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힐링, 카페방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신라 시조 박혁거세 왕비 알영 이야기 깃든 150m 고대 수로 확인됐다 조회 : 1505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대감
2021/04/27 17:39
 
인쇄글자 작게글자 크게
발천 석축수로의 모습. 월성에서 동궁과 월지를 바라보는 방향이다.     문화재청 제공

발천 석축수로의 모습. 월성에서 동궁과 월지를 바라보는 방향이다. 문화재청 제공

-->

“사량리 알영정에 계룡이 나타나 왼쪽 옆구리로 여자아이를 낳았는데 입술이 닭의 부리 같아 목욕을 시켰더니 그 부리가 퉁겨져 떨어졌으므로 그 천의 이름을 발천(發川)이라 하였다.”(삼국유사 권1, 기이 1편)

발천은 경북 경주 동궁과 월지에서 월성 북쪽과 계림을 지나 남천에 흐르는 하천을 가리킨다. 이 하천의 이름은 신라 시조 박혁거세의 왕비 알영과 관련된 <삼국유사> 기록에서 유래했다.

문화재청은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의 하나로 추진 중인 경주동부사적지대(발천) 수로 복원 정비를 위한 발굴조사에서 679년(문무왕 19년)에 만들어진 동궁과 월지와 연결된 것으로 추정되는 새로운 고대 발천 수로가 확인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발굴된 수로는 이전에 알려졌던 수로와는 다른 것으로, 최대 길이는 150m, 너비는 5m 정도이다. 삼국 시대에는 넓었던 하천 폭을 통일신라에 들어 좁혀 사용했고, 고려 전기까지 사용하다 폐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발굴조사에선 760년(경덕왕 19년) 축조된 경주 춘양교 터와 월정교 터보다 제작 시기가 훨씬 앞선 것으로 추정되는 7세기 후반 석교 터도 발견됐다. 석교 터는 하천 너비가 5.2m 정도인 것에 비해 다리 너비가 교각을 기준으로 11m가 넘는다. 잘 다듬어진 장대석(長臺石·길게 다듬어 만든 돌)을 이용하여 양쪽 교대를 만들고 하부에는 교각과 교각받침석 7개가 거의 같은 간격으로 배치됐다. 이외 난각석, 팔각기둥, 사각기둥과 청판석 등 석재가 상부에서 흩어진 채로 확인됐다.

 

석교지 북쪽의 도로에는 초석(礎石)과 적심석(積心石·돌을 쌓을 때 안쪽에 심을 박아 쌓은 돌)이 확인되어 기와집의 문지(門址·문이 있던 자리)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됐다.

문화재청은 “<삼국사기>의 ‘신문왕 3년(683년) 왕궁의 북문에서 일길찬 김흠운의 어린 딸을 왕비로 정하고 성대하게 맞이하였다’는 기록으로 미루어 이번 도로유구의 발굴은 신라왕궁 북문의 위치를 밝힐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도로 서쪽 경계부는 잘 다듬어진 화강암으로 암거식(暗渠式·물을 대거나 빼기 위해 땅속이나 구조물 밑으로 낸 도랑) 배수로를 설치했다. 통일 신라 석교 터와 연결되는 도로는 너비 20m 정도로, 잔자갈이 깔린 도로면 위에선 수레바퀴 흔적도 확인됐다.

문화재청·경상북도·경주시는 발굴조사 성과 공유를 위해 오는 29일 오전 10시에 발천 유적 조사 현장을 공개한다. 또한 29~30일 ‘발천, 신라왕경의 옛물길’을 주제로 발천 복원정비 방안을 논의하는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석교지 내부의 모습.    문화재청 제공

석교지 내부의 모습. 문화재청 제공


석교지 내부의 모습.    문화재청 제공

석교지 내부의 모습. 문화재청 제공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104271459001&code=960100&nv=stand&utm_source=naver&utm_medium=newsstand&utm_campaign=row2_thumb&C#csidxf8518c67dd78b978645f54d02a281eb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영상] 연인과 키스하는 데 시비걸면 '큰 코 다쳐'...남자친구, 정당방위
아랫글
특파원 시선] 초상화 속 한국인 배우가 말을 할 수 있다면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720.39

▼-71.61
-2.56%

증시타임라인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58,500▼
  2. 셀트리온헬스64,300▼
  3. 코미팜8,630▼
  4. 삼성전자74,000▼
  5. 하이스틸3,395↑
  6. 휴마시스19,050▲
  7. 퍼스텍4,465▲
  8. 에코바이오6,350▼
  9. 삼성SDI642,000▼
  10. 에스디바이오55,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