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증시분석

글쓰기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뉴욕전망] 3월에는 '성장주'지고 '가치주' 뜨나 조회 : 247
2021/02/27 09:00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뉴욕증시가 26일(현지시간) 주간 기준으로 다우지수는 1.8% 내렸으며 나스닥 지수와 S&P500지수는 각각 4.92%, 2.45% 하락하며 마감했다.

이날 미국 뉴욕 증시는 혼조로 장을 마쳤다. 전날 급등한 국채 금리는 이날 다소 진정됐지만, 경기 회복에 따른 물가 상승 기대는 여전했다. 최근 약세를 보인 기술주는 반등에 성공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69.64포인트(1.50%) 내린 3만932.37에 마감했고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8.19포인트(0.48%) 하락한 3811.15로 집계됐다. 다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72.91포인트(0.56%) 오른 1만3192.34로 마쳤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로이터 뉴스핌]

◆국채 금리 급등 계속 될까

이날 국채 시장에서는 금리가 하락했지만, 주식 투자자들은 전날 금리 급등 이후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10년 만기 국채는 전일 1.614%로 세계 시장을 흔들면서 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채권의 수익률은 현재까지 50bp 이상 상승했으며 현재 S&P500 주식의 배당 수익률에 가깝다.

이에 월스트리트의 공포 게이지는 한 달내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기술주들은 급락했는데, 성장주들은 금리가 올라갈 때 더 많이 할인되는 미래 수익에 그 가치가 크게 좌우되기 때문에 수익률 상승에 특히 민감하다.

앤드류 마이스 6메르디안 최고 투자 책임자는 "최근 채권 급등에 따라 오늘날 이자율이 더 높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평가했다.

JJ 키나한 TD 아메리트레이드 수석 시장전략가는 "시장과 미국 주식을 통해 사상 최고치에 가까운 금액이 투자자들의 불안을 야기했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수익을 내고 있고 반드시 그 돈을 아직 재투자하지는 않았으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국채 금리는 다음주 목요일로 예정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연설에 따라 큰 폭의 변동성을 보일 수 있다는 전망이다. 국채 금리의 등락에 따라 당분간 시장도 변동성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골드만삭스는 "향후 몇 달 동안 금리의 압력과 그에 따른 주식 시장의 회복이 이어질 것이며, 위험 자산 선호 전략의 도전 과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금리 급등에 대한 시장 참여자들의 테스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스테판 아인스 악시 수석 글로벌 시장 전략가는 "시장은 안전한 포지션이 사라진 것처럼 느껴지며 궁극적으로 금리를 제한하려는 연준의 결의를 계속 테스트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장은 코로나 이후 준비중…가치주로 무게중심 이동?

이날 마켓워치는 시장이 코로나 이후를 준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1월의 코로나19 일일 예방 접종량은 12월보다 몇 배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 통제 및 예방 센터에 따르면 지금까지 6500만 회 이상의 복용량이 투여되면서 속도는 계속해서 활발하게 유지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경제 데이터는 개선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이번에 발표된 실업률은 6.3%이며, 노동 시장의 회복이 때때로 고르지 않더라도 일자리가 돌아오고 있다는 평가다. 가계 소득은 12월에 비해 1월에 10% 증가했다.

예컨대, 투자자들은 경제를 위해 일하고 있으며 소비자는 이미 억눌린 수요를 방출하고 있다는 평가다. RBC캐피탈마켓의 이코노미스트들은 최근 올해 9% 성장을 예상하고 있다.

제프리스의 이코노미스트들은 "1분기에 소비를 위한 강력한 모멘텀을 창출 할 뿐만 아니라, 경기 부양책을 지출하려는 매우 강력한 성향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는 다음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을 주며, 3월 시장에 대한 기대감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마켓워치는 작년 시장 혼란의 상당 기간 동안 투자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성장주가 하락을 주도하고 있으며 이러한 주식은 금리 변동에 더 민감하다고 평가했다. 또 금리 상승은 가치주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실제로 이달 경제 재개 기대에 가치주 전환이 이뤄졌다. 에너지주는 이번주 4.3% 올랐으며, 한달 상승률은 21%였다. 금융주도 이달 금리가 급등하면서 11% 상승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뉴욕증시] 금리 상승 불안 속 기술주 반등에 혼조…다우 1.5%↓
[채권] 금리 급등세 일단 진정, 10년물 1.4%대 움직임
[유가] 달러 강세·급등 부담감에 급락 마감
[외환] 미 달러화, 위험 회피 속 강세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
글쓰기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뉴욕증시] 기술주 밸류에이션 부담에 하락…나스닥 1.69%↓
아랫글
[뉴욕증시]국채 급리 급등 쇼크에 급락 마감

 

  • 윗글
  • 아랫글
  • 위로
오늘의 이슈
코스피
3203.40

▲4.56
0.1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09,500▲
  2. 삼성전자83,300▼
  3. HMM33,400▲
  4. SFA반도체8,900▲
  5. 카카오119,000-
  6. 카카오게임즈58,100▲
  7. 삼성중공업7,240▼
  8. 피에스케이홀14,000▲
  9. 휴마시스13,400▲
  10. SK케미칼280,000▲