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모멘텀

WHO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결과 수개월 내 기대"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세계보건기구(WHO)는 8일(현지시간) ‘코로나19’ 치료제를 찾기 위한 임상시험 결과가 수개월 안에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현재 15개국 2500여 환자가 참여한 가운데 임상 시험이 진행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어떤 치료제가 코로나19에 효과가 있고 안전한지 알기 위한 임상 시험, 이른바 ‘연대 시험’이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여기에는 렘데시비르와 클로로퀸 같은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브리핑에 동석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전략적 준비 및 대응 계획’을 갱신한 결과 올 연말까지 17억달러(약 2조757억원)가 필요한 것으로 추산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WHO가 받은 기부금을 포함해도 13억 달러가 부족하다며 40년 전 전세계가 협력해 천연두를 근절했듯 코로나19 확산의 통제에 연대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WHO의 피터 벤 엠바렉 식품안전·인수공통전염병 전문가는 이날 오전 제네바 유엔 사무소의 정례 화상 브리핑에서 야생동물을 판매한 중국 우한의 재래시장이 “코로나19 사태에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시장이 (코로나19) 원천인지 증폭하는 역할을 했는지는 모른다”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어떻게 인간에게 전염됐는지 알기 위해선 그 이전의 원형을 알아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엠바렉은 현재 중국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어떤 동물에서 나온 것인지 조사하고 있으며 고양이와 호랑이, 흰담비, 개 등이 취약하다는 점을 발견했다고 소개했다.

다만 코로나19 발병 초기 감염자와의 인터뷰로 어떤 동물과 접촉이 있었는지를 좁히는 광범위한 연구가 선행돼야 하기 때문에 코로나19가 처음 시작된 동물을 찾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중국이 코로나19 기원을 조사하는 과정에 WHO나 다른 외부 전문가가 참여할 수 있도록 초청하지 않았으나 중국이 다른 국가들과 협력하는 데 어떤 문제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엠바렉은 덧붙였다.

엠바렉은 야생동물 시장에서 때때로 인간에게 옮는 전염병이 발생할 위험이 있지만 식자재를 제공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이를 불법화해 폐쇄하기보단 위생환경 개선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조언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윗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아랫글
[뉴욕] 하락 마감. FRB 금리인하 어렵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021.66

▼-6.88
-0.3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12,000▲
  2. 삼성전자50,100▼
  3. LG화학386,000▼
  4. 일양약품50,800▲
  5. 에이프로젠제2,140▼
  6. 파미셀23,500▲
  7. SK하이닉스81,600▼
  8. 셀트리온헬스88,200▲
  9. 카카오261,500▼
  10. 삼성SDI36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