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해선 주요뉴스

글쓰기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이베스트투자증권] 2016/11/03 해외선물 주요뉴스 조회 : 385
베스트해선 (114.31.***.3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16/11/03 09:36
 

 


<미국증시>


뉴욕증시는 2(현지시간) 연방준비제도(FED·이하 연준)가 예상대로 내주 미 대선을 앞두고 기준금리를 동결했지만 12월에 금리인상에 나설 수 있다는 신호를 보낸 뒤 하락세를 견지했다. 대선 불확실성이 시장을 강타한 한편 유가 급락이 추가 부담이 되며 벤치마크 S&P500지수는 7거래일 연속 하방 영역에 머물렀다. 이는 5년래 최장기간의 하락세다. S&P500지수는 종가 기준으로도 지난 77일 이후 처음으로 핵심 지지선인 2100선을 하회했다. S&P500지수는 전일에도 장중에 2100선이 일시적으로 무너진 바 있지만 마감을 앞두고 회복한 바 있다.    연준은 이틀간의 회의를 마친 뒤 발표한 성명에서 경제가 모멘텀을 얻고 있고, 고용 성장세가 견고함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히는 한편 인플레이션도 목표치인 2%를 향해 움직이고 있다는 좀 더 낙관적인 입장을 내놨다. 미 대선 후보들 간의 지지율 격차가 좁혀지며 투자자들은 오랫동안 유지해 온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승리 베팅을 재고하고 있다월요일(1031) 공개된 로이터/입소스 여론조사에서 클린턴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에 5%P 지지율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다른 조사들에서는 트럼프 후보가 1~2%P 차로 판세를 뒤집는 등 대선 구도는 박빙의 혼전 양상이다. LPL파이낸셜의 존 카날리 투자 전략가 겸 이코노미스트는 "연준에 대한 불확실성 뿐만 아니라 대선 불확실성까지 있다. 연준은 12월의 추가 긴축 가능성에 대해 문만 열어둔 채 그 어느 쪽으로도 치우치지 않았다"고 평했다. 대부분의 투자자들은 연준이 이번주에 행동을 자제하고 12월에 금리인상에 나설 것으로 광범위하게 예상해왔다. CME그룹의 FED워치 프로그램에 따르면 연방기금금리 선물시장에서 트레이더들은 12월 금리인상 확률을 약 75%로 반영했다. 앞서 지난 9월 자넷 옐렌 연준의장은 미국의 고용과 인플레이션이 강화되는 한 연내 금리인상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프루덴셜 파이년셜의 퀸시 크로스비 시장 전략가는 "연준은 금리인상 명분이 강화됐다며 12월 행동을 서서히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도 "시장에서는 실제 경제 성장의 강력한 근거가 있는 지에 대한 의구심이나 옐렌 의장이 경기 둔화의 경우 정책도구 보강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우려가 조성될 수는 있다"고 관측했다. 이날 변동장세 속에 다우지수<.DJI> 0.43% 내린 17959.64, S&P500지수<.SPX> 0.65% 밀린 2097.94, 나스닥지수<.IXIC> 0.93% 빠진 5105.57로 장을 닫았다.업종별로는 금리인상에 취약한 부동산(-1.45%)과 유틸리티(-1.28%), 텔레콤 서비스(-1.22%) 등 고배당 그룹들이 가장 취약했다. 국제 유가의 급락으로 에너지(-1.01%) 관련주도 저조했다. 특징주로는 소비자 리뷰 웹사이트 운영사인 옐프(Yelp)가 연 매출 전망치를 상향 조정한 뒤 9.94% 급등했다. 또 네트워크 장비 제조업체인 브로케이드 커뮤니케이션(Brocade Communicati"2">는 반도체칩 제조사인 브로드컴(Broadcom) 55억달러에 인수할 것이라고 발표한 뒤 9.61% 급등했다. 브로드컴 주가도 2.23% 동반 상승했다. 반면 데이터 분석 소프트웨어 제조사인 태블로 소프트웨어(Tableau Software)는 예상에 못미친 3분기 매출을 공개한 뒤 주가가 12.12%나 급락했다. 핸드백과 액세서리 제조사인 케이트 스페이드와 화장품 회사인 에스테로더 등도 분기 매출 실망감에 10.17%, 5.45% 각각 밀렸다.


