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모멘텀

글로벌시장, 무역전쟁+홍콩·아르헨 겹악재에 안전자산으로 ‘줄행랑’
2019/08/13 19:16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홍콩 시위 국면이 격화되고 아르헨티나의 정치적 우려로 페소화가 급락하면서 13일 글로벌 투자자들이 주요국 국채, 금, 엔화 등 안전자산으로 줄행랑을 치고 있다.

앞서 중국, 홍콩, 일본 등 증시가 급락하면서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 지수가 1.2% 급락했고, 유럽증시의 주요 지수들도 0.3~0.6% 하락 중이다. 전 세계 47개국 증시를 추적하는 MSCI 전세계지수는 8월 들어 지금까지 4% 가까이 미끄러졌다.

MSCI 전세계지수 6개월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홍콩 시위대가 국제공항을 점거하면서 대다수 항공편이 결항됐고, 중국의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개입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면서 홍콩은 더욱 혼란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또 지난 1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대통령선거 예비선거에서 경제 개혁을 표방해 온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이 좌파 성향 후보 알베르토 페르난데스에 대패해 포퓰리즘 정권 탄생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이에 따라 아르헨티나 페소화는 15% 급락했고, 아르헨티나 증시는 48% 폭락하며 1950년 이후 두 번째로 큰 일일 낙폭을 기록했다. 아르헨티나 국채 시장도 붕괴했다. 100년물 국채 가격이 20% 급락하며 아르헨티나 디폴트 위험이 폭증했다.

이제 고질적 문제가 되고 있는 미중 무역전쟁과 더불어 홍콩 시위 격화, 영국이 합의 없이 유럽연합(EU)을 떠나는 ‘노 딜 브렉시트’ 리스크, 중국 경제성장 둔화, 이란을 둘러싼 중동 긴장 고조, 카슈미르를 둘러싼 인도와 파키스탄 긴장, 진전되지 않는 북한 핵협상, 남중국해 영토 분쟁, 터키와 베네수엘라의 정치 혼란에 이어 아르헨티나에서마저 포퓰리즘 정부의 탄생이 우려되는 등 쉴새없이 터지는 대형 악재에 시장은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이처럼 경제적, 지정학적 불확실성이 산재한 가운데 유럽 채권시장 기준물이자 대표적 안전자산인 독일 10년물 국채로 수요가 몰려, 가격과 반대로 움직이는 수익률이 사상최저치를 경신했다. 미국 10년물 국채 수익률도 근 3년 만에 최저치를 찍었다.

안전자산으로 금이 각광을 받으며 금 현물 가격은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고, 일본 엔화는 미달러 대비 7개월 만에 최고치를 향해 전진하고 있다.

이 가운데 국제유가는 소폭 상승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감산을 지속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데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세계 최대 규모가 될 사우디아람코의 기업공개(IPO)를 재추진하고 있다는 소식 때문이다.

달러/엔 환율 1주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gong@newspim.com

[아시아 증시] 홍콩 시위 격화로 日·中 하락
[8/13일 중국증시 종합] 미국증시 하락에 3대 지수 하락, 상하이 종합지수 0.63% ↓
[뉴욕증시] 금리 하락-경기 침체 경고에 공격 매도
[유럽증시] G2 무역전쟁·경기 침체 우려에 일제히 하락
국제유가, 감산 기대-원유 수요 둔화 우려에 완만한 상승



윗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아랫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1949.50

▲9.60
0.49%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53,000-
  2. 셀트리온헬스41,300▲
  3. 삼성전자43,850▲
  4. 후성9,580▲
  5. 에스모6,160▼
  6. 에스에프에이38,900▼
  7. 코미팜11,150▲
  8. 두올산업938▲
  9. 다날3,605▲
  10. 모나미6,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