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증시분석

글쓰기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뉴욕증시] 연준 지원 '무색'…코로나 패닉매도에 급락 조회 : 92
2020/03/24 06:19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뉴욕증시가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의 지원책에도 불구하고 패닉 매도를 이어갔다.

23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582.05포인트(3.04%) 급락한 1만8591.93으로 마감됐다. 2016년 11월 이후 최저 종가다.

S&P500지수는 전거래일보다 67.52포인트(2.93%) 밀린 2237.40으로 거래를 마쳤고, 나스닥 지수는 전거래일보다 18.84포인트(0.27%) 후퇴한 6860.67로 거래를 마무리했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가 눈을 가리고 고뇌하고 있다. 2020.03.21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연준은 금융시장 패닉 진화를 위해 양적완화(QE) 프로그램을 통한 무제한, 무기한 자산 매입을 실시 계획을 밝혔다.

기존에 시행중인 장단기 국채와 모기지 증권 매입을 금융시장 안정에 필요한 만큼 제한 없이 사들이고, 상업용 모기지담보부증권도 QE를 통한 자산 매입 대상에 포함하기로 하는 등 전방위적인 지원 계획을 공개한 것이다.

뿐만 아니라 정책자들은 학자금 대출 채권과 오토론, 신용카드론, 중소기업청 담보 채권 다양한 형태의 채권을 유동화하기로 했으며, 대출 프로그램과 다양한 신용 프로그램도 가동하기로 했다.

하지만 시장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는 코로나19(COVID-19) 상황과 미국 정부의 부양 법안이 상원 통과에 실패한 점에 불안감을 드러냈다.

로버트 W.베어드 투자 전략가 윌리 델위치는 "연준의 조치는 신용 시장에 도움이 된다는 점에서 중요하지만, 증시 차원에서는 충분치 않은 조치"라면서 "지금 (시장이) 필요로 하는 것은 의회가 부양책을 통과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투자은행과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부정적 전망은 잇따랐다.

골드만삭스는 미국의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24%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는데, 아직 코로나19와 관련한 주가하락은 과거 역사적 위기기간에 발생한 증시침체에 비해 여전히 완만한 상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S&P500지수가 2000선에서 바닥을 다질 것으로 전망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도 S&P500지수가 고점 대비 47% 하락한 1800선에 도달하기 전까진 매도세가 완화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개별주 중에서는 보잉이 11% 넘게 급등하며 눈길을 끌었다. 골드만삭스가 보잉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로 제시한 점이 투심을 자극한 영향이다.

반면 애플은 2% 넘게 떨어졌고, 마이크로소프트도 1% 밀렸다.

kwonjiun@newspim.com

[코로나19]'떨어지는 칼날 '뉴욕증시…글로벌 IB "바닥은 아직"
뉴욕 증시 급락, 대공황 때보다 빠르다
[코로나19] 뉴욕시가 진앙지 부상...3주 만에 전세계 3.4% 차지
[팬데믹 현황] 확진 34만명 육박…뉴욕이 새 진앙지(23일 오후 1시 53분 기준)
[코로나19] 뉴욕주 확진자 수 한국 2배, 병상 확보 '비상'
[뉴욕전망] 코로나19로 유례없는 변동성 예상..."연준 추가대책 필수"
[뉴욕증시] 경제 마비 우려에 급락…다우 900P↓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
글쓰기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뉴욕증시] 美 경기부양안 통과 기대에 다우 11% 폭등
아랫글
[뉴욕전망] 코로나19 여파에 유례없는 변동성 예상..."연준 추가대책 필수"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1791.88

▲66.44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