 


<통화>


달러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잠재적인 미국 대통령 선거 승리 가능성을 둘러싼 계속되는 우려 속에 3(현지시간) 유로, , 스위스 프랑, 파운드에 3주일여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다.투자자들은 FBI의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 이메일 스캔들 재조사 발표 이후 트럼프가 클린턴과의 격차를 좁히고 있다는 신호가 나오는 가운데 오랫 동안 견지해온 클린턴 승리 베팅을 재고하기 시작했다. 31일 공개된 로이터/입소스폴에서는 클린턴이 트럼프에 5%P 우세를 보였다. 그러나 일부 다른 여론조사들은 트럼프가 1 ~2%P 앞서고 있음을 가리켰다.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지수는 뉴욕시간 오후 3 47 97.440으로 0.27% 내렸다. 장중 저점은 0.6% 하락한 97.178 10 11일 이후 최저로 집계됐다.멕시코 페소화 가치는 트럼프가 승리할 경우, 멕시코 경제가 받을 피해에 대한 우려 때문에 장중 한때 달러에 한달여 최저인 19.4667페소까지 떨어졌다. 이 시간 달러/페소 환율은 0.91% 오른 19.36페소를 가리켰다. 클린턴은 현상 유지를 추구하는 후보로 간주된다. 반면 트럼프의 승리가 미국의 대외정책, 국제 무역협상, 그리고 국내 경제에 무엇을 의미하는가에 대해서는 보다 큰 불확실성이 존재한다. 웨스트팩 뱅킹 코포레이션의 선임 통화전략가 리차드 프라눌로비치는 "트럼프를 둘러싸고 엄청나게 많은 알려지지 않은 것들이 있다"면서 "불확실성은 분명 시장이 싫어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이 시간 유로/달러는 0.33% 전진한 1.1089달러에 거래됐다. 유로는 앞서 10 11일 이후 최고인 1.1123달러의 장중 고점을 찍었다. 달러/엔은 10 10일 이후 최저인 103.03엔까지 밀렸다가 낙폭을 줄여 이 시간 0.66% 후퇴한 103.43엔에 호가됐다.달러는 뉴욕장 후반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정책회의 성명 발표 후 낙폭을 줄였다. 연준은 이날 금리를 동결했지만 경제가 모멘텀을 받고 인플레이션이 강화되고 있기 때문에 12월에는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있다는 신호를 보냈다. 분석가들은 미국의 정치적 불확실성이 전반적으로 연준 성명을 가렸기 때문에 달러의 움직임은 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멕시코 페소화는 이틀째 달러에 큰 폭 하락했다. 불법 이민을 단속하고 무역 관계를 재고할 것이라는 트럼프의 공약을 감안할 때 이번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의 승리는 멕시코 통화에 중대한 위험으로 간주돼 왔다.TD 증권의 선임 통화 전략가 마젠 아이사는 "페소화 하락은 트럼프에 유리한 여론조사로부터 나오는 모멘텀이 커지고 있음을 반영한다"고 분석했다.


 


<원유>


미 서부텍사스산 경질유(WTI) 2(현지시간) 뉴욕시장에서 3% 가까이 하락했다.        런던시장의 브렌트유는 2.7% 내렸다. 미국의 지난 주 원유재고가 사상 최고치의 증가폭을 기록한데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계획 이행에 대한 의구심도 여전해 유가가 급락장세를 연출했다.미 에너지정보청(EIA)는 지난 주 원유 재고가 전문가들의 100만배럴 증가 예상보다 훨씬 큰 폭인 1442만배럴이나 급증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증가폭은 1982년 주간 원유 재고를 집계한 이후 최대치다.전일 발표된 미석유협회(API)의 주간 재고지표 역시 930만배럴의 증가세를 보인 바 있다.WTRG 이코노믹스의 에너지 이코노미스트인 제임스 윌리엄스는 "이같은 재고지표는 아주 아주 부정적"이라고 강조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 12월물은 1.33달러, 2.85% 내린 배럴당 45.3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거래폭은 44.96달러~46.47달러였으며 일중 저점은 5주 최저치다.   런던 대륙거래소(ICE)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1월물은 1.28달러, 2.66% 하락한 배럴당 46.86달러에 마감됐다. 거래폭은 46.50달러~48.02달러였으며, 일중 저점은 지난 928일 이후 최저 수준이다. 1월물 기준 WTI에 대한 브렌트유 프리미엄은 93센트로 장을 끝내 전일 종가 90센트에서 아주 소폭 확대됐다.유가는 지난 9월 말 OPEC이 감산에 합의한 이후 상승, 브렌트유는 배럴당 53.73달러로 1년래 최고 수준을, WTI는 배럴당 51.93달러까지 오르며 15개월 최고치를 기록했었다.그러나 이후 OPEC 회원국들과 비OPEC 산유국들의 이견이 표출되며 감산 이행 가능성에 대한 회의적 분위기가 강화돼 배럴당 45~46달러 수준까지 반락한 상태다.Tyche 캐피털 어드바이저스의 타리크 자히르는 "상당한 롱 포지션이 청산에 나섰다"고 밝히고 "OPEC 감산 이행에 대한 부정적 시각에 이번 주말 혹은 내주 초까지 유가가 배럴당 42~41달러까지 하락한다 해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OPEC 산유국들의 10월 원유 생산량이 사상 최고 수준을 보인 것으로 확인된 것도 유가에 부담이 되고있다.로이터 서베이에 따르면 OPEC 10월 산유량은 3382만배럴로 사상 최고치를 보인 바 있다.


