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해선 주요뉴스

글쓰기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2016/08/19 해외선물 주요뉴스 조회 : 533
베스트해선 (114.31.***.3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16/08/19 09:56
 

 


<뉴욕증시>

뉴욕증시는 18일(현지시간) 국제 유가의 상승과 월마트의 강력한 실적 등에 힘입어 이틀째 소폭 상승세로 마감했다. 다우 종목이자 세계 최대 소매유통 체인인 월마트는 예상을 웃돈 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연 실적 전망까지 상향 조정, 1.88% 상승하며 전체 증시를 지지했다. 월마트 주가는 14개월래 최고 종가로 장을 접었다. 주요 산유국들이 가능한 원유 생산 동결 논의를 위해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에 국제 유가가 상승하며 석유 관련주를 지지하고 있다. 런던 시장의 브렌트유가는 6주만에 처음으로 배럴당 50달러선을 돌파했다. S&P500에너지업종지수<.SPNY>는 1.78% 크게 오르며 주요 업종 중 가장 호조였다. 투자자들은 단기 금리인상과 관련, 정책결정자들의 양분된 입장을 나타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7월 정책회의록 내용에도 무게를 뒀다. 전일 공개된 회의록에서 정책결정자들은 미 경제에 대해 전반적으로 낙관적이었지만, 일부는 금리인상에 앞서 보다 많은 데이터를 확인해야 하며 정책 옵션을 열어둘 필요성이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 브링커 캐피탈의 자산 고문 부문 매니징 디렉터인 토마스 윌슨은 "어제 연준 회의록에는 투자자들이 놀랄만한 별다른 내용이 없었다. 여지껏 연준이 시장을 주도해 왔다면 이제부터는 기업 매출 성장세에 좀더 치중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변동장세 속에 다우지수<.DJI>는 0.13% 오른 1만8597.70, S&P500지수<.SPX>는 0.22% 상승한 2187.02, 나스닥지수<.IXIC>는 0.22% 전진한 5240.15로 장을 닫았다. 벤치마크지수 내 주요 10대 업종지수 중 에너지 등 7개가 상승했다. 반면 텔레컴서비스업종지수<.SPLRCL>가 0.8% 하락하며 제일 저조했다. 뉴욕증시의 '공포지수'인 CBOE 변동성지수<.VIX>는 6.23% 크게 내린 11.43에 마감했다. 마이크로블로깅 서비스 제공사인 트위터는 에버코어가 투자의견을 '보유'에서 '매도'로 하향 조정한 뒤 5.8% 급락했다. 세계 최대 네트워크 장비 제조업체인 시스코 시스템즈는 실망스러운 실적 전망과 글로벌 인력에서 5500명 감원 계획을 발표한 뒤 0.78% 밀렸다. 반면 데이터 저장 장비 제조사인 넷앱은 예상을 웃돈 분기 실적을 발표한 뒤 주가가 17.44% 껑충 뛰었다. S&P500지수는 지난 8주 중 6주를 상승했다. 또 기대 이상의 기업 실적과 시장을 부양하고 있는 통화정책, 견고한 고용시장 등에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들은 사상 최고치를 여러 차례 경신했다. 빠르면 내달 금리인상이 가능하다며 시장에 불편함을 안겼던 윌리엄 더들리 뉴욕 연방은행 총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고용 성장세와 오랫동안 기다려온 중간 임금 일자리의 증가 추세 등은 미 노동시장에 있어 두 가지 긍정적인 신호라고 밝혔다. 지난주 미국의 신규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전문가들의 예상보다 큰 폭으로 감소하며 노동시장의 강세가 지속됐음을 가리켰다.

 

 

