토]프랑스 감정팀 반박 기자회견[포토]논란에 휩싸인 '미인도'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473.06

▼-9.85
-0.40%

실시간검색

  1. SK하이닉스79,000▼
  2. 한국항공우주56,200▲
  3. 카카오147,000▼
  4. 엔씨소프트424,500▼
  5. LG디스플레29,100▲
  6. 파라다이스17,350-
  7. NAVER811,000▼
  8. LG전자96,500▲
  9. 에코프로32,300▲
  10. 두산중공업19,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