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힐링, 카페방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조선시대 공주 활옷서 발견한 ‘과거시험 답안지’ 조회 : 215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세자
2021/07/06 14:10
 
창덕궁 활옷 보존처리중 확인
옷의 형태 유지 ‘종이심’ 찾아내
고궁박물관, 10월까지 ‘모란 특별전’
▲ 과거시험 답안지가 옷 속에 들어간 궁중 혼례복◀ 복온공주 혼례용 방석

조선시대 공주의 혼례복 형태를 잘 유지하도록 하기 위해 종이심을 옷감에 넣었고, 그 종이가 19세기 과거시험 답안지를 재활용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궁중에서 최고의 꽃으로 여기는 모란 무늬가 가장 극적으로 나타나는 혼례복 중 창덕궁에 있던 활옷을 보존처리하기 위해 정밀분석한 결과, 옷의 형태를 잘 유지하도록 옷의 겉감과 안감 사이에 종이심이 발견됐는데, 이는 1880년 과거시험 답안지를 재활용한 종이라는 것이 확인되었다고 6일 밝혔다.

현존하는 2벌 중 나버지 한 벌은 순조의 둘째딸 복온공주(1818~1832)의 것이다. 복온공주는 효명세자(익종)의 누이동생이다. 복온공주의 활옷은 남아있는 것 중 제작시기와 착용자가 명확한 유일한 것이다.

고궁박물관은 7일부터 오는 10월말까지 모란꽃을 매개로 조선왕실 문화를 살펴보는 특별전 ‘안녕, 모란’을 열어, 이 활옷(창덕궁 것), 모란도 병풍, 궁궐 그릇, 가구 등 모란꽃을 담은 여러 유물 120여점을 공개한다.

왕실에서는 부귀영화의 상징인 모란을 각종 생활용품에 무늬로 사용하면서, 풍요와 영화가 가득하기를 기원했다. 나전 가구, 화각함, 청화 백자, 자수물품 등 다양한 유물을 통해 그 실체를 확인할 수 있다. 모란은 또 왕실 흉례(凶禮)와 조상을 모시는 의례에 사용됐다. 흉례의 전 과정에 모란도 병풍을 사용한 것은 왕실의 번영과 안녕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았기 때문이다.

국립고궁박물관 특별전 관람을 위해서는 누리집을 통해 사전예약을 해야 하며 현장접수도 할 수 있다. 시간당 100명, 일일 최대 1000명까지 개인 관람으로만 입장이 가능하고, 방역수칙, 한 방향 관람 등을 지켜야 한다.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 조선시대 궁궐서 화장실 유구 발견은 처음
아랫글
제프 베조스(Jeff Bezos)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5일(현지시간) 사임한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코스피
2898.63

▼-10.69
-0.37%

증시타임라인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16,000▲
  2. 코미팜8,500▼
  3. 셀트리온헬스84,700▲
  4. 현대바이오31,200▲
  5. 위메이드211,100▲
  6. 비에이치21,700▲
  7. 휴마시스18,550▼
  8. DB하이텍68,400▼
  9. 플레이위드15,250↑
  10. 현대건설45,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