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모멘텀

LG, 배터리 안전성 업그레이드… 美 R&D 업체 투자
2020/05/09 09:09
 
[이투데이] 송영록 기자(syr@etoday.co.kr)

LG그룹이 차세대 먹거리인 배터리 사업 강화를 위해 전사적으로 힘 쏟고 있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그룹 벤처투자회사인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최근 미국 배터리 연구개발(R&D) 기업 엘리먼트에너지(elementenergy)를 투자 포트폴리오에 추가했다.

특히 마이클팔콘 LG테크놀로지 투자 이사는 직접 엘리먼트에너지의 이사회에 참여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소재의 엘리먼트에너지는 리튬이온 배터리팩의 안정성과 효율성, 수명 등을 높이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적응형 셀 학습 및 관리 알고리즘을 사용해 대형 리튬 이온 배터리 팩의 안전성, 에너지 처리량 및 수명을 높여 준다.

또 기존의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보다 최대 50% 낮은 수준의 스토리지 비용으로 에너지 스토리지를 보다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만드는 걸 목표로 한다.

특히 오류가 발생한 셀은 안전을 위해 격리되고, 다른 셀은 계속해서 전원을 공급하는 등의 기술도 갖췄다.

지난해 발생한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등 위험 요소를 사전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지난해에도 차세대 리튬 이온 배터리 관련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옵토닷(Optodot)'과 미국의 배터리 재료와 공정 관련 스타트업인 '포지나노(forge Nano)'에 투자를 단행한 바 있다.

구광모 회장은 지난해 그룹의 대표적 소재·부품 개발 현장인 LG화학 기술연구원을 찾아 미래 연구개발(R&D) 전략을 논의했다. 특히 배터리 등을 언급하면서 "긴 호흡으로 미래를 내다보며 전략적으로 육성할 사업에 집중하자"고 강조했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그룹 차원의 첫 투자 회사다. 지난해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 등 5개 계열사가 총 4억 2500만 달러를 출자한 펀드를 운용하기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했다.

2018년 11월부터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로봇 등 4차산업 및 그룹의 미래 성장을 담보할 수 있는 업종에 투자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LG화학은 올 1분기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점유율 1위에 오르는 등 LG의 배터리 사업이 안정적인 궤도에 오르고 있다"며 "신기술 투자를 통해 배터리 사업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LG유플러스, 1분기 영업익 2198억…전년比 11.5% 증가
인도 LG화학 공장 가스누출 이틀째 11명 사망…LG화학 "2차 폭발은 없어"
[상보] LG유플러스, 예상 밖 선전…마케팅 비용 절감·알뜰폰 수혜
[컨콜] LG유플러스 "2분기에도 효율성 증가로 이익개선 전망"
[종합] LG유플러스, 1분기 깜짝 실적… "2분기도 자신"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윗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아랫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015.96

▼-12.58
-0.62%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11,000▼
  2. 삼성전자50,400▲
  3. 일양약품42,800↑
  4. LG화학388,500▼
  5. 씨젠120,700▲
  6. SK하이닉스83,900▲
  7. 에이프로젠제2,300▲
  8. 삼성SDI359,000▼
  9. 셀트리온헬스86,400▼
  10. 현대차97,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