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희망나눔 주주연대

토론게시판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손실을 빨리 잊는다는 것 조회 : 979
huiseung057 (14.32.***.41)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평민
2018/01/18 09:41
 

출처 - 고수차트




파생 트레이더에게 손실은 피할 수 없는 아픔이다


대여계좌까지 이용하는 사람들은 이미 오랜시간 손실이 누적되어 있는 사람들이 많고,


어떤 사람은 재기하는데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상처를 입은 사람도 있다


 


어제도 손실을 입은 사람도 있을꺼고... 1주일, 한달 누적을 해보니 손실이 적지 않은 사람도 있을 것이다..


 


나 또한 누적 손실이 심할땐 몇천만원되던 시기도 있었다...


어떻게 해도 회복이 안되던 시기에 가장 힘든것은 빨리 손실을 만회해야겠단 생각이었다..


그러다보니 적은 증거금에도 무리하게 계약수를 늘어가고,


말도 안되는 외가격 옵션에 몰방까지...


악순환이 지속되고 더욱 더 힘들어지게 되었다...


 


과거 손실은 빨리 잊는것이 정답이다.


어제 손실은 오늘 매매하는데 하나도 도움이 되질 않는다


HTS를 켜고 매매를 시작했다면 어제 얼마를 잃엇으니 오늘은 이정도 만회를 꼭 해야 한다는 생각은 버려라..


이런 생각을 갖는 순간 초조해지고 오전에 벌은 수익이 오후에 모두 반납하고...


손실로 이어지는 경우들이 종종 발생한다..


중요한것은 연패를 끊고, 약간의 수익이라도 냈다면 그 페이스를 이어가는 것이다..


 


하늘의 별과 같은 많은 것이 우리에겐 시간이다..


파생트레이더라면 내일보다 소중한것은 없다.. 





3 2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군중의 심리상태
아랫글
많은 리딩전문가들이 하는 이야기..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460.65

▲12.20
0.50%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70,000▲
  2. 셀트리온헬스94,100▲
  3. 삼성바이오로408,500▲
  4. 현대건설70,000▲
  5. 인스코비10,200▲
  6. 신풍제약10,100▼
  7. 셀트리온제약90,500▲
  8. 삼화전기23,200▲
  9. 텔콘13,100▲
  10. 그랜드백화점14,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