<통화>

달러가 18일(현지시간) 약세를 보이며 유로에 거의 8주 최저 수준까지 후퇴했다. 달러는 또 스위스 프랑 대비 8주 저점을 기록했다. 달러는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정책결정자들 사이에 빠른 시일내 금리를 인상하는 데 반대하는 분위기가 자리잡고 있음을 보여준 7월 정책회의록이 전일 공개된 뒤  압박을 받고 있다.회의록에 따르면 연준의 금리 결정기구인 공개시장위원회(FOMC) 위원들은 미국의 경제 전망과 노동시장에 대체적으로 긍정적 평가를 내렸다. 그러나 몇몇 위원들은 미래의 고용 증가세 둔화가 빠른 시일내 금리를 인상하는 것에 반대하는 근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FOMC 위원들은 또 "정책 옵션을 열어두기 원한다"고 밝혔다.회의록은 연준이 보다 매파적인 입장으로 변화될 수도 있다고 예상했던 사람들을 실망시켰다. 연준이 빠르면 9월에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있다는 윌리엄 더들리 뉴욕 연방은행 총재의 지난 16일 발언은 연준이 매파적 성향으로 전환될 것이라는 전망을 강화시켰었다. 더들리는 이날 미국 경제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자신의 견해를 다시 강조했다. 달러는 더들리 발언 직후 낙폭을 축소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그의 발언을 무시하며 오후장 들어 낙폭을 확대했다.브라운 브라더스 해리먼의 신흥시장 통화 전략 글로벌 헤드 윈 신은 "더들리는 그의 견해가 바뀌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금 단계에서 시장은 연준의 온건한 스토리를 다시 받아들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유로/달러는 1.1363달러까지 전진, 거의 8주 고점을 찍었다. 달러는 스위스프랑에도 8주 최저인 0.9539프랑까지 하락했다. 달러/엔 역시 99.66엔의 장중 저점을 기록한 뒤 낙폭을 일부 만회했다. 달러/엔의 이날 저점은 이틀 전 기록한 7주일여 저점 99.53엔을 간신히 넘는 수준이다.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지수는 94.136까지 후퇴, 약 8주 저점을 찍은 뒤 뉴욕시간 오후 3시 42분 0.58% 내린 94.169를 가리켰다. CME 그룹의 페드워치 프로그램에 따르면 연방기금금리 선물은 트레이더들이 연준의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을 48.8%로 보고 있음을 암시했다. 분석가들은 7월 연준 정책회의 회의록이 최근의 연준 정책결정자들 코멘트와 비교할 때 달러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BK 자산운용의 매니징 디렉터 캐시 린은 "연준 회의록으로부터 분명한 매파적 분위기를 확인하지 못한 상황에서 문은 달러의 추가 매도를 향해 열려 있다"고 말했다. 뉴욕시간 오후 3시 42분 유로/달러는 0.63% 오른 1.1357달러에 거래됐다. 같은 시간 달러/엔은 99.95엔으로 0.29% 내렸다.

 

 

<귀금속>

금값이 18일(현지시간) 달러 약세로 지지받으며 상승했다. 달러는 가까운 시일내 금리를 올리는 문제에 대한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정책결정자들의 의견이 나뉘어져 있음을 보여준 연준 7월 정책회의록이 전일 공개된 뒤 하락세를 나타냈다. 회의록에 따르면 연준의 금리 결정기구인 공개시장위원회(FOMC) 위원들은 미국의 경제 전망과 노동시장에 대체적으로 긍정적 평가를 내렸다. 그러나 몇몇 위원들은 미래의 고용 증가세 둔화가 빠른 시일내 금리를 인상하는 데 반대하는 근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스테이트 스트리트 글로벌 어드바이저스의 금 전략 헤드 조지 밀링 스탠리는 "시장은 연준이 이번에 비둘기파적인 입장을 취한 것으로 결정했다"면서 "그 때문에 달러가 내리고 금값이 상승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금 현물은 뉴욕시간 오후 3시 19분 0.32% 오른 온스당 1352.51달러에 거래됐다. 장중 고점은 1356.20달러. 금은 4 거래일 연속 상승흐름을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의 금 선물은 0.6% 전진, 온스당 1357.20달러에 마감됐다.삭소뱅크의 시니어 매니저 올레 한센은 "시장은 9월 금리 인상에 관한 연준 관리들의 발언이 내주 자넷 옐렌 연준 의장에 의해 되풀이될 것인가를 파악하기 위해 노력해 왔지만 아직은 분명치 않다"고 밝혔다.그는 "때문에 금은 지지받고 있다. 하지만 다음번 기술적 저항선인 1357달러를 돌파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달러는 통화 바스켓 대비 7주일여 저점까지 떨어졌다가 낙폭을 줄여 0.6% 가량 하락했다.세계 최대 금 상장지수펀드인 SPDR 골드 트러스트의 금 보유고는 17일 현재 957.78톤으로 전일비 0.46% 줄었다.

