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모멘텀

美中, 관세철회 불확실성에도 '합의' 기대…다우 0.02% UP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 간 기존 관세 철폐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지속하는 가운데서도 소폭 올라 마감했다.

8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44포인트(0.02%) 오른 2만7681.2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7.90포인트(0.26%) 상승한 3093.0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0.80포인트(0.48%) 오른 8475.31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1.22% 올랐다. S&P500 지수는 0.85%, 나스닥은 1.06% 각각 상승했다.

시장은 기존 관세의 철폐 여부 등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기존 관세 철폐 관련 불확실성은 지속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존 관세의 철폐와 관련해서 어떤 것도 합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중국이 이를 원하고 있지만, 자신은 합의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중국 상무부가 전일 단계적으로 관세를 철폐해 나가기로 미국과 합의했다고 밝힌 것과 배치되는 발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자신이 모든 관세를 철폐하지는 않을 것이란 점을 알기 때문에 중국은 일부 관세의 철폐를 원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철폐를 부인하면서 주요 지수는 급한 하락세를 나타내기도 했다. 하지만 양국의 협상이 결렬됐다는 의미는 아닌 만큼 주요 지수는 차츰 반등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관세 철폐 합의는 부인하면서도 중국과 협상은 잘 되고 있고, 중국은 협상 타결을 매우 원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관세 철폐 카드를 계속 쥐고 있으려 한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미국 주요 당국자들의 발언도 엇갈렸다.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전일 이른바 1단계 무역 합의의 조건으로 기존 관세를 철폐하는 것은 현시점에서는 합의 내용이 아니라고 말했다. 반면 스테퍼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오전 폭스비즈니스와 인터뷰에서 “만약 우리가 합의에 도달한다면 몇몇 관세는 없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을 비롯해 중국과 독일 등 주요국의 경제 지표가 예상보다 긍정적인 점은 시장에 지지력을 제공했다.

미시간대에 따르면 11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는 95.7로, 전월 확정치인 95.5에서 상승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전망 집계치인 95.3도 웃돌았다. 또 중국의 10월 수출은 달러화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9% 감소했다. 시장 전망치 3.1% 감소보다 양호했다. 독일의 지난 9월 무역수지가 계절 조정 기준 192억유로 흑자로 시장 전망치인 183억유로 흑자를 상회했다. 독일의 9월 수출도 1.5% 늘어나며 선방했다.

유럽 자동차에 대한 미국의 수입 관세 부과 우려도 경감됐다. 장 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윗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아랫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162.18

▲22.95
1.0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13,300▼
  2. 셀트리온제약24,900▼
  3. 삼성전자1,640,000▲
  4. 홈캐스트18,000▲
  5. 후성7,140▲
  6. LG화학259,000▼
  7. 현대로템23,850▲
  8. 다날6,950▲
  9. 현대차132,500▼
  10. 동양철관1,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