 


<골드>


금이 2(현지시간) 내주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를 둘러싼 불확실성으로 증시와 달러가 하락, 안전자산으로서 귀금속의 매력이 부각되면서 한달 최고 수준으로 랠리를 펼쳤다. 그러나 금은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예상대로 금리를 동결한 뒤 상승폭을 약간 축소했다.연준은 이틀간의 회의를 마친 뒤 발표한 성명에서 경제가 모멘텀을 받고 인플레이션이 강화되고 있기 때문에 12월에는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있다는 신호를 보냈다. 이번 연준 정책성명에 반대한 위원은 2명으로 9월 회의때의 3명 보다 한사람 줄었다.금 현물은 뉴욕시간 오후 2 51 1.08% 오른 1301.65달러를 가리켰다. 장중 고점은 1307.76달러로 10 4일 이후 최고로 밝혀졌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의 금 선물 12월 인도분은 1.6% 상승, 온스당 1308.20달러에 마감됐다.BMO 캐피탈 마켓의 기초금속 및 귀금속 트레이딩 디렉터 타이 옹은 "연준은 예상대로 미국 대선을 기피하고 약간 더 매파적인 성명을 내놓았다"면서 "이것이 보스턴 연방은행 총재 로젠그렌이 2회 연속 반대 입장을 표명하지 않도록 달랬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그는 "금과 은 가격은 연준이 선거 우려를 더 부채질하지 않았기 때문에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 뒤 고점에서 약간 후퇴했다"고 덧붙였다.CIBC 캐피탈 마켓의 디렉터 겸 선임 이코노미스트 로이스 멘데스는 "연준은 지금 경제가 전진하고 있다는 '일부' 추가 증거만을 기다리고 있음을 시사한 이번 성명은 작지만, 어쩌면 (무엇인가를) 가리키는 입장 전환이다"라고 평가했다.금은 연준 성명 발표 전부터 내주 실시될 미국 대선 관련 우려로 강세 흐름을 나타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이메일 스캔들 재조사 계획을 밝힌 뒤 미국 대선 결과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제기되면서 글로벌 증시와 달러는 이틀째 하락했다.트레이더들은 FBI의 클린턴 이메일 스캔들 재조사 발표 이후 트럼프가 클린턴과의 격차를 좁힐 수 있다는 신호가 나오는 가운데 오랫 동안 견지해온 클린턴 승리 베팅을 재고하기 시작했다.세계 최대 금 상장지수펀드인 SPDR 골드 셰어스는 금 보유고가 1일에 2.7톤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펀드의 금 보유고가 늘어난 것은 1주일만에 처음이다. 지난달 SPDR 골드 셰어스에서는 5톤의 월간 순 유출이 발생했다.


 


