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모멘텀

시진핑, 매티스 만나 “선조가 남긴 영토 한치도 못 잃어”
 
[베이징= 이데일리 김인경 특파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대만 및 남중국해 문제를 겨냥해 “우리는 선조들이 남겨준 영토를 한 치도 잃을 수 없다”고 말했다.

27일 가운데 중국을 방문한 장관은 시 주석과 웨이펑허 중국 국방부장과 잇따라 회동을 갖고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과 만나 “미국은 양국·양군 관계를 매우 중시하고, 양국이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충돌과 대립을 피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 군의 관계가 양국관계 발전에 있어서 건설적인 요소가 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시 주석은 미중 관계를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양자관계 중 하나’라고 강조한 뒤 “중미 수교 40년의 역사는 중미관계가 발전할수록 좋다는 것과 세계와 지역 평화·안정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두 나라의 공통점은 이견보다 훨씬 크다”며 “양국은 반드시 상호 존중의 기초 위에 협력과 공영의 원칙을 통해 양국관계 발전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중국은 미국과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는 남중국해 문제에 관해서는 한 치도 물러설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시 주석은 “중국의 주권과 영토 문제에서 우리 입장은 확고하고 확실하다”며 “우리는 선조들이 남겨준 영토를 한 치도 잃을 수 없고 다른 사람의 물건은 한 푼도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을 만나기 앞서 매티스 장관은 웨이 국방부장과 회동해 북핵 문제 등 양국의 안보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웨이 부장은 “이번 방중은 양국간 전략적 신뢰를 증진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고 이에 매티스 장관은 “미중 관계를 넓히는 데 중요하며 매우 개방되고 솔직한 대화가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중국 당국과의 대화가 매우 훌륭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매티스 장관 방중과 관련해 “양측이 상호 존중하고 평등의 정신으로 적절히 (갈등을) 처리하는 것”이라며 “매티스 장관은 방중 기간 중국 지도자 및 군부 지도자와 회담할 것이며 이번 회담에서 북핵 문제와 남중국해 문제가 거론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윗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아랫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339.17

▲15.72
0.68%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02,500▲
  2. 셀트리온헬스93,600▲
  3. 제일파마홀딩34,300▲
  4. 신라젠99,800▼
  5. 피에스케이17,150▼
  6. 삼성전자47,400▲
  7. 셀트리온제약81,300▲
  8. 아난티11,050▲
  9. 제일약품55,200↑
  10. 현대상선4,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