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모멘텀

세계증시, 미중 무역협상 기대에 1주 만에 최고
2019/08/30 19:42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을 위한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30일 세계증시가 1주 만에 최고치까지 올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오늘 중국과 급이 다른 무역협상이 예정돼 있다"고 말해 고위급 협상 일정 등을 조율하기 위한 접촉이 이뤄질 것이라는 신호를 보냈다.

중국 측에서도 미국이 관세 인상 조치를 취하더라도 즉각 보복하지 않을 수 있음을 시사하며 긴장 고조 중단이 가장 시급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9월 워싱턴에서 대면 협상을 하기 위한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간밤 뉴욕증시는 강력한 상승 랠리를 펼쳤으며, 앞서 아시아증시는 혼재 양상을 보였으나 한국과 일본 증시가 급등했고, 유럽증시 초반 범유럽지수인 스톡스600 지수도 1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도 0.3% 오르며 뉴욕증시의 상승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 세계 47개국 증시를 추적하는 MSCI 전세계지수가 0.3% 오르며 1주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이 지수는 8월 한 달 간 3% 가까이 내리며 올해 들어 두 번째로 월간 낙폭을 기록할 전망이다.

MSCI 전세계지수 6개월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고공행진 하던 국채 시장도 한 숨 돌리며, 미국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3년 만에 최저치인 1.443%에서 반등하고 있다. 다만 2년물 수익률인 1.5419%는 여전히 밑돌아 경기침체의 전조인 수익률 커브 역전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유로존 8월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1% 수준에 머물렀다는 소식에 유로존 국채 수익률은 대부분 사상최저치 부근에서 거래되고 있다.

외환시장에서는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지수가 98.609로 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에도 불구하고 중국 위안화는 반등하지 못했다. 위안은 미달러 대비 1994년 중국 환율 개혁 이후 최악의 한 달을 기록할 전망이다.

중국발 악재를 대변하는 호주달러도 미달러 대비 10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미끄러졌다.

유럽중앙은행(ECB)의 공격적 통화완화 전망에 유로는 미달러 대비 1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상품시장에서는 금 현물 가격이 최근 고점에서 후퇴하고 있으며 국제유가도 하락 중이다.

 

 

gong@newspim.com

[아시아 증시] 미중 협상 진전 기대감에 日상승...경제지표 발표 앞두고 中혼조
[8/30일 중국증시 종합] 상하이지수 0.16%↓ , 주간 0.39%↓
[뉴욕증시] '보복 자제' 중국 누그러진 대응에 급등
[유럽증시] 미중 무역전쟁 긴장 완화에 일제히 상승
국제유가, 美 원유재고 급감에 사흘째 상승



윗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아랫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101.96

▲5.36
0.26%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75,000▼
  2. 셀트리온헬스48,200▼
  3. 인트로메딕3,515▼
  4. 에이치엘비125,100▼
  5. SK바이오랜19,850↑
  6. 삼성전자51,600▲
  7. 대한뉴팜10,250▲
  8. 셀리버리65,300▼
  9. 삼성바이오로385,000▼
  10. 진에어14,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