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모멘텀

[뉴욕증시] "관세 합의 안했다" 트럼프 발언 경계감
2019/11/09 06:06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뉴욕증시가 경계감을 보였지만 보합권에서 비교적 안정적인 흐름은 유지했다.

중국과 추가 관세 철회에 대해 합의한 바가 없다고 발언, 이른바 1단계 무역 협상 타결을 둘러싼 적신호가 켜진 가운데 투자자들은 적극적인 매매보다 향후 상황을 지켜보자는 움직임을 취했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관세를 둘러싼 양측의 신경전이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자 투자자들은 실망감을 내비쳤지만 공격적인 매도에 뛰어들지는 않았다.

8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6.44포인트(0.02%) 소폭 오른 2만7681.24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7.88포인트(0.26%) 상승한 3093.06을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40.80포인트(0.48%) 뛴 8475.31에 마감했다.

이에 따라 S&P500 지수가 또 한 차례 고점을 높였고, 나스닥 지수 역시 사상 최고치 기록을 세웠다.

장 초반부터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 관련 발언이 투자 심리를 냉각시켰다. 이날 로이터에 따르면 그는 관세 철회 여부를 묻는 기자들에게 "중국과 어떤 것도 합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전날 로이터와 블룸버그가 고위 정책자를 인용해 양국의 관세 철회 합의 소식을 보도한 뒤 백악관 정책자들 사이에 격한 반대가 번지고 있다는 후속 보도에 이어 이른바 스몰딜에 대한 기대를 꺾어 놓은 셈이다.

중국은 강경한 입장이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의 후시진 편집장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시장이 예상하지 못했던 반응"이라며 "분명한 것은 관세 철회 없이 1단계 무역 합의는 없다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가까스로 합의에 근접하는 모습을 보였던 양국이 다시 대립하는 움직임이 포착되자 투자자들은 바짝 긴장하는 표정이다.

웰스 파고 증권의 마이클 슈마허 글로벌 채권 전략 헤드는 투자 보고서를 통해 "미중 무역 관련 드라마의 결말은 누구도 정확히 예상할 수 없다"며 "소위 1단계 합의가 성사된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UBS의 캐티 엔트위슬 자산운용 부문 수석 부대표는 CNBC와 인터뷰에서 "1년 이상 무역 협상 관련 보도에 금융시장이 일희일비하는 실정"이라며 "언제든 이번과 같은 상황 급반전이 되풀이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시장 전문가들은 경제 펀더멘털에 대해 낙관하며 주식시장의 과격한 조정 가능성을 배제하는 모습이다.

로스 앤젤레스 소재 벨 에어 인베스터먼트 어드바이저스의 케빈 필립 이사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정책 리스크가 해소되지 않았지만 주식시장은 펀더멘털에 의해 움직이고 있다"며 "당장 침체 가능성은 지극히 낮고, 연방준비제도(Fed)가 세 차례에 걸쳐 금리를 인하한 데 따른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경제 지표는 호조를 이뤘다. 미시간대학이 발표한 11월 소비자신뢰지수가 95.7을 기록해 전월 수치 95.5와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95.0을 웃돌았다.

종목별로는 월트 디즈니가 실적 호조에 기대 3% 가량 뛰었고, 갭은 아트 펙 최고경영자의 사임 소식과 부정적인 이익 전망을 악재로 6% 선에서 급락했다.

국제 유가가 강보합권에서 안정적인 흐름을 보였지만 엑손 모빌과 셰브런이 각각 2%와 1% 내외로 하락했고, 에너지 섹터가 1% 가까이 밀렸다.

higrace@newspim.com

美 2030 내집장만 '언감생심' 시장 진입 왜 막혔나
트럼프-시진핑 관세 신경전 '원점' 스몰딜 향방은
"전세계 억만장자 재산 3년 만에 첫 감소…中서 두드러져"
융커 "트럼프, EU에 자동차 관세 부과 안할 것"
국제유가, "관세 철회 합의 아직…" 트럼프 발언 딛고 반등



윗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아랫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162.18

▲22.95
1.0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86,000▼
  2. 삼성전자53,700▲
  3. 셀트리온헬스52,700▲
  4. 신라젠18,500▲
  5. 코미팜14,250▲
  6. 필룩스10,250▼
  7. CMG제약4,240▼
  8. SK하이닉스85,200▲
  9. 한국전력28,050▼
  10. 남선알미늄5,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