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모멘텀

佛 재정경제부 장관 "美, 유럽산 자동차 관세 부과하면 보복할 것"
2018/06/26 07:48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이 유럽산 자동차에 대해 수입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하면 유럽은 보복할 거라고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지난 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엘리제궁에서 유럽연합(EU)과 프랑스 국기 뒤를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앞서 지난 22일 유럽연합(EU) 회원국 내에서 생산된 자동차에 대해 2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하는 등 무역 마찰을 빚고 있다.

이러한 위협은 미국이 유럽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관세를 부과한 직후 나온 것이다. 이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동맹국들이 충분히 기여하지 않는다며 정당화할 수 없다고 비난하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트럼프는 앞서 지난달 17일 독일을 겨냥해 "기여할 것을 기여하지 않아 매우 큰 수혜자"라며 날을 세운 바 있다.

프랑스는 부당하다는 입장이다. 브뤼노 르 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은 "미국이 20%의 자동차 관세 인상으로 다시 우리를 공격한다면 우리는 다시 대응할 것"이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트럼프는 이날 EU 보복 조치가 유럽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미국의 관세 부과에 효력을 발휘할 거라고 위협했다. EU는 버번 위스키와 오토바이 회사 할리 데이비드슨을 포함한 32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목표로 삼았다.

할리 데이비드슨은 이날 미국에서 EU로 수출되는 오토바이의 생산을 해외 시설로 이전할 것이며 보복 관세로 인해 연간 9000만달러에서 1억달러의 비용이 들 거라고 예측했다.

이 소식에 르 메르 장관은 "유럽에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그 무엇이든 올바른 방향이다. 우리는 무역 전쟁을 원하지 않지만 우리 스스로를 방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세는 유럽과 미국 사이의 무역 마찰의 유일한 지점이 아니라고 로이터통신은 진단한다.

이란 핵협정(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에 잔류 의사를 밝힌 EU 국가들은 트럼프의 JCPOA 탈퇴 결정에 따라 자국 기업들이 이란과 거래를 하게 될 제재 조치에 대해 분노하고 있는 실정이다.

르 메르는 프랑스, 독일, 영국이 공동으로 이란과 거래에 대한 제재 조치를 면제해 달라는 요청에 대해 아직까지 미국으로부터 "긍정적인 신호"를 받지 못했다고 말하면서 "현재로서는 우리의 요청에 응답이 없다"라고 밝혔다.

 

wonjc6@newspim.com

[뉴욕증시] 무역전쟁 우려에 '뚝' 나스닥 2% 급락
달러, 무역전쟁이 ‘藥’ 월가 상승 베팅 후끈
[유럽증시] 미국발 무역분쟁 우려 심화로 ‘풀썩’
중국·EU “무역전쟁, 글로벌 경기침체로 이어진다” 경고
류허 中 부총리 "중국-EU 경제대화 마무리 목표"



윗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아랫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285.33

▼-3.86
-0.1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85,500▼
  2. 셀트리온헬스98,200▼
  3. LG디스플레21,900▲
  4. 셀트리온제약80,000▼
  5. 삼성전기150,500▼
  6. 삼성전자47,450▲
  7. W홀딩컴퍼니721▼
  8. 아남전자3,330▼
  9. 인스코비7,190▼
  10. 신일산업1,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