 

 

<원유>

미 서부텍사스산 경질유(WTI)가 18일(현지시간) 뉴욕시장에서 6 거래일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런던시장의 브렌트유도 상승하며 배럴당 50달러를 상회했다.주요 산유국들이 내달 회동을 앞두고 유가 안정을 위한 산유량 규제 논의를 준비하면서 시장이 계속 지지받는 모습이다. 특히 WTI와 브렌트유는 내달 알제리에서 개최될 비공개 회동을 앞두고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 사이에서 생산량 동결 논의 필요성이 다시 대두돼 랠리를 펼치면서 8월 초 저점에서 20% 가까이 반등했고, 브렌트유는 6주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최근 랠리로 유가는 기술적으로 강세장에 진입했다. 또 헤지펀드와 머니매니저 등 투기성 투자자들의 사상 최고 수준의 숏포지션에 따른 숏커버링도 최근 랠리에 일조한 것으로 지적됐다. 달러 약세 역시 유가에 긍정적이었다. 주요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지수는 0.6%나 하락했다. 그러나 시장전문가들은 주요 산유국의 생산량 동결 합의는 쉽지 않을 것으로 폭넓게 예상하고 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 9월물은 1.43달러, 3.06% 오른 배럴당 48.2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거래폭은 46.63달러~48.38달러.런던 대륙거래소(ICE)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10월물은 1.04달러, 2.09% 상승한 배럴당 50.89달러에 마감됐다. 거래폭은 49.52달러~51.05달러였으며 일중 고점은 6월32일 이후 최고치다. 10월물 기준 WTI에 대한 브렌트유 프리미엄은 2.00달러로 장을 끝내 전일 종가 2.33달러에서 축소됐다.국제 유가가 2014년 중반 고점을 기록한 이후 급락하며 많은 산유국들이 타격을 입었다. 특히 일부 생산비용이 저렴한 산유국을 제외하고는 고비용 생산구조의 산유국들의 어려움이 두드러지고 있다. 이란이나 베네주엘라 같은 산유국들은 예산 균형을 맞추기 위해서는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는 되어야 하는 형편이다.프라이스 퓨처스그룹의 선임 분석가인 필 플린은 "석유 기업 이외에 투자가 적은 산유국들은 수요가 공급을 초과할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까지 현 수준에서 생산량을 동결하며 유가가 상승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시장분석가들은 그러나 현 수준의 생산량 동결이 유가 반등에 큰 도움이 안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사우디 아라비아의 경우, 생산량 동결 논의에 전향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8월 들어 생산량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등 OPEC 회원국내 이견이 쉽게 해소되기는 힘든 상황이다. 실제로 유가가 현재 수준보다 더 낮았던 지난 4월에도 산유량 동결 논의가 있었지만 이해관계가 달라 무산된 적이 있다.

 

 

<금속>

구리가 18일(현지시간) 달러 약세, 그리고 중국의 수요 우려 완화에 힘입어 상승했다. 달러는 전일 공개된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7월 정책회의 회의록이 가까운 시일내 미국의 금리 인상 전망을  거의 지지해주지 않은 데 대한 실망감으로 하락했다. 런던금속거래소(LME)의 구리 3개월물은 0.7% 오른 톤당 4810달러에 마감됐다.회의록에 따르면 연준 정책결정자들은 7월 회의에서 금리 인상을 결정하기 앞서 더 많은 경제 데이터가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 같은 회의록 내용은 달러에 압력을 가했다. 세계 최대 금속 소비국인 중국으로부터의 부정적 뉴스들은 이미 가격에 반영됐다는 견해도 구리에 도움을 줬다.마렉스 스펙트론의 시장 분석 글로벌 헤드 기 울프는 "중국으로부터 부정적 뉴스가 새로 나오지는 않았다. 상황 악화를 목격하고 있지는 않다"면서 "상황이 썩 좋지는 않지만 악화되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산업용 금속들은 중앙은행들이 사용할 수 있는 수단이 고갈되고 있기 때문에 세계 여러 나라 정부들이 경제 활성화를 위해 재정 부양책을 사용해야 할 것이라는 전망으로 최근 며칠간 지지받았다. 하지만 이 같은 전망은 지나치게 낙관적인 것일 수도 있다.리버럼(Liberum)의 분석가들은 노트에서 "선진국에서는 상품 집약적인 고정자산에 투자하는 부양책의 영향이 적을 것으로 우리는 믿는다. 왜냐하면 규모나 효과가 결여될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분석가들은 "국가의 고정자산 투자가 빠르게 증가해 수요를 주도해온 중국의 경우 (올해 들어 20% 이상 증가) 추가 부양책 시행 위험은 상대적으로 낮다"고 내다봤다.LME의 알루미늄 3개월물은 0.3% 내린 톤당 1683달러에 거래를 끝냈다. 하지만 알루미늄은 앞서 1709달러까지 전진, 작년 7월 이후 고점을 찍었다. 트레이더들은 세계 금속통계국이 올해 상반기 프라이머리 알루미늄시장에 47만 9000톤의 공급 부족이 발생했다고 밝힌 뒤 알루미늄이 고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농산물>

