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모멘텀

뉴욕주가 보합 혼조…“美 핵협정 탈퇴의 주가영향 판단 일러”
2018/05/09 07:35
 
이틀 연속 동반 상승하던 뉴욕주식시장 3대 지수가 8일(현지시간) 보합권에서 혼조세로 거래를 마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란 핵협정 탈퇴 발표를 전후해 등락을 거듭하다가, 보합 수준으로 되돌아왔다. 미국의 이란 핵협정 탈퇴가 유가·주가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아직 뚜렷한 결론을 내기 어렵다는 판단이 작용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현재 핵협정으로는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막을 수 없다며 핵협정 탈퇴를 발표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89포인트(0.01%) 오른 2만4360.21에 장을 끝냈다. 스탠더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0.71p(0.02%) 내린 2671.92를 기록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1.69p(0.02%) 높아진 7266.90을 나타냈다.

S&P 11개 섹터 가운데 7개가 하락했다. 금리상승에 민감한 유틸리티 섹터가 2.5% 떨어지며 가장 부진했다. 통신주도 1.3% 낮아졌다. 반면 에너지업종이 0.8% 오르고 금융업종은 0.7% 높아졌다.

■獨 경제지표 호조에 미국채 수익률 동반 상승

독일 3월 산업생산이 서프라이즈를 연출하며서 미국채 수익률도 동반 상승했다. 미국채 10년물 수익률이 4%로 오를 수 있다고 한 제이미 다이먼 JP모간 회장 발언이 주목을 받기도 했다.

벤치마크인 10년물 수익률은 전장보다 2.2bp(1bp=0.01%) 상승한 2.972%를 나타냈다. 트럼프의 이란 핵협정 탈퇴 발표 이후 오름폭을 줄였으나 영향이 크지는 않았다. 2년물 수익률은 1.6bp 오른 2.514%를 기록했다. 30년물 수익률은 0.8bp 오른 3.128%, 5년물 수익률은 2.7bp 오른 2.811%에 호가됐다.

■이탈리아 재선거 우려에 유로화 한때 연중 최저

달러화 가치가 장중 연중 최고치를 경신한 가운데 유로화 가치는 한때 연중 최저로 떨어졌다. 독일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였지만 이탈리아 재선거 우려가 유로화를 압박한 결과다.

달러인덱스(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는 전장보다 0.4% 오른 93.09를 기록했다. 장중 93.28로까지 올라 연중 최고치를 경신하기도 했다. 유로/달러는 0.5% 하락한 1.1860달러를 나타냈다. 파운드화도 달러화보다 약했다. 파운드/달러는 1.3542달러로 0.1% 떨어졌다.

안전통화인 엔화만 달러화에 소폭 강세를 나타냈다. 달러/엔은 109.07엔으로 약보합세를 기록했다.

godblessan@fnnews.com 장안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윗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아랫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240.80

▼-18.11
-0.80%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59,500▼
  2. 셀트리온헬스88,600▲
  3. 삼성전자44,200▼
  4. 현대로템29,800▲
  5. 현대건설59,500▼
  6. 화성밸브14,300↑
  7. 셀트리온제약70,300▲
  8. 카카오127,500-
  9. 삼성바이오로439,500▼
  10. 동양철관2,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