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증시분석

글쓰기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뉴욕증시] 트럼프 연설 '소문난 잔치' 보합권 상승 조회 : 186
2019/11/13 06:08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기대를 모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뉴욕 이코노믹 클럽 연설에서 건질 것이 없다는 의견이 힘을 얻은 가운데 뉴욕증시가 보합권에서 완만하게 상승했다.

관세 철회에 대한 입장과 스몰딜 합의안 서명을 위한 미중 정상회담 장소에 대한 진전된 소식을 기다리고 있던 투자자들은 실망스럽다는 표정을 지었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월가는 내년 대통령 선거 전까지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동결할 것으로 예상하는 한편 13~14일 이틀간 제롬 파월 의장의 의회 증언을 주시하고 있다.

12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는 막판까지 좁은 박스권에서 등락을 반복한 끝에 전날과 같은 수치인 2만7691.49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4.83포인트(0.16%) 상승한 3091.84를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21.81포인트(0.26%) 오른 8486.09에 마감했다.

상승폭이 지극히 제한적이었지만 나스닥 지수는 최고치 기록을 세웠다.

이날 로이터를 포함한 주요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1단계 무역 협상에 대해 원론적인 발언을 내놓았을 뿐 관세 철회와 관련해서는 입을 닫았다.

그는 "중국이 절박하게 합의를 원하고 있다"며 이른바 1단계 합의가 임박했지만 '굿 딜'만 수용할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내달 15일로 예정된 1560억달러 물량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15% 추가 관세 철회 및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합의안 서명 장소에 대한 발표를 기대했던 투자자들은 이날 연설에서 얻은 것이 없다는 데 입을 모았다.

BMO 캐피탈 마켓의 그렉 앤더슨 외환 전략 헤드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새로운 소식도 제시하지 못했다"며 "시장의 기대가 무너졌다"고 말했다.

TD 아메리트레이드의 JJ 키넌 전략가는 CNBC와 인터뷰에서 "연설에 대한 실망감에도 대규모 매물이 쏟아지지 않은 것은 투자자들이 여전히 무역 협상 타결을 기대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한편 파월 의장의 이틀간 의회 증언을 앞두고 월가는 정책자들이 내년 대선까지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1.50~1.75%에서 유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날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메릴린치의 서베이에 따르면 주가 향방에 대해 비관적인 투자자들을 중심으로 연준의 금리 동결 전망이 자리잡았다.

도이체방크의 매튜 루제티 이코노미스트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고용 시장의 악화와 민간 소비 급감 등 펀더멘털 측면에서 악재가 불거지지 않을 경우 연준은 내년 대선까지 금리를 인하하지 않을 것"이라며 "성장률이 일정 부분 둔화되더라도 정책자들이 인내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주요 외신은 파월 의장의 이번주 증언이 지난달 통화정책 회의 이후 기자회견 발언과 대동소이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굵직한 경제 지표 발표가 부재한 가운데 종목별로는 월트 디즈니가 새로운 회원제 스트리밍 서비스인 '디즈니 플러스' 출시 첫 날 1% 이상 올랐고, 자동차 부품 업체 어드밴스 오토 파트는 3분기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매출액과 순이익을 올렸지만 동일점포매출 부진을 악재로 8% 가까이 밀렸다.

딘 푸즈는 파산 보호 신청을 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2% 이상 상승했고, 경쟁 업체인 타이슨 푸즈는 실적 호조에 기대 7% 가까이 랠리했다.

higrace@newspim.com

[종합] 트럼프 "중국과 합의 근접" 관세 언급 없어
중기 조정 마친 연준 美 대선까지 금리 '현상유지'
최고치 뉴욕증시 '더 간다 VS 꺼진다' 월가 골머리
칠레 페소·볼리비아 채권···남미 자산 도미노 급락
[유럽증시] 獨 경제지표 반등·기업 실적 호조에 상승



0
글쓰기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뉴욕증시] 무역 합의 기대감-지표 호조에 최고치
아랫글
[뉴욕증시] 트럼프 '관세 힌트' 기다리며 소폭 후퇴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2170.25

▲32.90
1.5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72,000▲
  2. 삼성전자54,700▲
  3. 한국화장품제31,650▲
  4. 켐트로닉스15,550▼
  5. 젬백스32,550▼
  6. 셀트리온헬스48,700▲
  7. 에스텍파마16,350▲
  8. LG화학303,000▲
  9. 텔콘RF제약8,280▲
  10. SK하이닉스87,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