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모멘텀

[뉴욕증시]에너지·기술주 약진에 '강세'..다우, 0.39%↑
 
[뉴욕증시] 뉴욕증시 주요지수들이 7일(현지시간) 완만하게 상승했다. 미국의 이란 핵협정 파기 가능성에 따라 국제 유가가 강세를 보이면서 에너지주가 들썩인 가운데 애플이 주도한 기술주도 상승세를 유지한 탓이다. 미국·중국 간 무역협상이 재개된 것도 일부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뉴욕증권거래소(NYSE)는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94.81포인트(0.39%) 오른 2만4357.32에 거래를 마쳤다고 밝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각각 9.21포인트(0.35%)와 55.60포인트(0.77%) 뛴 2672.63과 7265.21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이날 유가 흐름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핵 협정 파기 데드라인으로 못 박은 12일이 바짝 다가오면서 유가는 오름세를 탔고, 이는 에너지주를 중심으로 한 주가 상승의 원동력이 됐다. 그러나 장 후반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내일(8일) 오후 2시 백악관에서 이란 핵협정에 대한 나의 결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하면서 상승분 일부를 반납했다. 이는 다우지수가 장중 한때 하락 반전한 배경이기도 하다. 이날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01달러(1.5%) 상승한 70.7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2014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배럴당 70달러 선을 돌파한 것이다.

애플의 주가 강세도 한몫 톡톡히 했다. 장중 한때 187.67달러까지 오르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애플 주가는 0.7% 오른 184.75달러에 마감했다. 이에 따라 기술주는 0.79% 오르면서 가장 선전했다.

투자자들은 미국과 중국, 주요 2개국(G2) 간 무역갈등에도 주목했다. 미국과 중국의 경제대표단이 다음 주 양국 간 무역분쟁을 끝내기 위해 다시 협상테이블에 마주 앉는다는 소식에 증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제한됐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다음 주 중국 (류허 국무원) 부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팀과 논의를 계속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경제 책사로 잘 알려진 류허 부총리를 대표로 한 중국 경제대표단의 이번 방미(訪美)는 지난 3~4일 베이징에서 열린 양국 경제대표단 간 협상에 이은 후속 협상이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미국의 이란 핵 협정 파기 결정에 따른 시장 변동성을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프리미어 웰스 퍼스트 얼라이드의 마크 마티악 전략가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가뜩이나 주가를 움직이는 핵심적인 동인이 없는 여름 휴가철을 앞둔 가운데 핵협정이 유지되지 않을 경우 원유 시장은 크게 들썩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윗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아랫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156.26

▲7.95
0.3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73,000▲
  2. 셀트리온헬스80,500▲
  3. 셀트리온제약69,900▲
  4. 텔콘RF제약9,610▲
  5. 에스텍파마11,100▲
  6. 디피씨5,550▲
  7. 라이트론8,080▲
  8. 삼성바이오로453,000▲
  9. 삼성전자43,900▼
  10. 인스코비7,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