미국 시카고 상품거래소(CBOT)의 주요 곡물이 18일(이하 뉴욕시간) 혼조세를 보였다. 대두 선물은 올해 미국의 추수 확대 전망이 강력한 수출 기반의 랠리를 저해하며 소폭 하락했다. 핵심 경작지인 중서부에 유리한 비가 내리며 작황조건 악화 우려를 일축시켰고, 초반 4주래 고점(부셸당 10.1750달러)에 오른 뒤에는 일부 투자자들이 차익 실현에 나서며 선물가를 압박했다. 다만 10일 이평선의 기술적 지지와 대두유의 강세는 대두 선물의 낙폭을 제한했다. 대두유 선물은 국제 유가의 강세에 편승, 초반 하락세를 딛고 7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미 농무부(USDA)는 대두 구곡의 주간 수출이 17만7900톤, 햇곡은 159만8000톤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에 부합한 결과지만, 대두 시장의 추가 상승을 이끌기에는 다소 미흡했다. 대두 선물은 지난주 금요일(12일) USDA의 월간 수급보고서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생산이 예고됐음에도 불구하고 잇따른 강력한 일간 수출에 지지받으며 전일까지 4거래일 동안 5.7%나 상승한 상태였다. 이로 인해 트레이더들은 대두 시장의 상승 기조를 유지하려면 예상을 상회하는 수출 수요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고, 투자자들의 이목은 USDA 주간 수출지표로 집중됐다. 옥수수와 소맥(밀)은 초반 하락세를 딛고 상승 반전에 성공했다. 옥수수 선물은 기술적 매수세에 힘입어 지난 1일 이후 고점(3.43달러)을 작성하며 5거래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특히 초반에 전일 저점이었던 부셸당 3.36달러에 근접한 뒤 반발 매수세가 활발하게 유입됐고, 거의 일중 고점 수준에 장을 접었다. USDA가 발표한 옥수수 주간 수출은 구곡이 16만7400톤, 햇곡이 104만3000톤으로 집계되며 예상에 부합했다. 옥수수 선물은 지난주 USDA가 사상 최대 규모 생산을 예상한 뒤 7년래 저점으로 하락했지만 이후 닷새째 지속적인 반등세가 이어지고 있다. 소맥(밀) 선물도 미국과 흑해 수출국들의 추수 확대 전망이 투심을 위축시켰지만, 초반 하락세 이후 숏커버링이 유입되며 소폭 반등했다. 미국의 주간 수출은 48만9500톤으로 분석가 전망에 부합했다. 이날 CBOT에서 옥수수 햇곡 기준물인 12월물<CZ6>은 2.25센트, 0.66% 오른 부셸당 3.4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소맥 9월물<WU6>은 1센트, 0.23% 상승한 부셸당 4.27달러에 마감됐다. 대두 기준물인 11월물<SX6>은 1.5센트, 0.15% 내린 부셸당 10.1450달러로 장을 끝냈다.





   

 

 






글쓰기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2016/08/20 해외선물 주요뉴스
아랫글
2016/08/18 해외선물 주요뉴스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증시타임라인
코스피
2614.49

▼-94.75
-3.50%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47,500▼
  2. LG에너지솔505,000▲
  3. 코미팜8,660▼
  4. 삼성전자71,300▼
  5. 셀트리온헬스60,000▼
  6. 휴마시스21,850▲
  7. 에코프로비엠326,100▼
  8. 삼성SDI594,000▼
  9. 사조대림25,300▼
  10. 현대바이오28,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