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힐링, 카페방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이탈리아서 ‘고문서 복원용 종이’ 인증받은 성일한지 "한지도 유네스코 등재돼야” 조회 : 1442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대감
2021/02/12 23:10
 
최성일 성일한지 대표 한지, 문화재 강국 이탈리아서 인증
일본 종이 ‘와시’가 장악한 글로벌 문화재 복원시장에 도전
와시, 유네스코 등재… 한지는 등재 안돼 국제 명성서 차이

최성일 성일한지 대표가 완성된 한지를 살펴보고 있다./한지산업지원센터
"우리나라 한지(韓紙)가 일본 전통 종이인 와시(和紙)보다 문화재를 복원하는 데 더 뛰어납니다."

전북 전주에 있는 성일한지 최성일(54) 대표는 "닥나무 재료를 쓰는 한지는 섬유 조직이 가로·세로 엇갈려 겹치기 때문에 치수 안정성(가공할 때 덜 줄어드는 비율)이 높은 것이 최대 강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표가 만든 한지 2종은 지난해 8월 이탈리아 국립 고문서·도서 병리 중앙연구소(ICPAL)에서 보존·복원용 종이로 인증을 받았다. ICPAL은 세계 최고의 권위를 갖는 종이류 복원 기관으로 5개월의 심사를 거쳤다. 그림이나 문서 등 종이류 복원은 갈라지거나 찢어진 종이 뒤쪽에 한지를 조각내 이어붙인 뒤 앞쪽을 덧칠하거나 보완하는 방식이다.

한지는 와시가 장악한 문화재 복원 시장에 후발주자로 뛰어들었다. 외국에서는 한지의 장점을 모르는 경우가 많아 품질을 알리기 위해 ICPAL에 인증을 요청했다. 그는 "한지 고유의 특성은 살리되 닥섬유가 뭉친다든지 하는 공정을 추가해 보완한 점이 주효했다"며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 해외에 알릴 기회가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1900년대 대나무발을 사용해 한지를 뜨는 모습./서문당 ‘사진으로 보는 조선시대 생활과 풍속’
한지산업지원센터에 따르면 전세계 문화재 복원 시장은 1조원대로 추정된다. 이 시장은 일본 와시가 약 98%를 점유하고 있다. ICPAL에서 보존·복원용 종이로 인증을 받아 국제시장에서 일본 와시와 겨룰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국내 평가가 있지만, 국제적 명성에서는 차이가 난다.

와시는 2014년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으로 등록됐지만, 한지는 가장 이른 2026년에 등재 후보가 되려면 태권도·한식 등 26건과 국내 경쟁에서 이겨야 한다. 떨어지면 2년마다 계속 준비해야 한다.

최 대표는 "우리나라는 조선왕조실록, 승정원일기 등 세계에서 네 번째로 많은 16건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을 갖고 있고 13건이 한지와 관련이 있는데, 한지가 유네스코에 등재되지 않은 건 아이러니"라며 "한지의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게 서둘러 등재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작고한 부친을 어릴 적부터 돕다가 자연스럽게 가업을 이었다. 2017년 전주시에서 지정한 4명의 한지장 가운데 1명으로 35년째 종이를 만든다.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장인정신과 숙련도를 인정받아 ‘백년소공인’으로 선정됐다. 공방은 부인, 여동생, 아들과 직원 1명 등 5명으로 단출하게 운영된다.

왼쪽부터 보존용, 공예용, 인쇄용, 수의(壽衣)용, 서화용 한지. 이들 한지는 100% 닥나무 원료로 만든다./한지산업지원센터
한지는 닥나무를 쪄서 껍질을 벗기고 잿물에 섞어 삶은 뒤 나무 섬유를 일일이 찢어가며 만든다. 대나무발을 좌우로 흔들어 물에 섞인 섬유를 뜨고 이를 건조해 완성한다. 깨끗한 물과 원료인 닥나무, 제조 기술, 장인정신이 필요하다. 100% 닥나무 재료를 쓰더라도 화학용품 첨가 여부에 따라 종잇값이 5배까지 차이가 난다.

생산품은 대부분 인사동에 공급하고 일부는 일본, 프랑스, 호주, 대만에 수출한다. 최 대표는 "나고야, 도쿄에 연간 6000만~ 7000만원어치를 수출한다"며 "품질 만족도가 높지만 전통방식으로 하다 보니 해외 주문이 늘어도 물량을 소화하기 힘들다"고 했다. 5~ 10년 걸리는 숙련기간을 버틸 수제자를 찾기 힘들어 생산 물량을 늘리기 어렵다고 한다.

최 대표는 국내에서 한지를 접할 기회가 줄어드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했다. 그는 "서예학원도 거의 사라지고 손편지도 거의 쓰지 않으니 한지의 매력을 느끼기가 어려운 환경"이라며 "학교 서예시간에 한지에 훈민정음이라도 쓰게 한다면 어떨까싶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지가 세계화되려면 한지의 특성을 이해해달라고 요구해선 곤란하다"며 "한지 특유의 투박하고 자연스러운 느낌은 유지하되 해외에서 나오는 개선 사항을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는 수제자를 육성하고 오감이 기억하는 한지 제작 공정을 정리해 노하우를 책으로 펴내고 싶다"고 덧붙였다.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꿩 대신 닭’은 떡국에서 나온 속담
아랫글
[월드리포트] 14억 대륙 울린 사진 한 장…그녀 이름은 '어머니'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834.29

▼-28.39
-0.99%

증시타임라인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63,500▼
  2. 코미팜8,600▼
  3. 셀트리온헬스66,600▲
  4. 에코프로비엠433,800▼
  5. SK하이닉스119,000▼
  6. 셀트리온제약89,500-
  7. 삼성전자75,600▼
  8. LG이노텍363,000▼
  9. 휴마시스16,600▲
  10. 퍼스텍4,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