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증시분석

글쓰기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뉴욕증시]일제히 상승 마감…바이든 당선 유력·블루웨이브 무산 기대감 조회 : 201
2020/11/06 06:51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뉴욕증시는 5일(현지시간) 바이든 후보의 승리가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블루웨이브 무산 가능성에 기대하면서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윌밍턴 로이터=뉴스핌]김근철 기자=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5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선거대책 본부에 도착하고 있다. 2020.11.06 kckim100@newspim.com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42.52포인트(1.95%) 상승한 2만8390.18에 장을 마감했다.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67.01포인트(1.95%) 오른 3510.45,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00.15포인트(2.59%) 급등한 1만1890.93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이번 주 랠리는 거의 7개월 만에 3대 지수 모두 4일 동안 가장 큰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날 미국 증시는 바이든 후보 당선 가능성이 유력해지면서 안정을 찾았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전일 기준 전체 22개 주에서 264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하했으며 전체 득표수 역시 미국 역사상 최대 수준인 7000만표를 넘어섰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예상 밖 선전을 기록했지만, 23개 주에서 215명의 선거인단을 획득하는 데 그치는 상황이다.

이날 증시는 공화당이 상원의 과반 의석을 지킬 것이 확실시되면서 민주당이 백악관-상하원을 싹쓸이하는 '블루웨이브'가 무산된 점을 반영했다. 특히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이 4~8% 이상 상승했다. 모바일 통신칩을 주력으로 생산하는 퀄컴 주가는 이날 전일 대비 16.44달러(12.75%)나 폭등한 145.41달러에 마감했다.

특히, 대선 골디락스(과하지 않고 적당한 상태) 시나리오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대형 기술주 랠리는 민주당이 공언해 온 2조2000억 달러+α의 경기부양책 추진에 어려움이 있기는 하지만 법인세율 7% 포인트 인상 등 증세 부담이 덜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더 작용했다. 이럴 경우 코로나19 2차 충격을 막기 위해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완화적인 통화정책과 채권 매입이 활기를 띄면서 국채 수익률이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까지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여기에 연준의 성명에서 잠시 추가 상승세를 보였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제로(0) 수준에서 동결하고 여전히 미국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다고 진단했다.

연준은 5일(현지시간)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치고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의 목표 범위를 0.00~0.25%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의회와 정부의 추가 재정 부양책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분명히 의회가 추가 재정 부양책의 규모와 시점, 구성을 결정해야 한다"면서도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으로부터 추가 부양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몇 달 동안 상승한 VIX 변동성 지수는 3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WTI, 0.9%↓…코로나19 재봉쇄·미국 대선 촉각
비트코인, 1만5000달러 돌파…2018년 1월 이후 최고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
글쓰기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뉴욕증시] 11월 5일 목요일 미국 주식 시장 데일리 : 참 �던 하루
아랫글
[뉴욕증시] 11월 4일 화요일 미국 주식 시장 데일리 : Divided government 속 초강세를 보인 테크, 약세를 보인 바이든 테마주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rassi
코스피
3146.92

▲6.61
0.21%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23,500▲
  2. 삼성전자86,600▼
  3. 셀트리온헬스150,900▼
  4. 기아차89,100▼
  5. 아이에이1,540▼
  6. SFA반도체7,730▼
  7. SK하이닉스128,000▼
  8. 대한항공30,000▼
  9. 삼성SDI792,000▲
  10. 현대차25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