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증시분석

글쓰기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뉴욕전망] 8월 PPI·CPI 등 주요 경제지표 주시...ECB 통화정책도 관심 조회 : 73
2019/09/08 13:07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이번 주(9~13일) 뉴욕증시는 8월 생산자물가지수(PPI)와 소비자물가지수(CPI), 소매판매 등 주요 경제지표 결과에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소식 및 유럽중앙은행(ECB)의 통화정책도 증시의 향방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최근 1년간 다우존스 지수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지난주 뉴욕증시는 기준금리 인하를 시사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제롬 파월 의장의 발언과 중국의 경기 부양책 발표에도 고용지표가 부진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지난 6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26% 상승한 2만6797.46로 마감했으며,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0.09% 오른 2978.72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반면 나스닥종합지수는 0.17% 하락한 8103.07포인트로 하루를 마쳤다.

다만 주간 기준으로는 뉴욕 3대 지수 모두 상승했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전주 대비 각각 1.5%, 1.8% 올랐으며, 나스닥지수도 전주 보다 1.8% 상승했다. 

파월 의장은 스위스 취리히 대학 연설을 통해 "미국의 노동시장이 여전히 강하며 연준은 경기 확장세를 유지하기 위한 '적절한 행동'에 나설 것"이라며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열어두는 모습을 보였다. 중국 인민은행이 경기부양을 위해 지급준비율(지준율) 인하에 나섰다는 소식도 훈풍으로 작용했다. 하지만 이날 발표된 미국의 8월 비농업신규 고용은 13만 증가에 그치면서 시장의 예상치를 하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시장에서 미중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는 한층 경감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4일 미국무역대표부(USTR)는 10월 초 고위급 무역협상이 열릴 예정이며, 이번 달에는 차관급 협상이 예정돼 있다고 발표했다. 중국 상무부도 성명을 통해 미 워싱턴D.C.에서 무역협상을 개최하는데 미국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도 지난 6일 경제매체 CNBC에 "최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 간의 전화 통화가 매우 잘 이뤄졌다"고 밝혀 협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미중 무역협상 개최에 대한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이제 시장은 미국의 경제지표 발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CNBC는 금주 발표되는 경제지표의 결과가 증시의 향방을 좌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투자자들이 오는 11일과 12일에 발표되는 8월 생산자물가지수(PPI)와 소비자물가지수(CPI)의 결과를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 상황을 판단할 수 있는 두 지표의 결과를 통해 연준의 정책 방향에 대한 힌트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소시에테 제네랄의 제임스 마세리오 미 주식 공동 대표는 "인플레이션을 직접적으로 말해주는 지표는 어떤 것이든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것(인플레이션)은 중앙은행(연준)의 통화정책 결정과정에서 가장 비중 있게 평가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투자자들은 오는 12일에 열리는 ECB의 통화정책회의도 주목하고 있다. 현재 시장에서는 ECB의 기준금리를 인하가 유력시되고 있다. CNBC는 일부 전문가들이 ECB가 양적완화(QE) 프로그램을 재개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 이번 주 주요 지표 및 연설 일정

9일에는 7월 소비자 신용이 발표된다.

10일에는 8월 전미자영업연맹(NFIB) 소기업 낙관지수와 7월 구인 및 이직(JOLTs) 보고서가 나온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의 의회 증언도 예정돼 있다. 또 이날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연설한다.

11일에는 8월 생산자물가지수(PPI)와 7월 도매재고, 에너지정보청(EIA) 주간 원유재고 등이 발표된다.

12일에는 주간 신규실업보험 청구자수와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 8월 실질소득, 에너지정보청(EIA) 주간 천연가스재고 등이 나온다. 이날 브로드컴이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13일에는 8월 소매판매와 8월 수출입 물가지수, 7월 기업재고가 발표된다. 9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예비치)도 나올 예정이다. 

무거운 표정의 월가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뉴욕증시] 美고용부진에도 파월 발언 및 中부양책에 혼조
화웨이 폴더블폰 이르면 내달 출시, 삼성과 격전
“美-中 이미 경제냉전” 백악관, 협상 10년 끌수도
'경기 살린다' 파월-고용 부진 9월 금리인하에 힘
[사진] 스위스 중앙은행 총재와 토론하는 파월 의장



0
글쓰기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뉴욕증시] 무역 협상-연준 주시하며 보합권 혼조
아랫글
[뉴욕증시] 美고용부진에도 파월 발언 및 中부양책에 혼조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091.52

▲11.17
0.5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75,500▲
  2. 삼성전자49,200▲
  3. 셀트리온헬스52,800▲
  4. 아난티14,900▲
  5. 신라젠10,300▼
  6. 헬릭스미스176,000▼
  7. 와이지엔터테24,200▲
  8. 삼성바이오로338,500▲
  9. 오성첨단소재2,205▲
  10. 체시스4,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