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모멘텀

[뉴욕증시] 전약후강, IT 주도 반전
2018/07/03 05:09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무역전쟁 리스크에 하락 출발한 뉴욕증시가 후반으로 가면서 저항력을 보였다. IT 종목의 강세에 나스닥 지수가 두각을 나타낸 가운데 블루칩과 대형주도 상승 반전했다.

하지만 기업의 대규모 자사주 매입이 주가에 버팀목을 제공하고 있을 뿐 사실상 매수 세력의 공백 상태라는 주장이 나오는 등 주가 전망은 여전히 흐리다.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블룸버그>

2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35.77포인트(0.15%) 완만하게 오른 2만4307.18을 나타냈고, S&P500 지수는 8.34포인트(0.31%) 상승하며 2726.71에 거래됐다. 나스닥 지수는 57.38포인트(0.76%) 뛴 7567.69에 마감했다.

무역 마찰이 여전히 뜨거운 감자다. 트럼프 행정부의 자동차 관세 시행 여부에 세간의 시선이 집중됐고, 유럽은 이미 보복 관세 시행을 경고한 상황이다.

이와 함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무역기구(WTO) 탈퇴를 원한다는 지난주 보도가 여전히 뜨거운 논란이다.

지난 2분기 뉴욕증시가 상승세로 거래를 마감했고, 경제 지표가 대부분 탄탄한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하반기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는 의견이 번지고 있다.

주요국의 관세 전면전이 본격화되면서 실물경기의 충격이 갈수록 두드러질 것이라는 경고다. 이날 골드만 삭스는 미국을 중심으로 한 무역 마찰과 인플레이션, 금리 상승 등을 빌미로 하반기 주식시장이 고전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유동성 흐름은 이미 냉각된 투자 심리를 반영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 6월 주식펀드에서 빠져나간 자금이 237억달러에 달했다. 이는 사상 최고치에 해당한다. 2분기 주식펀드의 자금 유출은 529억달러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 개인투자자협회(AAII)에 따르면 투자자들의 주가 약세 전망이 40.8%에 이른 것으로 파악됐다. 비관론이 40%를 넘어선 것은 올 들어 두 번째다.

2분기 4336억달러에 달한 사상 최대 규모의 자사주 매입이 아니었다면 주가가 큰 폭으로 떨어졌을 것이라는 계산이 가능하다.

에스포지토 증권의 마크 에스포지토 대표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무역 마찰이 고조되고 있어 하반기 출발이 좋지 않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WTO나 중국을 포함한 교역 상대국을 거론할 때마다 주식시장은 민감하게 반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 세븐스 리포트의 톰 에시 대표는 CNBC와 인터뷰에서 “경제 펀더멘털이 관세 전면전에 대한 주가 저항력을 제공했지만 효과가 힘을 다하고 있다”며 “무역 마찰의 후폭풍에 대한 우려가 크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정책 발언 및 시행에 앞서 주식시장 흐름을 살핀다고 강조하고, 수입차에 대한 관세가 실제로 시행될 것으로 보기는 이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종목별로는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모델3의 주간 생산 목표치 달성을 호재로 5% 뛰었으나 후반 1.7% 가량 내림세로 반전하며 거래를 마쳤다.

월가에서 생산 규모의 영속성을 장담하기 어렵다는 주장과 매도 투자의견이 나오면서 투자 심리를 훼손시켰다.

포드 역시 트럼프 행정부의 자동차 관세 리스크와 EU의 보복 관세 경고 속에 0.3% 완만하게 하락했다.

IT 섹터는 강세를 나타냈다. 마이크론 테크놀로지가 4% 가까이 뛰었고, 엔비디아도 2% 가량 상승했다.

 

higrace@newspim.com

국제유가, 사우디·러시아 증산에 하락
[유럽증시] 獨 정국 혼란-무역 마찰에 하락
미국 6월 제조업 경기 2개월 연속 확장 가속



윗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아랫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284.84

▼-4.35
-0.19%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85,500▼
  2. 셀트리온헬스98,200▼
  3. LG디스플레21,900▲
  4. 셀트리온제약80,000▼
  5. 삼성전기150,500▼
  6. 삼성전자47,450▲
  7. W홀딩컴퍼니721▼
  8. 아남전자3,330▼
  9. 인스코비7,190▼
  10. 신일산업1,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