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힐링, 카페방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초호화 여객선 ‘퀸 메리호’가 침몰 위기다 조회 : 1075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세자
2021/06/02 12:29
 
철강 부식·선체 손상 방치상태
운영자들, 고정비용 감당 못해
롱비치市와 책임 소재 논란만

1930년대 대서양 횡단 신기록을 수립하고 2차 세계대전 땐 병력 수송선으로 이름을 떨친 영국이 만든 초호화 여객선 ‘퀸 메리호’가 침몰 위기다. 길이 310m·높이 55m의 퀸 메리호(사진)는 풍파로 곳곳이 헐거워져 당장 수리가 필요하지만, 관리·운영 책임 소재를 따지느라 시간만 허비하고 있다.

1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가 법원 문서 등을 확인·보도한 바에 따르면 퀸 메리호는 즉시 수리에 2300만달러(약 255억원)가 필요하다. 구조용 철강이 부식하고, 선체가 손상돼서다. 운영자들이 수년간 방치했다. LAT는 배가 향후 2년 안에 침수 혹은 전복할 수 있다고 했다.

퀸 메리호의 현 소유주는 롱 비치 시(市)다. 대서양 여객선의 인기가 시들해져 영국 회사가 퇴역시킨 걸 시가 1967년, 340만달러에 매입했다. 관광 명소로 키우려고 태평양에 영구 정박시켰다.

퀸 메리호로 인한 경제 성과는 만만치 않다. 2019년 기준 관광객 등이 1억1520만달러를 쓰고, LA카운티는 2억5300만달러의 경제 생산과 610만달러의 세수를 얻었다.

그러나 시가 퀸 메리호 운영을 맡긴 업체들은 대형 선박을 호텔 등 위락시설로 개조하고 유지하는 데 드는 고정비용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현 운영사인 부동산 투자사 어번 커먼스는 퀸 메리호 주변에 2억5000만달러 규모의 상업지구 개발 계획을 갖고 신탁사도 설립했지만 5억달러가 넘는 부채로 앞선 운영사처럼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

퀸 메리호는 수리가 급한데 시와 운영사 모두 수리 책임이 없다고 하거나 능력이 없는 처지다.

롱 비치시는 어번 커먼스가 여전히 임대 의무를 지고 있다며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새로운 입찰자에게 임대를 넘기는 걸 막았다.

1936년 첫 항해를 시작한 퀸 메리호는 명예로운 세월을 보냈다. 첫 출항 이후 1952년까지 최고속도로 대서양을 횡단한 기록을 갖고 있었다. 2차 대전 땐 배 전체를 회색으로 칠하고 최대 1만5000여명의 병력을 한 번에 수송해 ‘그레이 고스트(Grey Ghost·회색 유령)’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건강에 좋은 등산, 통풍 환자에는 치명적
아랫글
곰이 반려견 건드리자…10대女, 맨손으로 달려들었다 [박상용의 별난세계]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720.39

▼-71.61
-2.56%

증시타임라인
rassi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58,500▼
  2. 셀트리온헬스64,300▼
  3. 코미팜8,630▼
  4. 삼성전자74,000▼
  5. 하이스틸3,395↑
  6. 에코바이오6,350▼
  7. 셀트리온제약85,900▼
  8. 삼성SDI642,000▼
  9. 파인텍1,345▼
  10. 에스디바이오55,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