<농산물>


미국 시카고 상품거래소(CBOT)의 주요 곡물이 2(뉴욕시간) 혼조세로 장을 접었다. 대두 선물은 전일 1.8% 하락한 뒤 이날도 0.7% 추가 후퇴했다. 미 농무부(USDA) 9일 발표 예정인 월간 수급보고서에서 대두의 생산 전망치를 상향 조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강화되며 투자자들이 차익 실현에 나섰다. 기술적 매도세도 부담이 됐다. 옥수수 선물도 미국의 추수 확대 전망과 투자 펀드의 매도세로 전일(-1.6%)에 이어 0.8% 추가로 밀렸다. 일중 저점(부셸당 3.4425달러)는 지난 달 13일 이후 최저치다. 그나마 견고한 주간 에탄올 지표가 옥수수 선물의 낙폭을 제한했다. 미국의 올해 대두, 옥수수 생산은 이미 사상 최대 규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지만 정부측의 전망치가 생산 확대를 가리킬 것이라는 신호 속에 대두와 옥수수 선물의 하락세는 나흘째 이어졌다.내셔널 오스트레일리아 뱅크의 농업 이코노미스트인 핀 지벨은 "우리는 미국의 곡물 생산 규모가 꽤나 거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온화한 날씨가 남미 지역의 생산을 지지할 것으로 보이는 등 너무 원활한 공급은 가격에 부담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전일 장 마감 이후 상품 브로커인 인터내셔널 FC스톤은 미국의 올해 대두 수확 전망치를 직전월의 에이커당 52.5부셸(bpa)에서 52.8 bpa로 상향 조정했다. 옥수수도 175.2 bpa에서 175,3 bpa로 소폭 상향 전망됐다. 투자자들은 인터내셔널 FC스톤의 전망치를 USDA 월간 보고서에 앞선 선행지표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USDA에 따르면 지난주(1130일 마감) 미국의 대두 추수는 87% 완료돼 5년 평균(85%)보다 빠른 속도를 보였다. 옥수수의 추수 완료율은 75% 5년 평균에 부합했다. 1주일이 채 남지 않은 미국의 대선 구도가 박빙의 지지율 격차를 보이며 금융시장을 흔든 뒤 이날 글로벌 증시와 달러가 하락하며 곡물시장의 투심을 위축시켰다. 일부 투자자들이 포지션을 조정하면서 대두 시장의 롱 리퀴데이션과 소맥 시장의 숏커버링을 초래했다. 소맥 선물은 견고한 글로벌 공급과 미국의 수출 부재 속에서도 숏커버링 지원에 상승했다. 일중 고점(4.2025달러) 2주래 최고치다. 이날 CBOT에서 옥수수 햇곡 기준물인 12월물<CZ6> 2.75센트, 0.79% 내린 부셸당 3.462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소맥 12월물<WZ6> 3.5센트, 0.84% 오른 부셸당 4.1775달러에 마감됐다. 대두 기준물인 1월물<SF6> 6.75센트, 0.68% 밀린 부셸당 9.8650달러로 장을 끝냈다.


 


<금속>


구리가 2(현지시간) 산업용 금속의 견고한 수요를 가리킨 중국의 경제 데이터가 최근의 구리 랠리에 대한 투기세력들의 이익 실현을 상쇄한 데 힘입어 안정세를 보였다.런던금속거래소(LME)의 구리 기준물인 3개월 선물은 톤당 불과 1달러 오른 4920달러에 마감됐다. 구리는 앞서 4866달러까지 떨어졌다가 반등했다. 구리는 전일 8 2일이후 최고 수준인 4922달러까지 전진했었다.금속을 포함한 세계 시장은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에 앞섰다는 전일 여론조사에 충격을 받았다.캐피탈 이코노믹스의 선임 상품 담당 이코노스트 캐롤라인 베인은 "가격이 크게 올랐기 때문에 나는 어느 시점에 일부 차익 실현이 나타날 것으로 분명히 예상한다"면서 미국 대선도 가격을 제약하고 있다고 덧붙였다.투자자들은 경제적, 정치적으로 불확실한 상황이 발생하면 증시나 일부 상품을 떠나 금과 스위스 프랑 등 안전자산으로 옮겨가는 경우가 자주 발생한다.중국의 10월 공식 제조업 PMI 2년여래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는 소식은 구리를 지지했다. 이 데이터는 중국의 신용과 주택시장 호황이 중국 경제를 안정시키고 있다는 견해를 확산시켰다.내셔널 오스트레일리아 뱅크의 분석가 에이미 리는 "LME의 구리는 전일 나온 (중국 제조업 PMI) 데이터에 대한 반응으로 강력한 랠리를 펼친 뒤 약간 후퇴했으나 후퇴폭이 크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그녀는 "전체적으로는 중국 경제가 선전할 것이라는 전망이 있으며 그 같은 예상이 금속 가격의 상승세 유지를 돕고 있다"고 설명했다.LME의 아연은 차익실현으로 압박받으며 5년 고점에서 후퇴했으나 여전히 공급이 부족하다는 펀더멘탈에 의해 잘 지지받고 있다고 트레이더들이 밝혔다. 아연은 1.6% 떨어진 톤당 242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아연 가격은 금년 들어 50% 이상 올랐다.LME는 연방준비제도(FED) 11월 정책회의 성명이 발표되기 전에 마감됐다.




  

          

 

 






글쓰기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이베스트투자증권] 2016/11/04 해외선물 주요뉴스
아랫글
[이베스트투자증권] 2016/11/02 해외선물 주요뉴스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rassi
증시타임라인
코스피
2663.34

▲48.85
1.8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51,000▲
  2. 코미팜9,120▲
  3. LG에너지솔450,000▼
  4. 휴마시스28,400↑
  5. 삼성전자73,300▲
  6. SK하이닉스120,500▲
  7. 셀트리온헬스62,500▲
  8. 셀트리온제약82,600▲
  9. 삼성SDI584,000▼
  10. 에코바이오6,0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