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모멘텀

[뉴욕전망] 美·中 무역협상 결과가 최대 변수...북핵 리스크도 주시
2019/05/05 16:13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이번 주(6일~10일) 뉴욕증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결과가 증시 향방의 최대 변수로 주목되는 가운데, 북핵 리스크로 인해 북미관계 긴장이 다시 고조될지에 대해서도 주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주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다우존스 지수는 전주 대비 0.14% 내린 2만6504.95에 마감했고, S&P 500지수는 0.20% 상승한 2945.64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0.22% 오른 8164.00에 한 주를 마감했다.

최근 1년간 다우지수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 미중 무역협상 결과에 촉각

이번 주 가장 눈여겨봐야 할 재료는 단연 미중 무역협상 결과이다. 중국의 류허(劉鶴) 경제부총리는 오는 8일(현지시간) 100여 명의 대규모 협상 대표단을 이끌고 워싱턴 D.C를 방문해 마지막 무역협상을 벌인다.

시장에서는 이번 협상을 통해 양국이 타결점을 찾고 최종 합의안을 내놓을 것이란 기대가 크다. CNBC 등 미국 내 일부 언론들은 양국이 오는 10일 무역협상 타결을 선언할 가능성이 크다는 보도를 내놓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무역협상은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 너무 잘돼서 탈일 정도”라며 “수 주 내 뭔가를 볼 수 있을 것이다. 역사적이고 기념비적인 딜이 거의 끝나가고 있다”고 낙관했다.

시장의 예상대로 협상이 타결된다면 전 세계 경제를 좌지우지하는 G2의 무역 마찰이 해소된다는 점에서 세계 경제 회복과 기업실적 개선 등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가에 상승 동력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무역협상 타결에 대한 과도한 낙관론을 경계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정부 보조금과 사이버 해킹 등의 이슈에서 끝까지 버티고 있는 중국에 밀려 트럼프 대통령의 당초 목표에 크게 못 미치는 실망스러운 결과가 나올 것이란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와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양국 협상팀과 접촉한 마이론 브릴리언트 미 상공회의소 국제담당 부대표는 “보조금 지원을 축소하거나 완전히 제거한다는 약속을 얻어내지 못할 수 있고, 사이버 해킹 문제도 합의안에서 빠질 가능성이 높다”며 “미국이 원하는 모든 진전을 만들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우려대로 최종 합의안이 나오더라도 미국의 원래 목표에 못 미치는 ‘반쪽짜리’ 내용이 되거나 구체적인 개선 내용이 없는 선언적 합의에 그칠 경우 주가의 매도 재료로 작용할 수도 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류허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 1일(현지시간) 밝은 표정으로 중국 베이징 영빈관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 파월 발언·북핵 리스크도 주시

지난 주 주가를 뒷받침했던 기업실적은 큰 재료가 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주에는 주요 기업의 실적 발표가 없는데다, 이미 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에 선반영돼 있는 만큼 추가 상승 재료가 되기에는 다소 힘이 빠져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대신 시장에서는 미 연준의 금리 인하 여부에 다시 주목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주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현재로서는 기준금리를 올리거나 내릴 필요성이 모두 높지 않다”고 발언하면서 연내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시들해졌다.

아울러 투자자는 물론이고 백악관조차 금리 인하의 근거로 내세운 인플레이션에 대해 파월 의장은 “둔화는 일시적인 현상”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메릴린치의 에던 해리스 이코노미스트는 “인플레이션 기대치가 심각하게 훼손되지 않는 한 연준이 선제적인 대응 측면에서 금리 인하를 단행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러한 가운데 파월 의장이 9일(현지시간) 연준 컨퍼런스 개막 연설에서 물가와 관련해 어떠한 발언을 내놓을지 시장은 지켜보고 있다.

북미 관계 등 지정학적 리스크도 증시 향방의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북한이 지난 4일 돌발적으로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하면서 북미 긴장이 다시 고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미국은 일단 냉정하게 대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트럼프 행정부 내에 대북 강경론이 여전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번 일을 계기로 향후 북미 관계 긴장이 다시금 높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번 주 주요 지표 및 연설 일정

이번 주 가장 주목해야 할 지표와 연설은 10일 발표되는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9일 파월 연준 의장의 연설이다. 전문가들은 4월 CPI가 연준이 제시한 2.0% 목표보다 높은 전년동월비 2.1%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밖에 6일에는 4월 고용추세지수가 발표되고,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은 총재와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의 연설이 예정돼 있다. 7일에는 3월 구인·이직 보고서과 발표되고, 8일에는 디즈니가 실적을 발표한다.

9일에는 4월 생산자물가지수(PPI)와 3월 무역수지, 3월 도매재고 등이 발표되며, 파월 의장 연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 연설도 예정돼 있다.

10일에는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발표되며,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 등이 연설한다.

 

goldendog@newspim.com

"미·중 무역협상, 10일 최종 합의안 발표될 수도" - 소식통
베이징 도착한 므누신 "무역협상 상당한 진전 이루길 바란다"
워런 버핏 “파월, 연준 의장에 가장 적합한 인물”
[뉴욕증시] 애플이 띄운 주가 파월 발언에 급락
“트럼프, 볼턴에게 북한 발사체 보고 받고 분개해”



윗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아랫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128.52

▼-24.72
-1.15%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84,500▲
  2. 대한뉴팜10,500▼
  3. 삼성전자52,100▼
  4. 남선알미늄3,335▼
  5. 인트로메딕5,030▼
  6. 셀트리온헬스51,400▲
  7. 오성첨단소재3,295▲
  8. 텔콘RF제약8,460▲
  9. 두산퓨얼셀9,440▲
  10. 이엔에프테크23,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